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갤러리>박해경,박미혜 갤러리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조회 수 1255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이 나무에게서 강한 연민을 느낍니다.
    보이진 않지만 이 나무 등 뒤에서는 사람이 설 수도 없는
    강한 바람과 눈보라가 매섭게 몰아쳤었습니다.
    어찌보면,
    그 눈보라 무리속에서 함께 휘몰리며 울고 웃기를 함께 해야 할텐데..
    그래서 세상속으로 들어가 살아야 할텐데 자꾸 외따로 떨어지면 안될텐데..
    또 한편으로는,
    모진 바람에도 마치 흔들림이 없는듯, 온갖 고통은 다 내안으로
    감싸안아 조용히 감내하겠다는 듯 한 저 자태에서
    허덕이고 있는 내 자신이 너무나 초라하게 느껴지는...
    
     어떻게 보이시나요?
    

  1. 백무동 하산길... 1 file

  2. 홀로 버티고 서 있는.... 3 file

  3. 외로움 5 file

  4. 그리움. 3 file

  5. 제석봉. 0 file

  6. 아, 반야봉... 4 file

  7. 아, 지리산 7 file

  8. 나무. 0 file

  9. 제석봉. 2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Next
/ 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