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2009.01.04 22:03

그냥 웃으시게

조회 수 142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그냥 웃으시게

空喝老/守愚之人



말은

알 수 없는 경계에서 멈춰야 하네

생각은

모르는 것을 믿어야 할때 쓰는 것이지

암, 이것이 최상의 멋인 게야



갓 태어난 송아지처럼

무심히 바라볼 뿐

그 까닭을 찾지도 말고,

허공을 노니는 바람처럼

있는 그대로 따를 뿐

아무 것도 꾸미지 마시게



인생살이 잠깐 흙집에 사는 것

하루살이에 밟혀 티끌로 돌아가는 것

어찌하여 그 어설픈 앎을 찾아가는가?

어찌하여 그 위험한 생을 발광하는가?



구할 것도 없고 잃을 것도 없고

바랄 것도 없고 가질 것도 없네

본시 하늘과 땅이 무엇을 구하던가?

본시 하늘과 땅이 자기가 아니던가?



그냥 웃으시게

눈길이 가는대로 발길이 닿는대로

세월이 가는대로 천지가 하는대로

그냥 내버려두시게

죽을 땐 웃지도 못할 인생 같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 지리연가 4 2 오영희 2014.07.12 1968
198 섬진강은 멈추고 지리산은 흐르네~ 이뭣고 2010.09.24 2226
197 유배지에서 외 2편(시조) 섬호정 2010.07.21 883
196 시조-포토맥 강가에서 도명 2009.07.31 1449
195 [시조] 화개동천 달빛 아래 도명 2009.07.31 1523
194 벽소령을 오르며 (시조) 도명 2009.07.31 1256
193 텅 빈 산사 도명 2009.07.31 1312
192 풍경소리 때까치 2009.05.20 1620
191 그리움만은 두고 가십시오 무오선사 2009.03.23 1390
190 꽃이 전하는...... 볼프강 2009.03.05 1226
189 서시를 품고 도명 2009.02.21 1564
188 서석대 세배 1 도명 2009.01.08 1504
» 그냥 웃으시게 무오선사 2009.01.04 1423
186 담장 또는 벽 때까치 2008.11.07 2568
185 가을의 마음 무오선사 2008.10.30 1599
184 智異山(지리산) 무오선사 2008.10.25 2118
183 유년의 추억 5편- 도명 2008.09.26 1661
182 코스모스 시골역 2008.09.21 1765
181 벚꽃 1 김현거사 2008.05.26 1533
180 진 달 래 볼프강 2008.04.08 16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