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2009.01.08 11:12

서석대 세배

조회 수 1489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서석대 세배
                 -도명-

기축년의 서설을 하얗게 입은 서석대


이 땅이 빛나라 우뚝 솟음인가

산야를 보살피러 하늘에서 강림(降臨)함인가

삼십육 억 년의 장대한 몸빛이 무등산 기상으로 우뚝섰다

온 몸에 설전雪錢을 가득히 덮고 웃고있는 신선할배 모습,

해 맞이 산오름꾼들 땀 범벅 되어 넙죽 엎드리니

산의 숨소리 울린다

상처입는 국토의 아픔 다독이는 한限울림 처럼...



이 땅을 굳게 지키거라

조선(祖先)의 덕담받는다.

  • ?
    섬호정 2009.01.08 11:14
    국토가 아파한다 4대강이 추위보다 근대의 힘 앞에 떨고있다.선조의 정신이, 얼이 파열되고 서럽게 부서져 내린다
    祖先은 기축년 설 덕담에 부르르 분노하며 잘 지키라 하신다...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 지리연가 4 2 오영희 2014.07.12 1951
199 섬진강은 멈추고 지리산은 흐르네~ 이뭣고 2010.09.24 2216
198 유배지에서 외 2편(시조) 섬호정 2010.07.21 842
197 시조-포토맥 강가에서 도명 2009.07.31 1431
196 [시조] 화개동천 달빛 아래 도명 2009.07.31 1508
195 벽소령을 오르며 (시조) 도명 2009.07.31 1246
194 텅 빈 산사 도명 2009.07.31 1304
193 풍경소리 때까치 2009.05.20 1604
192 그리움만은 두고 가십시오 무오선사 2009.03.23 1380
191 꽃이 전하는...... 볼프강 2009.03.05 1217
190 서시를 품고 도명 2009.02.21 1555
» 서석대 세배 1 도명 2009.01.08 1489
188 그냥 웃으시게 무오선사 2009.01.04 1411
187 담장 또는 벽 때까치 2008.11.07 2561
186 가을의 마음 무오선사 2008.10.30 1593
185 智異山(지리산) 무오선사 2008.10.25 2104
184 유년의 추억 5편- 도명 2008.09.26 1643
183 코스모스 시골역 2008.09.21 1758
182 벚꽃 2 김현거사 2008.05.26 1514
181 봄숲에서 1 볼프강 2008.04.22 16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