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섬진나루>두레네이야기

두레네
/두레네(추풍령) /두레네(지리산) /두레네크리스마스이야기(지리산)

두레네 글방입니다.
2004.08.22 17:48

별똥별을 찾아서

조회 수 1318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끔 밤하늘을 가로지르는 별똥별을 보기란 일년 중 몇 번이나 되는지...
한번도 보지 못한 이들에게는 사치스러운 헤아림일 수도 있는 말이겠지만...
추풍령의 밤하늘은 참으로 멋있습니다.
사실 도무지 자랑할 것이 없는 우리로서는
찾아오는 손님들에게서 이곳에서 볼만한 것이 무엇이냐고 하는 물음을 들을 때마다
옥상에 누워 밤하늘의 별을 보는 것이 제일 볼만한 것이라고 농담을 하곤 합니다.
여름날 한 낮에 덥혀진 콘크리트 슬라브 옥상은 그 온기로 저녁나절에는 꽤 따뜻합니다.
서늘한 밤에 밑바닥은 따뜻하고 그 위에 누워 하늘을 바라보면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 이내 스르르르 잠이 들곤 맙니다.
물론 한 두어 시간 후에는 촉촉이 내리기 시작하는 이슬로 인해
후들거리는 무릅을 감싸안으며 일어나지만서도요...

지난주에 매스콤에서 페르세우스 별자리  유성우가 장관이라고 나왔더군요.
무심코 들으면 꼭 불꽃놀이를 연상케하는 것처럼 들릴 수도 있는 말투였습니다.
어쨌든 그 말에 현혹된 우리 식구도 그날 밤 별똥을 보려고 옥상에 올라갔습니다.
아직 주위가 캄캄해지기전인데도 냉커피 타고 음료수 들고 올라갔습니다.
빛의 여운이 사라져가며 어둑해지는 창공을 올려다보며 한참을 수다를 떨었습니다.
어릴 때 마당 가운데 모깃불 피우고 돗자리에 누워있던 기억도 들고
이레는 자꾸 엄마 아빠 어린 시절 이야기 해달라고 졸라대고
그 재촉에 약간의 뻥이 섞인 어린시절 영웅담도 떨어대면서 히히덕거렸습니다.
갑자기 이레가 "야 별똥이다" 하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어디, 어디" 집사람과 저는 눈을 치켜 뜨고 두리번거렸지만
벌써 사라진 유성이 나 여기있다 하고 반짝거릴리는 없겠지요?
첫 별은 침침해진 어른의 눈으로는 보지못하고 초롱한 애들의 눈에만 보이는가 봅니다.
이레가 세 개를 보는 동안 정말 우리는 하나도 못보았습니다.
밤새 멀뚱하게 하늘을 보는게 지리했는지 곧 이레는 숙제한다며 내려갔습니다.
본격적으로 깜깜해지니 옆에서 마누라가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습니다.
"야 저기 저기있다"
"어디 어디"
이 소리를 다섯 번 반복하는 동안 저는 하나도 못보았습니다.
눈이 나쁜 저로서는 은근히 약도 오르고 아마 마음의 눈도 어두웠는지 모릅니다.
마침내 감격적으로 저도 밤하늘을 가로지르는 별똥을 보았습니다.
기분이 꽤 좋아지며 괜히 모든 일에 희망이 솟아나는 것 같은 즐거움에 들뜨게 되더군요.
그리고는 두레엄마하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야 별똥에 소원 빌면 이루어진다는 동화처럼 우리도 해보자"하고는
요즘 우리가 바라는게 뭐냐하고 이야기를 해보니
요즘 차가 없으니 불편하다. 그러니 차달라 하자, 올해 이곳에 이사와서 여름행사가 시원치않아서 다른 해보다 돈이 달릴 것 같다..등등.. 역시 돈이더군요.
갑자기 약간은 서글퍼졌습니다.
우리가 빌 소원이 많을텐데...
현실적으로 따지고 들어가니 아름다운 소원은 별로 없더군요.
원론적으로는 장황하게 우리가 이런것까지 별똥에게 말해야되냐?
우리도 동화속 주인공처럼 예쁜 이야기 하나하자 하고 좋은 얘기를 가득 했습니다.
그리고 재미로 한다는데 우리도 "돈 달라고 하자" 하고는 별똥이 떨어지기를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별똥이 그렇게 말하는 것을 기다려 주지 않았습니다.
워낙 순식간에 벌어지는 일이라 "별님 필요해요 어쩌구하며..."
구시렁대는 소리를 지를 틈이 없었습니다.
기껏해야 한다는 소리가 "야 저기 있다"."나도 봤다","어디야" 하고는 그만이었습니다.
"여보야! 소원을 빌어야지"
"아 참 그래 그래"
이러기를 마누라는 16번이나 하고
눈이 나쁜 저는 5번하고는 시린 무릅을 손으로 비비다 내려왔습니다.
결국 우리는 별을 보고 뭐 달라는 이야기는 하나도 하지 못했습니다만
간만에 뜨뜻하게 달궈진 옥상의 따뜻함을 등으로 느끼고
하늘을 바라보며 어린 마음으로 다시 돌아갔던 옛날을 떠올렸습니다.
그리곤 하늘의 별과 달리 땅에 사는 우리의 속내도 들여다보았습니다.

