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01.09.21 17:28

내가 사유하는 방식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내가 사유하는 방식  [원성 스님]


마음이 어지러울 때
고요함을 명상한다.  물, 바람, 하늘, 호수...

누군가에게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때
그와 함께했던 아름다운 추억을 회상해 본다.

나의 큰 실수로 일이 어긋나 버려 심란할 때
역경을 극복하고 다시 도전하여
성공한 위인들의 삶을 떠올리며
용기를 내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한다.

내 삶에 회의를 느낄 때
나보다 더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떠올리며
내 건강과 삶의 소중함에 감사한다.

내 마음에 슬픔이 가득할 때
외로움으로 서글퍼질 때
내 곁에서 나를 바라보는 자연과 대화한다.
별, 달, 바람, 나무...

화가 치밀어 주체할 수 없는 분노에 휩싸일 때
두 눈을 감고 깊게 호흡한다.
우주와 바다, 드넓은 대지, 끝없는 하늘에 마음을 열어 놓는다.

병이 들어 마음이 약해질 때
희망을 가지고 밝은 것들에 대하여 생각한다.
찬 겨울을 이겨내는 여린 새싹,
언젠가 튼튼한 닭이 될 노란 병아리,
무언가로 만들어질 예쁜 색종이,
날마다 창가에 비치는 고마운 햇살을 마음에 담고
건강해질 것을 스스로에게 다짐해 본다.

미운 벗을 대할 때
자기를 비우고, 자존심을 버리고,
용서하고, 사랑하려고 노력하며 마음을 평화롭게 갖는다.

나를 다시 바라보고 마음의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릴 때
거기서 스스로를 제어하고 평화로워질 수 있는
성숙한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어둠을 바라보면 어둠 속에 내가 존재하고 있었다.
밝음을 바라보면 밝음 속에 내가 존재하고 있었다.

==============================================

모든 님들 날마다 좋은날 되시길....
  • ?
    오브 2001.09.21 22:58
    자유부인님, 맑은 글 잘 읽어봅니다. 원성스님의 그림만 보았고 관심이 좀 있었을 뿐이지, 그 분 글은 한번도 읽어보질 않았습니다. 자유부인님 덕분에 그의 그림에 글을 얹어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30 복이 터졌다고 할까요, 고생 길이 훤하다고 할까요.. 2 박용희 2001.09.24
» 내가 사유하는 방식 1 자유부인 2001.09.21
28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남상현 2001.09.21
27 [re]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오브 2001.09.21
26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바람과나 2001.09.20
25 [re]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오브 2001.09.20
24 이야~~정말 멋져요..숙제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1 승준사랑나라사랑 2001.09.19
23 오늘 그리운 지리.. 2 오브 2001.09.18
22 박용희님께.. 2 오브 2001.09.20
21 부도옹님께.. 오브 2001.09.20
20 집떨이 합시다! ^&^ 2 백정인 2001.09.18
19 가을맞이 3 자유부인 2001.09.17
18 새로운 집, 좋습니다 !!! 1 솔메거사 2001.09.17
17 와우~~~~~^^축하합니다^^ 1 이호한 2001.09.17
16 꽃단장.. 1 세인트 2001.09.17
15 아니? 언제 이런일이..... 1 이봉신 2001.09.16
14 놀라운 일이 벌어진 하루 1 더레드 2001.09.16
13 문턱이 닳아야 낯설지 않겠지요... 1 두레네 2001.09.16
12 정말 산뜻하군요~ 2 정경석 2001.09.16
11 좋으네요~~ 1 소주한잔 2001.0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5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