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섬진나루>두레네이야기

두레네
/두레네(추풍령) /두레네(지리산) /두레네크리스마스이야기(지리산)

두레네 글방입니다.
조회 수 1792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은 비가 오전부터 많이도 내립니다.
오랜만에 우산을 들고 두레를 마중하러 가서 같이 왔습니다
녀석은 어느새 커서 걸음이 어찌나 빠른지 저도 한걸음 하는데
그냥 뒤처져버리더군요.
우리 아이들이 참 많이 컷구나 생각되어지는 요즈음입니다.
언젠가부터 이레가 일본 만화영화인 “이웃집 토토로”를 보고 싶다고
하더니 고등학교에 들어가 첫 번 중간고사가 끝나던 날 많은 만화책과
함께 그 영화를 빌려왔습니다.
그러더니 밤에 혼자보대요. 물론 저희는 잤지요.
아침에 일어나 영화가 좋았었냐고 물으니 너무 좋았다며
엄마 아빠도 꼭 보라고 하더군요.
그래 어떤 게 좋았냐고 물으니 주인공 식구가 살던 곳이 토지의 송정학교랑
많이 비슷해서 옛날 송정학교에 살던 때가 많이 생각났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우리도 보니 정말 분위기가 비슷해 저희도 모르게 자리에 앉아
보게 되었지요.
‘그래 우리 집에도 우물이 있었어.’
‘옆에 계곡이 있어서 여름이면 그냥 거기서 살았었어.’
‘운동장에는 토토로가 살았던 나무보다는 많이 작지만
그래도 큰 나무가 있었지.‘
.
.
.

우리는 신나서 그 시절 이야기들을 추억하기 시작했습니다.

저희가 이곳 구리지역으로 이사 올 때의 아차산 밑 한다리 마을에는 들어오는
초입에 그야말로 쓰러져가는 주의해서 봐야하는 구멍가게가 하나 있을 뿐이었고
그 뒤로는 좋은 전원주택들 사이로 아직도 개발이 안 된 옛날 집들과 너른 밭들이
동네 한가운데를 차지하는 있는 시골스런 정취를 간직하고 있던 시절이라 저희
식구들은 별 저항(?)없이 이곳에 자연스레 도시가 주는 위용에 주눅 들지 않고
스며들어 살게 되었지요.
저희가 이사 와서 처음으로 아이들이  했던 말은
‘엄마, 자장면 좀 시켜 먹어보자, 정말 오나’
였습니다. 항상 자장면이 배달 오려면 배달 오는 사이 불어서 배달이 안 되는
지역에 살았던 아이들이라 그날 두레와 이레는 시키자 마자 나가서 기다리느라
들어오지도 않았지요.
그러더니
‘엄마 피자도 오나 시켜보자.’
‘엄마 나 혼자 지하철 타고 고모네 일산 좀 갔다 올게.’
‘엄마 혼자 할아버지 할머니께 갔다 올게.’
‘엄마 31아이스크림 가게가 이렇게 많냐.’
‘엄마 던킨 도너츠 가게도 많아.’
‘엄마 버스가 많아서 이제 시간에 안맞춰도 돼.’
하며 정신을 못 차리더니 급기야 저희에게 말하더군요.
‘엄마, 아빠 난 이담에 결혼해서 아이 낳으면 절대 시골에서 안키울거예요.’
그 말에 저희는 ‘일년 만 살아봐라. 그리고 앞으로는 우리에게 고맙다고 할거다’
하며 기다리기로 했죠.
두레는 두레대로 나름대로의 도시의 학교에서의 신고식도 치르고,
이레는 이레대로 친구들을 사귀며 그런대로 잘커줘서 고마웠습니다.
그러더니 일 년쯤 지나니 이레가 말하대요.
‘엄마, 아니야 아이들은 초등학교, 아니 중학교 까지는 시골에서 살아도 돼.
나 이제 시골이 점점 그리워지기 시작했어.‘
전 그사이 일 년에 한 두번 정도는 꼭 다녀오곤 했는데, 갈 때마다 아이들에게 말하면
엄마 잘 다녀오세요 하면서 부러워 하기 시작하데요.
전 토지 가면 여적지 우리학교다 하며 꼭 들러서는 모든 게 잘 있는지 떠나오던 해에 심었던 앵두나무는 잘 크고 있는지 잘 살피며 오곤 했지요.
올봄에도 매화가 피기 시작하니 주위에서 벌써 아시고 말씀하시더군요.
어서 다녀 오시라구. 매화 향을 맡아야 일 년을 잘 보낸다면서.
정말 이곳으로 이사 오면서부터 매화 피는 초봄이 오면 저도 모르게
내 맘과 몸은 그곳으로 달려가고 있더라구요.
저녁 어스름하는 시간에 방문 틈으로 살며시 코 끝을 스치는 그 향기.
동네에 들어서면 어디선가 바람결에 타고 오는 매화향기.
저희는 매화이야기며, 똑똑이, 또또, 여름이야기. 동네분들이야기,
그곳에서 만났던 많은 사람들 이야기며 한동안을 이야기 했습니다.
그런데 이레도 방문 틈을 타고오는 그 향기를 기억하며 저랑 똑같은
추억을 가지고 있더군요
작년 가을 함양에 일이 있어 갔다가 그곳 인월 근처에 있는 황토 찜찔방엘
갔습니다. 끝나고 나오니 어스름 저녁에 안개비가 오더군요.
그런데 그곳 공기를 맡는 순간 나도 모르게
‘맞아 이맛이야 이거야 ’하며 익숙한 공기의 맛에 너무 반가워 한참을 혼자
숨을 쉬며 서있었습니다.
익숙한 공기. 익숙한 느낌. 어떻게 표현을 해야하나...........
요즘에는 이레가 부쩍 그곳을 그리워 합니다.
구례읍내의 목욕탕이며 우리 식구들이 좋아하던 중국집이야기며
한 두달에 한번 씩 가던 순천의 커다란 마트며..... 그 시절 이야기들.
순천을 지나며 팔마체육관이며 큰 마트며 익숙했던 그곳의 건물들을
볼때마다 얼마나 반가운지 그 건물들을 알까요?
그래서 작년 봄엔가는 구례읍내에 갔다가 혼자서 우리 식구들이 갔던
목욕탕에 혼자 갔었지요.
그대로더군요. 그 앞의 아주 작은 서점까지. 아주아주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행복했구요.
추억을 느낄수 있는 곳을 많이 가진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지요?
참 계단참의 앵두나무는 자리를 잘잡아서 아주 잘크고 있더군요.

