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2008.09.26 12:13

유년의 추억 5편-

조회 수 164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유년의 추억 5편 -도명

           1. 외갓집 살구나무


대울타리보다 키가 큰 외갓집 살구나무  

노란 살구 한 소쿠리 안마당서 줍노라면

골목길 애들도 신났다

살구줍는 소리로 .

       2. 감나무 아래


감나무 그늘 아래 대나무 평상에서

할머니 긴 담뱃대 지리산 노루 얘기 풀면

담뱃불 꺼진 줄도 모르고

낭낭하던 그 음성.


모깃불 피워놓고 부채질 쉬지 않던

할머니 무릎 베개 깜박 잠든 손녀는

은하수 오작교 사연

까치 머리 궁금했지.


  3. 입 좁은 매실주 항아리


섬진강 다압골 오천이 아재 오시면

멍석위에 수북한 푸른 매실 덥석 안던 할머니

입좁은  독항아리 속에

술 목욕을 시켰다.


추석 지난 어느 장날  빈집에 남은 아이

광문 열고 독안에 손목 쓰윽 넣었다가

항아리 끌어안고서

코 골았던 매실 맛.


4. 양철 지붕 집


비오는 날  외갓집 지붕에 콩 볶는 소리

긴 허리 동여매신 할머니 부침개 솜씨

들기름 한두 숟갈에

찹쌀 부침 그 꿀 맛.


해량촌 골목길 동구 밖  들어서면

'양철집 손녀 오는가베' 반겨주던 사투리에

꽃 대궐 공주되던 곳

그리운 그 사립문.


5. 빨래 하던 강  


엄니가 빨래하러 강가로 가시는 날  

빨래 방망이 들고  신나서  따라갔다.

엄마의 흰 머리 수건

방망이질 흥겹고.


강물에 던져 헹구던 큰 이불 호청도

갱조개를 줍고 놀던 발목 아래 모래톱도

한 시절 신기루였나

추억 속에 출렁인다.


-2008.9. 시조세계 가을호 오영희 신작편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 지리연가 4 2 오영희 2014.07.12 1952
199 섬진강은 멈추고 지리산은 흐르네~ 이뭣고 2010.09.24 2217
198 유배지에서 외 2편(시조) 섬호정 2010.07.21 843
197 시조-포토맥 강가에서 도명 2009.07.31 1433
196 [시조] 화개동천 달빛 아래 도명 2009.07.31 1509
195 벽소령을 오르며 (시조) 도명 2009.07.31 1246
194 텅 빈 산사 도명 2009.07.31 1304
193 풍경소리 때까치 2009.05.20 1604
192 그리움만은 두고 가십시오 무오선사 2009.03.23 1380
191 꽃이 전하는...... 볼프강 2009.03.05 1217
190 서시를 품고 도명 2009.02.21 1555
189 서석대 세배 1 도명 2009.01.08 1490
188 그냥 웃으시게 무오선사 2009.01.04 1412
187 담장 또는 벽 때까치 2008.11.07 2561
186 가을의 마음 무오선사 2008.10.30 1593
185 智異山(지리산) 무오선사 2008.10.25 2106
» 유년의 추억 5편- 도명 2008.09.26 1645
183 코스모스 시골역 2008.09.21 1758
182 벚꽃 1 김현거사 2008.05.26 1514
181 봄숲에서 1 볼프강 2008.04.22 16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