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섬진나루>야생마의 세계통신

2008.09.07 04:36

고래와 춤을...

조회 수 1652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참 이런곳이 다 있네요...아르헨티나...
그냥 조금만 걸어서 해변에 가면 그들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발데스반도에 가는 투어도 안했어요. 비싸고 늦잠자고...
갈 필요가 없겠죠. 저는 일초라도 저들을 바라보는게 좋았으니까요.

근처에 대규모 펭귄 서식지가 있다는데 추워서 브라질로 피한 갔답니다.
고정상식이 어긋나네요. 펭귄은 추위를 좋아하는줄 알았는데...
열흘정도 후에 다시 이곳으로 하나둘 돌아온다고 합니다.
그때는 고래가 더위를 피해 남극으로 이동하겠죠.

물뿜기, 수중발레하듯 멋진 유영과 잠수, 그리고 우렁차게 내뿜는 소리...
콧구멍에 내뱉어지는 물줄기가 정말 분수 같군요.
유유히 헤엄치는 모습, 너무 우아합니다.
발레하듯 꼬리를 쳐들땐 참 힘차고 아름답습니다.

저에게로 헤엄쳐 오는 순간은 정말 흥분되고 감동해서 숨이 멎었구요.
근데, 바라보노라면 사람이 고래구경 하는지 고래가 사람구경 하는지
한참이나 물위에 가만히 떠서 이쪽을 바라보는 느낌이거든요.

고래 울음소리는 아주 웅장하고 점잖고 가슴을 울립니다.
영화속 맘모스의 소리보다 낮은 톤에 울림은 더욱 강해서
누에브만의 해변이 쩌렁쩌렁 울립니다.

많은 기다림 끝에 너무 멋진 모습으로 제게 헤엄쳐 올때의
그 짜릿한 순간은 두고두고 잊지 못할 것입니다.
불쌍한 이스마일이여....에이허브 선장이여...
사랑한다 고래들아...언제나 그렇게 바다의 왕으로 존재하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예정된 시간... 18 야생마 2008.10.26 4102
250 쎄레또레(Cerro Torre)의 눈물 3 야생마 2008.10.22 2391
249 피츠로이- Fitz Roy 6 야생마 2008.10.18 2015
248 페리토 모레노 빙하(Perito Moreno Glacier) 10 야생마 2008.10.13 2259
247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 넷째날. 9 야생마 2008.10.07 1859
246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 셋째날. 4 야생마 2008.10.04 1651
245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 둘째날. 2 야생마 2008.10.02 1456
244 토레스 델 파이네(Torres del Paine) 첫째날. 4 야생마 2008.09.30 1740
243 마젤란 해협을 건너 칠레로... 7 야생마 2008.09.25 1526
242 비글 해협 [Beagle Channel] 탐사 5 야생마 2008.09.20 2289
241 우슈아이아 - 세상끝에서 6 야생마 2008.09.16 1374
240 마젤란 해협 - 세상끝으로 가는길 6 야생마 2008.09.12 1588
» 고래와 춤을... 4 야생마 2008.09.07 1652
238 대서양을 만나다. 8 야생마 2008.09.04 1293
237 (멘도자) 안데스를 넘어... 5 야생마 2008.09.01 1607
236 (산티아고) 모네다와 산타루치아 11 야생마 2008.08.27 1970
235 남미 칠레 산티아고. 2 야생마 2008.08.24 1355
234 봄이 오는 웰링턴 6 야생마 2008.08.22 1234
233 카이코라(Kaikoura)에 가다. 7 야생마 2008.08.16 1408
232 진원님께... 8 야생마 2008.07.26 22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