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주변산행기

2016.07.03 23:26

밀포드 트래킹

조회 수 22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6634546575FB5CA0E5D90

 

 

27669546575FB5CD0B2104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길 중 하나인 밀포드 트래일.
뉴질랜드 남섬 남서쪽 피오랜드국립공원 안에 있는 밀포드 지역은
인간의 발이 닿은지 200여 년밖애 안되는 숨겨진 땅이었다.


풍부한 강수량으로 밀림이 울창하고

1억 년 전 대륙과 분리되어 고립된 독특한 자연환경이
뉴질랜드인들의 극성스러운 노력 덕분에 원시 상태로 잘 보존되어 있다.
퀸스타운에서 버스로 티아나우까지 2시간 이동 다시 배를 타고 1시간 이상을 가면
등산화 바닥을 소독하고 들어서면서

54킬로 밀포드 사운드까지의 4박 5일 일정이 시작된다.
오직 외길이기에 길을 잃거나 잘못 들어설 염려도 없고
대부분 트래일은 완만하고 안전하며 마을이 없기 때문에 동행하는 이들 외에 마주칠 사람도 없다.
하루 입장 인원을 철저히 관리하기 때문에 수개월 전 사전 예약해야 하는데
산행 중 모든 숙식이 제공되는 가이드 워크와
산장만 사전 예약하고 필요한 모든 짐을 지고 개별로 걷는 방법이 있다
하루 50명이 제한인 가이드 워킹은

롯지에서 최고급 식사를 제공받고 다인실이지만 깨끗한 시트에서 잠을 자고

건조실 샤워시설 등이 잘 갖추어져 있다. 

 

       26369548575229B22B7550

       초기 개척자 맥케넌의 수중 무덤..

 

       214D5B335775F7D5383878

 

       2240E848575229B825063E

 

       23372D48575229BA2CE1EA

 

 

 

27393148575229C22BAF2A

 

첫날 그래이드하우스에서 잠을 자고
둘째 날 폼폴리나 숙소까지 16키로 이동이다.
클린턴 강을 따라 협곡으로 들어서는 길엔 팔뚝 만한 장어 연어가

빙하수가 녹아내려 시려진 물에서 게으른 헤엄을 치고
바닥의 돌들이 떠 있는 부유물이라 착각할 만큼 쨍하게도 맑고 투명하고
나무뿌리까지 통째로 뽑히며 거칠게 쓰러져 나뒹구는게 원시감을 더한다.

 

 

2125725057522B0C165272

 

272A295057522B1D136046

 

24775C3A5767926D31CE44

 

 

2711AD3A576792792742CE

 

 

23527F4757522B872DB020

 

2746574757522B8A364D10

 

 

25229D4F57522BC22BE670

 

다양한 초록빛을 내는 군지 식물들은

산나무 썩은 나무 가릴 것 없이 거침없이 기어올라
아바타에서 나온 원시림의 숲속에 들어온 듯한데

형광빛 이끼 숲 사이에서 금방이라도 날개 달린 요정들이 튀어나올 것만 같다.
손가락으로 톡톡 건드려 보니
마치 마른 해조류를 물에 불린 듯 보드랍고 탄력 있는 신선한 촉감이 찌릿하다.

 

 

2128B94F57522BC527E091

 

파충류나 네 발 달린 짐승류는 아예 찾다볼 수도 없고
오직 바람과 비와 꽃과 새들의 천국이며

약육강식 이전의 순후한 먼먼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

 

 

2642AE4A57522C5E20F94D

       22099B4C57522D57211A61

 

 

252AA04F57522E532B9B4C

                                               빙하의 침식 작용으로 만들어진 U자형 골짜기  

 

2425A24F57522E592E2584

 

 

2477D642577911381F696D

 

 

2767AC425779113B340023

 

돌아본 협곡은 흐트러짐없이 단호하고

이지역 최고의 포식자 독수리는 고요한 허공에 정지된채 비상하고 있다.

이대로 멎어버리고 싶은 순간을 살라는 말이 있었던가.

언제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은 가장 슬프다..

