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조회 수 205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1.
어느 누가 쫓아오나.
오라는 인 있던가.

거북과 토끼처럼
엉금엉금 쉬엄쉬엄

낙조의
몸을 이끌고
지리산 단독 종주길.



2.
의적 임걸 놀던 샘
임걸령을 지나서

노루목 날라리봉서
노을지자 밤길에서

두려움
잃어 버리고
넋 잃고 본 별 무리.



3.
반갑지 않은 태풍 만나
비 맞으며 벽소령 길.

사흘을 묶였다가
푸르 씻긴 밤하늘

그믐달
닮은 이 하나
새벽달에 취해 있소.



4.
총각이 아니라서
총각샘 지나치고

선비샘 찾아가서
엎드려 물 마시니

전설의
노인의 한은
소원처럼 풀렸는가?



5.
세석평전 물 마시면
자식을 낳는다고

마시던 전설의 여인이
피로 가꾼 철쭉 고개

굳어서
돌이 되도록
빌고 빌던 촛대봉.



6.
저녁 노을 지는 해
연하봉서 바라본다.

천칠백m 나무 사이
봉 너머 구름 밖

혼자만
보는 게 아쉬워
찍고 또 찍는 카메라.



7.
옛날에 마천 시천 인
만나던 새벽 장터목

천왕 일출 꿈꾸는 이
제석봉을 서두른다.

통천문
지났다해도
서둘러야 본다고.



8.
구름 뚫고 붉은 해가
불끈 솟아 오른다.

3덕을 쌓지 못해
그냥 솟구친 붉은 해.

구름 속
뚫고 솟은 봉
그런 일출 아니다.



9.
두 갈래 물줄기
바위 타고 흐르다가

*뚝- 뚝- 뚝- 뚝-
떨어지는 무재치기폭(瀑)

나그네
발길을 묶어
소리 구경에 취합니다.



10.
천년을 먹음고서
닦기고 흐른 세월

서재에 모셔다가
두고두고 보고 싶어

지리산
조각 돌 하나
고이 품고 갑니다.



11.
태풍에 떨군 다래
떨어진 밤송이로

가을을 먹으면서
개울 가 탁족(濯足)하다

보는 이
하나 없길레
몸을 씻고 간 대원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 지리산 1 김양수 2004.09.16 1949
199 지리산 숨소리 1 조경숙 2004.09.16 2013
198 지리산에서 홍경임 2004.09.16 1854
197 지리산 가내소 폭포에서 오동춘 2004.09.16 2087
196 비에 젖은 지리산 산나리 성수자 2004.09.16 1877
195 지리산 타령(打令) 박해수 2004.09.16 1631
» 지리산 종주길(연시조) 성철용 2004.09.16 2051
193 지리산 중산리 폭포소리 김호영 2004.09.16 1782
192 심원 마을 김영천 2004.09.16 1797
191 지리산 김동하 2004.09.16 1553
190 지리산 가는 길 오양심 2004.09.16 2026
189 아이젠으로 오라 -겨울 지리산 전영칠 2004.09.16 2041
188 돼지평전 권천학 2004.09.16 1616
187 지리산 화엄 찻집 1 이주환 2004.09.16 1924
186 지리산(智異山)에 올라 황국산 2004.09.16 1867
185 섬진강 물빛 [ 글. 섬호정 ] 2 file 진로 2004.09.16 2105
184 한수내야 한수내야~(진로님 시) 7 섬호정 2004.09.16 1761
183 고사목 2 도명 2004.09.16 1646
182 지리요정 그 운해에 4 도명 2004.09.16 1249
181 별...* ( 疊疊山中님 글) 2 섬호정 2004.09.16 17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