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01.09.21 17:28

내가 사유하는 방식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내가 사유하는 방식  [원성 스님]


마음이 어지러울 때
고요함을 명상한다.  물, 바람, 하늘, 호수...

누군가에게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때
그와 함께했던 아름다운 추억을 회상해 본다.

나의 큰 실수로 일이 어긋나 버려 심란할 때
역경을 극복하고 다시 도전하여
성공한 위인들의 삶을 떠올리며
용기를 내어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한다.

내 삶에 회의를 느낄 때
나보다 더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떠올리며
내 건강과 삶의 소중함에 감사한다.

내 마음에 슬픔이 가득할 때
외로움으로 서글퍼질 때
내 곁에서 나를 바라보는 자연과 대화한다.
별, 달, 바람, 나무...

화가 치밀어 주체할 수 없는 분노에 휩싸일 때
두 눈을 감고 깊게 호흡한다.
우주와 바다, 드넓은 대지, 끝없는 하늘에 마음을 열어 놓는다.

병이 들어 마음이 약해질 때
희망을 가지고 밝은 것들에 대하여 생각한다.
찬 겨울을 이겨내는 여린 새싹,
언젠가 튼튼한 닭이 될 노란 병아리,
무언가로 만들어질 예쁜 색종이,
날마다 창가에 비치는 고마운 햇살을 마음에 담고
건강해질 것을 스스로에게 다짐해 본다.

미운 벗을 대할 때
자기를 비우고, 자존심을 버리고,
용서하고, 사랑하려고 노력하며 마음을 평화롭게 갖는다.

나를 다시 바라보고 마음의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릴 때
거기서 스스로를 제어하고 평화로워질 수 있는
성숙한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어둠을 바라보면 어둠 속에 내가 존재하고 있었다.
밝음을 바라보면 밝음 속에 내가 존재하고 있었다.

==============================================

모든 님들 날마다 좋은날 되시길....
  • ?
    오브 2001.09.21 22:58
    자유부인님, 맑은 글 잘 읽어봅니다. 원성스님의 그림만 보았고 관심이 좀 있었을 뿐이지, 그 분 글은 한번도 읽어보질 않았습니다. 자유부인님 덕분에 그의 그림에 글을 얹어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41 넉넉한 한가위 맞으세요. 오브 2001.09.28
40 仲秋佳節 !!!! 솔메거사 2001.09.28
39 휘영청 밝은 보름달이 뜬다네 자유부인 2001.09.28
38 즐거운 한가위 맞으세요 박용희 2001.09.28
37 갤러리의 사진에서.. 전종율 2001.09.26
36 [re] 갤러리의 사진에서.. 오브 2001.09.26
35 죄송하오나. 전종율 2001.09.26
34 지금 gallery는 야생화 천국.. 오브 2001.09.26
33 전종율님~~ 오브 2001.09.25
32 빛바랜 금강산 등정사진- 주인공의 외손녀인.... 1 file 솔메거사 2001.09.25
31 솔메거사님, 박용희 2001.09.24
30 복이 터졌다고 할까요, 고생 길이 훤하다고 할까요.. 2 박용희 2001.09.24
» 내가 사유하는 방식 1 자유부인 2001.09.21
28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남상현 2001.09.21
27 [re]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오브 2001.09.21
26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바람과나 2001.09.20
25 [re]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오브 2001.09.20
24 이야~~정말 멋져요..숙제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1 승준사랑나라사랑 2001.09.19
23 오늘 그리운 지리.. 2 오브 2001.09.18
22 박용희님께.. 2 오브 2001.09.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315 Next
/ 3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