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산의 추억

조회 수 427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제목 : 지리산(27-7-1)
언제 : 1999. 7. 16(금)~18(일)
누구랑 : 소정
어떻게
16일 퇴근 후 18:00 통영출발→ 진주→ 중산리 도착 →22:00매표소(사전 로타리산장과 연락, 입산 허가된 상태) 야간 산행→ 24:00산장도착, 산장지기 방에서 쉼

17일 03:40분 로타리산장 출발→ 천왕봉 일출→ 벽소령 점심→ 선비샘→ (반야봉 포기하고)→ 임걸령→ 노고단 도착(37km, 16시간 소요)

18일 08:00 노고단산장에서 되돌아→ 임걸령→ 반야봉→ 피아골산장→ 연곡사 (17km, 8시간 소요)

느낌
갈 때 마다 처음처럼 설레이는 마음
신발을 신고 배낭을 메고 대문을 나서면 날아갈 것 같은 감동!!!
이번에는 혼자가 아니라는 부담감이 나를 긴장하게 한다.
등산이라면 미륵산이 전부인 선생님
“나이 더 들기 전에 지리산 종주를 하고 싶으니 가이드를 물색해 주라”는 말씀에
“부족하지만 제가 모시겠습니다.” 그 자리에서 자원해 버렸다.
깔딱고개에 대한 사전 정보를(?) 과장해서 흘렸지만 꿈쩍 안 하는 선생님
눈썹도 빼서 집에 두고 최소한의 무게로 출발한다.
야간산행
천왕봉 일출
좋은 날씨
야생화에 대한 거침없는(?) 설명
마시고
얘기하고.....
나는 부지런히 걷는다.
삼도봉에서 선생님曰 “깔딱고개가 어디 있어요.?”
노고단에서 삼도봉까지 힘들게 온 남자 분 들을 두 번 죽이는 말씀 이였다.
명색이 가이드가 “선생님 좀 쉬어갑시다” 라고 할 만큼 씩씩한 소정.
그런 정열이라면 못할 일이 없을 겁니다.
선생님을 [철의 여인]으로 임명합니다.

후기
92년 5월 한아름산악회 신입회원 환영회 후 7년만의 종주이고,
96년 순금이와 산행 후 2년만의 지리산행이다.
1983년 10월 연휴, 내 나이 스물두살
현주와 둘이 갔던 꿈같은 지리산의 2박3일
다음해, 시집가기 전까지 열 번은 오리라 결심했다.
1989년 11월,
시집가기 전까지 지리산 16번의 산행은
내가 살아가면서 부딪히는 어려움을 견디어 낼 수 있는 힘이 되었고,
내 친구는 ‘자학하는 습관’ 이라고 심하게 나무랬다.
결혼을 하고
죽도록 걷는 힘든 산행을 버리고
혼자 불 끄고 마시는 술도 없이
더 이상 절망하지 않는 마음의 평화가 좋다.
나의 에베에게 날마다 감사와 사랑을 보낸다.
이제는 마음먹고 세어보지 않으면 몇 번 인지 셀 수 없는 지리산
그러나 지리산은 이제 갈수록, 갈 때마다 실망스럽다.
“왜 산을 그대로 놔두지 않느냐~~~~~” 이 말이지.

그때~
눈썹과 함께 카메라도 빼 놓아서 사진은 없었습니다.
위 사진은 2005년 서방님과(언니, 형부)종주때 찍은 겁니다.

추신
해성~
유~
.......