  • ?
    박용희 2007.05.17 20:00
    저도 두레엄니가 참 그립습니다~~
    저 광주로 온 거 아세요?
    남도에 오시거들랑 꼭 뵈용~~
  • ?
    부도옹 2007.05.17 23:50
    방 치우셨다기에 들렀습니다.
    가끔은 생각한답니다.
    두레네 가족과 송정분교....
    가족 모두 잘 계시는 것같아서 반갑습니다.^^*
  • ?
    자유부인 2007.05.18 17:40
    이 곳에서 만나니 반가움이 배가 되네요.
    얼굴 한 번 봅시다. ^**^
  • ?
    김현거사 2007.05.18 19:17
    반갑습니다.
    자유부인하고 구리시 한동네 사는군요.
    나도 토평에 산 적이 있었지요.
  • ?
    연하선경 2007.05.19 20:54
    두레엄니, 반가워요...
    저~기 먼먼 남녘의 끄트머리 - 섬진강가 푸른 솔, 푸른 물과
    하얀 모래알 같은 추억들 속에서 더욱 아름답게 살기 바랍니다.
  • ?
    전군 2007.05.21 01:25
    혼자 미친척하고 겨울 지리산 들어갔다 믿을 건 하나밖에 없었습니다. 그건 두레네집....잠 잘 곳은 확실히 있어서요....예전의 추억이 그립습니다....
  • ?
    끼득이 2007.05.21 16:55
    두레어머님.. 참 반갑습니다. 두레 이레 참 많이 컸을거 같아요..
    애들은 돌아서면 쑥쑥이라니 말입니다.^^
    가족 모두 건강한거죠? ^^
  • ?
    오 해 봉 2007.05.22 10:28
    두레엄마 반갑습니다,
    두레아빠 두레 이레 모두 안녕하지요,
    제가 요즈음에 조금 바빠서 늦었습니다,
    앞으로는 이곳에서 자주 뵙도록 하지요,
    우리는 모두들 두레네집을 좋아 한답니다.
  • ?
    섬호정 2008.07.12 13:12
    두레네집 말만으로도 정든 이름입니다
    '추억이 많은 사람은 행복하다' 두레아빠의 명언에 동감입니다
    그리운 곳에 다시 들려보는 추억을 소중히 안고 사는 분들~
    삶을 아름답게 엮는 시인이며 예술인이십니다
    두레 이레도 쑥쑥 성장해가고,행복하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다시 낙엽을 찾아 나서다 4 file 두레네집 2011.10.27 847
133 물 게와 박달 게 5 두레네집 2008.09.23 2277
132 도둑이야! 두레네집 2008.09.01 1731
131 욕심낼만한 것을 찾다 두레네집 2008.08.21 1738
130 살던 곳을 벗어나려는 일탈의 꿈 두레네집 2008.08.12 1460
129 두레와 자전거 두레네집 2008.08.01 1207
128 죽이지 마세요 1 두레네집 2008.07.31 1180
127 천사 두레의 말씀 2 두레네집 2008.07.25 1344
126 섬진강 빠가사리 두레네집 2008.07.19 1410
125 다시 쓰는 나의 이야기 1 두레네집 2008.07.12 1114
124 이 세상을 떠나가는 친구에게 1 두레네집 2008.07.11 1254
123 고사리를 뜯으며 4 두레네집 2008.07.08 1146
122 비오는 날의 그리움-2(두레아빠 편) 8 두레네집 2007.05.25 2299
» 내 살던 터에 대한 그리움 9 두레네집 2007.05.17 1792
120 회관 앞의 관광버스(두레엄마) 6 두레네집 2004.12.11 2183
119 해 마다 얻어맞는 호두나무 6 두레네집 2004.09.14 3132
118 백설왕자가 된 두레. 4 두레네집 2004.09.07 1785
117 추풍령 고개마루를 찾아 2 두레네집 2004.08.31 2461
116 태풍이 지나간 후 5 두레네집 2004.08.29 1391
115 별똥별을 찾아서 7 두레네집 2004.08.22 13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