 

 

277FF7425779113E18FA3C

 

트래킹의 하일라이트는 셋째 날 퀸틴롯지까지 가는 길로

트래킹 중 가장 높은 고개 맥키논 패스를 지나는데
골짜기 깊숙히 들어가 맞딱뜨리는 졀벽엔 도무지 길이 없을것 같은데 루트를 개척해 놓았다.
고개 정상엔 1888년 처음 밀포트 트랙을 개척한 맥캐논과 미첼을 기념하는 탑이 세워져 있다.
남반구의 생생한 대자연 협곡속에

구름은 푹 솟아 올랐다 이내 뒤집어지고 쏟아져 내려오기를 반복한다.
지그재그 오름 길엔 단정한 야생화들이 시들어지고

힘들어 쉬기보다 한 걸음이 소중하고 벅차 하염없이 되돌아보게 된다.

 

 

231B9B505752315D2F27E4

 

 

245DA53B5775F8370D0D4A

 

 

2776FD455779135F1A24EC

 

 

2639B84F575232442EFAE3

 

 

2470F04F5752324A0A1812

 

구름 낀 산정 크고 작은 둠벙엔 하늘의 성수가 담겨져 있고 

 

26777A4F5752324F050FF7

                                         

                                             삶을 관조와 관찰로 대체하지 말자.

                                   무기력할수록 가장 치열한 곳으로 자신을 내던져라.

 

26191147575232FF168B55

 

딱 그만큼만 자란 순한 풀들은 

바람에 잘록 휘어져 아예 드러누워 버렸고

안개비에 덮힌채 산 옆구리를 돌아 돌아 고도를 낮춰 내려간다.

 

214B934C575233E00BEF57

 

 

26493C4C575233E90D7B4F

 

241D05455762157F245449

 

2162C93E576215FA289CC3

 

 

2273223E576215FD20E1B8

 

 

2651B33E5762160832A258

 

 

 

2604F1405762160D2BC1D9

 

날지 못하는,난다는게 뭔지도 모르는 새

 

24467C4057621610079893

 

 

214E584C575233EC09B589

 

2749464C575233F00DB46E

 

 

265A0F4B575235E61CE202

 

 

2278374F575235F512740E

 

세계 5대 폭포라는 서덜랜드 폭포.

거침없는 물벼락 세례를 받고나니

필시 종교 의식을 치른양 영혼이 샤워를 하고 나온 듯하다.

 

2679B74F575235F811D273

 

2461E4375775F8BC23E2BD

 

2558384B5752368D1FF957

 

밤새 빗소리가 들리더니
온 산에 크고 작은 폭포쇼가 펼쳐지는게
눈코 입 온 산의 구멍이라는 구멍에서 다 연기 같은 물줄기 내뿜고 있다.

 

 

22124B365775F8EB028F2D

 

 

      25076938577623F0325576

 

마지막 날은 아서강 맥케이 폭포를 지나며

종착지인 샌드플라이 포인트까지 완만한 길을 직성껏 실컷 걷는다.
산정 멀리 한 귀퉁이

아슬아슬하게 달라붙어있는 푸른 빙하는 범접할 수없는 다른 세상의 것이고 
길가의 노란 꽃은 가늘은 몸을 바람에 맡기고 흔들 거린다.
인간에 대해 전혀 무지한 새들은 지나가든 말든 전혀 신경조차 쓰지 않고
호들갑을 떨며 카메라를 들이대고 손을 가져가도 서운할 정도로 무심무심하다.

 

 

240775465775FE65193881

 

 

236093455775FCB929CB31

 

 

22748D4B575238E712A0EF

 

아직도 계속 솟구쳐 오르고 있는 듯한 산맥 어딘가에서
금방이라도 다이너소어가 펄떡펄떡 뛰어 나올 것 같 같다.

여기서는 당당히 자연이 주인이고

그 한귀퉁이를 지나는 것조차 미안하고 영광스런 마음이 든다.

 

 

       257ACC4F575238D41A5547

 

2709D23357679DD60A1828

2604853557679D6F327DB8

 

 

마지막 밀포드 사운드 크루즈 관광은

태즈만해로 나가는 협곡을 두 시간여 돌아오는데

넙적 바위 위 물개는 늘어지게 잠을 청하고

싱싱한 돌고래가 펄떡펄떡 까불며 날렵한 몸을 날린다.
피오르드 해안과 만년 빙하가 만들어 낸 푸른 풍경이 매순간 왈칵왈칵 달려든다.                                                                                                                                                                    

 

 

 

                                      