성원에 감사드립니다.ㅎㅎ
  • ?
    부도옹 2007.03.14 19:25
    깔딱고개를 내려가는 산행이었나봅니다. ^^*
    개발되고 상가들 늘어서있는 나들머리가 실망스럽지 그래도 산에 올라서면 그때 그 느낌 그대로 이던데요.
    저만 그런지~~ ^^;
    스물일곱번째의 산행기 잘 읽었습니다. ^^*
  • ?
    오 해 봉 2007.03.15 12:44
    언니네 부부와 지리산종주 참 좋아 보입니다,
    참 정다운 사진을 보고갑니다,
    우인님 계속 올려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 ?
    moveon 2007.03.15 14:31
    긍께 왜 산을 그대로 놔두지 않는지 말이지 ㅎㅎㅎㅎㅎㅎㅎ
  • ?
    해성 2007.03.17 00:06
    어느날 봄! 노고단에서 모임을 가진후 예전 생각에 홀로 뱀사골로 내려선적이 있어요. 아마도 96년으로 기억됩니다. 그때를 생각하며 내려선 산행이지만 98년도의 엄청난 수해는 그 때와는 사뭇 다른.. 그래서 안타까웠던 기억들이 있습니다.
    많은 것들이 변해가는 세상이지만 제 기억속의 즐거웠던 기억은 남아있네요! 지금도 가끔 지리산에 들면 그 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것들 왜그리 반가운지.. 올려주신 산행기 감사합니다!

    p/s ㅎㅎ 혹시나 옛 사진을 더 볼수 있을까 했는데.. 눈썹과 함께 카메라도 사라져 버렸으니..^^
  • ?
    우인 2007.03.20 12:52
    부도옹님, 오해봉님, 진원님, 해성님
    감사합니다.
    워낙 문장력이 부족하여
    지리산을 마음속에만 담고
    표현하지를 못해 부끄럽습니다.
    17일 섬진강, 칠불사 봄소풍 다녀왔습니다.
    좋.았.습.니.다.
  • ?
    2007.05.01 21:47
    정말 공감가는 설레임입니다.
    눈썹까지 뽑아두고....... 부분에서 일행을 잘 이끌어야한다는 결의와
    책임감 성실함이 엿보입니다.

    짧은 산행기지만 많은 것을 생각케하고 보여주시는 산행기 잘 보았습니다.
    요즘은 산에 가시지 않으시는지요?
    산에 드시거든 우인님의 열렬팬들을 위하여
    꼭 산행후일담 남겨주소서~~~~~~~~~~~~
  • ?
    2007.05.05 07: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리산의 추억 4 file 운영자 2001.09.15 8418
148 오래된 지리산 손지도 file 우인 2013.06.21 1061
147 [re] 오래된 지리산 손지도 1 정진원 2013.11.13 539
146 [re] 오래된 지리산 손지도 우인 2013.11.13 419
145 [re] 오래된 지리산 손지도 정진원 2013.11.15 434
144 [re] 오래된 지리산 손지도//@@ 청솔지기 2013.11.12 378
143 [re] 오래된 지리산 손지도//@@ 우인 2013.11.13 369
142 지리의 추억 청솔지기 2011.08.01 1134
141 다시 찾은 지리산 2 2 회색 2010.08.09 1461
140 80년대 지리산 엄천골 여학생의 등교하기 2 유키 2010.04.30 1989
139 오래된 산행기(일곱번째) 8 file 우인 2009.01.15 3000
138 20년전 천왕봉가족등반 5 얼간 2008.09.18 3300
137 기억에 남은 오래된 기억 (악양고을) 5 쉴만한 물가 2007.07.03 3599
» 오래된 산행기(스물일곱번째) 7 file 우인 2007.03.14 4270
135 오래된 산행기(열여섯번째) 10 file 우인 2007.01.29 3718
134 오래된 산행기(세번째) 10 file 우인 2007.01.22 3943
133 2003년도에 종주시 맞이했던 일출 풍경 2 file 조선남형사 2007.01.04 3179
132 90년대 초 세석대피소에서 찍은 사진이랍니다. 5 file 권갑상 2006.11.01 5882
131 다시찾은 지리산 12 회색 2006.08.18 6073
130 오지마을 찾아요 1 하사이사 2006.06.07 56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