우리에게는 우리가 뛰어넘기 어려운 삶의 문제가 있습니다.
별을 바라보며 하늘의 섭리를 알기 원했던 고대인은
바람과 별과 물에 순응하여 만년을 돌고 도는 자연의 순리에 적응하였지만
하늘을 가려 별을 보지 못하는 문명인은 자연을 지배하려는 미욱함으로 인해
새로운 천년의 도래조차 두려워 환경의 재앙이라는 공포에 사로잡혀 버렸습니다.
모든 근심과 염려는 하늘과 별 아래의 인간이었던 고대인이나 현대인이나
극복하기 어려운 본래적인 삶의 문제였지만은
문명인인 우리는 살면 살수록 새로운 근심거리에 더욱 무게를 더해 가는 것만 같습니다.
내 조상도 먹을 것과 입을 것에 염려를 하며 지냈지만
적어도 숨을 쉬며 마실 물을 걱정하지는 않았다는 것입니다.
아마도 미래에는 전설이 될 것만 같은
마마, 호환의 공포는 사라졌으니 마찬가지가 아니냐 하면 할 말은 없지만요.

  • ?
    부도옹 2004.08.23 00:31
    ㅎㅎ 별똥별을 보며 소원을 빌면 이루어 진다하니 딸내미 현지도 "부자되게 해주세요" 했다는데.... ^^*
    저는 그날 두개를 보았답니다.
  • ?
    솔메 2004.08.23 13:31
    유성처럼 빛나는 -
    가족애가 충만한 가정이 되기를....
  • ?
    섬호정 2004.08.23 14:22
    어른들도 별똥별은 유난히 들 집착합니다.
    네팔의 포카라 맑은 밤하늘에서 동행한 젊은 천문학교수님이
    별자리 강이를 해주서 경청하던 중에 늙은 아주머니 큰 소리로~ 별동별이닷! 아유 기분좋은 밤이여~ 모두 강의 중단 한채, 별동별 기다리던 그 밤이 동화처럼 일어납니다.두레네집 가족들~ 별동별 많이 많이 보며 행운이 충만하세요 그 좋은 자연 속 집 마당 에서의 즐거움....
  • ?
    햄버거아저씨 2004.08.24 02:01
    퍼붓던 비도 그치니(여수 200mm)
    아~~~~~~~
    벌써 가을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글쓰다 하늘을보니 구름만 뭉게 뭉게 - 새벽2시)
    만날날이 가까워 오는가~~~~~쉽군요
  • ?
    슬기난 2004.08.24 21:48
    두레네 옥상에 올라 초롱초롱한 밤하늘의 별들을 볼수있는 날을
    기대해봅니다.어디서 어떻게 살든 걱정없는 삶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저 마음이 편안해지도록 노력하며 살수밖에요.
  • ?
    송학 2004.08.27 01:31
    소식 반갑습니다. 잘 지내시죠?
    옥상에서의 오붓한 가족모습이 그려집니다.
    모두 마음만은 그 때 그시절로 쉽게 돌아갈 수 있어 이나마
    다행이군요.
    삶 자체가 문제해결의 연속이라 적당한 걱정은
    생활에 활력이 되기도 하는데....
    잘 지내시고 다음에 한번 들리겠습니다
  • ?
    병삼 2004.08.27 13:59
    윤근형 병삼입니다.

    저는 그날 학교 아이들 몇명 그리고 민진이와 제주도에 있었습니다.

    민진이는 6개 저는 7개를 봤습니다. 우리가 머무는 숙소(제주 '한사랑교회') 앞마당에 돗자리를 펴두고 오랜만에 하늘을 보았습니다.

    형수님과 두레, 이레 모두 잘 지내리라 믿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다시 낙엽을 찾아 나서다 4 file 두레네집 2011.10.27 823
133 물 게와 박달 게 5 두레네집 2008.09.23 2269
132 도둑이야! 두레네집 2008.09.01 1725
131 욕심낼만한 것을 찾다 두레네집 2008.08.21 1727
130 살던 곳을 벗어나려는 일탈의 꿈 두레네집 2008.08.12 1453
129 두레와 자전거 두레네집 2008.08.01 1197
128 죽이지 마세요 1 두레네집 2008.07.31 1175
127 천사 두레의 말씀 2 두레네집 2008.07.25 1337
126 섬진강 빠가사리 두레네집 2008.07.19 1399
125 다시 쓰는 나의 이야기 1 두레네집 2008.07.12 1107
124 이 세상을 떠나가는 친구에게 1 두레네집 2008.07.11 1248
123 고사리를 뜯으며 4 두레네집 2008.07.08 1140
122 비오는 날의 그리움-2(두레아빠 편) 8 두레네집 2007.05.25 2282
121 내 살던 터에 대한 그리움 9 두레네집 2007.05.17 1784
120 회관 앞의 관광버스(두레엄마) 6 두레네집 2004.12.11 2178
119 해 마다 얻어맞는 호두나무 6 두레네집 2004.09.14 3115
118 백설왕자가 된 두레. 4 두레네집 2004.09.07 1779
117 추풍령 고개마루를 찾아 2 두레네집 2004.08.31 2434
116 태풍이 지나간 후 5 두레네집 2004.08.29 1384
» 별똥별을 찾아서 7 두레네집 2004.08.22 13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