  • ?
    하해 2016.07.04 10:43
    멀리도 트레킹을 다녀오셨네요^^
    원시의 봉우리와 협곡이 참 신비하고 경이롭습니다. 예전 영화 반지의제왕 촬영지가
    뉴질랜드라고 들은 듯도 한데, 여기 같기도 하네요. 멋져요
    웅장한 자연의 위용을 마주하면,인간의 상상력은 얼마나 협소한지를 새삼 느낍니다.
  • ?
    오해봉 2016.07.04 10:47
    뉴질랜드 밀포드 아주 부럽고 신비롭고 좋은사진 잘 보았습니다
    사람의발이 닿은지 200여년 밖에 안되었다니 얼마나 오지였을까 싶네요
    연하님과 모두들 더위와 장마에 건강관리 잘하시고 잘 계세요.
  • ?
    하해 2016.07.04 11:02
    그런데, 정말 그곳에 포유류나 파충류가 서식하지 않나요?
    이상한 땅이네요 ㅎㅎ
  • ?
    슬기난 2016.07.04 13:35
    버킷 리스트 꼭대기에 위치시켜놓고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습니다.
    장편영화를 단편으로 축소해놓은 아쉬움이 있습니다만
    천천히 연하님 발걸음따라 먼길 같이 다녀옵니다.
    아! 갈곳은 많고 시간은 없고,,,,
  • ?
    연하 2016.07.04 17:41

    네 하해님 반지의 제왕 촬영을 여기에서 했다네요.
    슬기난님 저도 버킷리스트 상위에 있는 곳이라 기회가 닿아 얼렁 다녀왔어요.
    이곳이 1억 년 전 대륙과 분리되어 고립된 지역이라 그런지
    트래킹 내내 오직 깨끗하고 맑은 것만 봤습니다.^^
    뉴질랜드에는 원래 사나운 동물이 없고 뱀은 확실히 없다고 들었습니다.
    새들이 얼마나 순진한지 사람들이 먹는 음식을 아무렇지도 않게 뺏아가더라고요. ㅎ
    등산화 바닥까지 샅샅이 검사하는 공항 검색이 너무 심해
    불만스러웠는데 그런 노력 덕분에 지켜지는 자연환경 같습니다.

  • ?
    청솔지기 2016.07.04 20:36

    물질문명의 폐해는 최소화하고
    자연으로 고스란히 남아있는 밀포드사운드트랙,
    원래 아름다운 곳이지만 그 자연을 오롯이 지켜가는
    뉴질랜드가 새삼 대단합니다.

    특히, 세계5대 폭포이자  뉴질랜드 최고의 폭포 -  3단으로 떨어지는 '서덜랜드폭포'가  압권이군요.
    연하님 덕분에 BBC다큐 한편을 보듯이 두 눈이 호강했습니다. ^^

  • ?
    위동량 2016.07.04 22:13
    읽는 내내 사진으로 보는데도 풍광이 주는 압도감이 어마어마하네요.
    정말 좋습니다.
    한편 자연 그대로 보존하려는 깐깐한 관리가 많이 부럽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은 . . moveon 2003.05.23 2883
340 `아침가리계곡` 트레킹 3 file 청솔지기 2018.07.19 97
339 황과수폭포에서 귀양을 거쳐 계림으로 file 김수훈 2016.10.23 142
338 황과수 폭포(2) 2 file 김수훈 2016.10.16 124
337 황과수 폭포로 갑니다 (1) 1 file 김수훈 2016.10.14 132
336 백령도/대청도 풍경 1 file 청솔지기 2016.10.05 111
335 마링허(馬岺河)를 찾아서 file 김수훈 2016.09.25 159
334 석림(石林)은 아시지요? 3 file 김수훈 2016.09.12 125
333 토림(土林)을 아시나요? 4 file 김수훈 2016.09.04 180
332 호도협 트레킹 3 file 김수훈 2016.08.29 264
331 샹그릴라를 찾아서 (5) 4 file 김수훈 2016.08.22 105
330 샹그릴라를 찾아서 (4) 2 file 김수훈 2016.08.21 98
329 샹그릴라를 찾아서 (3) 1 file 김수훈 2016.08.21 84
328 샹그릴라를 찾아서 (2) 2 file 김수훈 2016.08.21 131
327 샹그릴라를 찾아서 (1) 5 file 김수훈 2016.08.21 193
326 중국 아미산 고행기 3 file 김수훈 2016.08.20 233
325 차마고도-옥룡설산을 걷다. 5 청솔지기 2016.07.17 293
» 밀포드 트래킹 7 연하 2016.07.03 220
323 천혜의 요새 - 백아산 6 연하 2016.06.30 164
322 가을의 설악 - 공룡능선을 넘다. 청솔지기 2015.11.04 3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