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마을>차 이야기

이곳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2007.01.27 02:08

찻 잔 속의 낙원

조회 수 111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김훈의 에세이/자전거 여행 중에서

찻잔 속의 낙원
-화개 칠불사, 쌍계사-


시(詩)는 인공의 낙원이고  숲은 자연의 낙원이고
청학동은 관념의 낙원이지만, 한 모금의 차(茶)는
그 모든 낙원을 다 합친 낙원이다.



화개(花開는 경남 하동군 화개면 )는 꽃 피는 땅이다.
그 골짜기에서 꽃들이 지천으로 피어나기도 하지만, 꽃이 없더라도 그 땅은 이미
꽃으로 피어난 마을이다. 세상이 아닌 곳으로 가려는 사람의 마음을  끌어들여서,
이 골짜기에서는 신령한 일들이 많았다.
낮은 포근하고 밤은 서늘해서 늘 맑은 이슬이 내린다.
이슬을 맞고 茶나무가 자란다.
봄에 이나무의 새순을 달여 먹으면 마음이 가벼워 진다.
옛 글에는 "두 겨드랑이 밑에서 서늘한 바람이 인다"[동다송]라고 적혀있다.

섬진강 화개나루에서 북쪽으로 벚나무 숲길 십 리를 가면 쌍계사다.
쌍계사는 두 물줄기 사이다. 육조 혜능의 머리가 이 절에 안장되었다.

절 마당에 1천2백 년 전 비석이 서 있는데, 그 비문에 이르기를" 무릇 道는 사람을
멀리하지 않고 사람은 나라를 가리지 않는다."[진감국사대공탑비]라고 하였다.
글 읽는 후인들이 그 문장을 두려워한다.

쌍계사에서 다시 북쪽으로 십 리를 가면 칠불암이다. 이 절은 반야봉 중턱의 양지
바른 언덕 위다. 인도에서 시빚 온 허왕후의 일곱 아들이 이 언덕에서 성불 하였다.
([삼국유사]). 여기는 늘 양명(陽明)해서 음습한 그림자가 없고 벌레나 잡것이
얼씬거리지 않는다.

칠불암에서 동쪽으로 산길 삼 십리를 가면 청학동 (靑鶴洞)이다.
청학동은 깊은 산 속의 맑은 땅이다. 안개를 마시며 개울물을 퍼먹고 사는 신선
들이 모여있고 푸른 학이 깃들인다고 하는데, 아직 보았다는 사람은 없다.
고려때 노인들의 말로는 "길이 협착하여 사람이 겨우 다닐 수 있고 몸을 구부리고
수십 리를 가면 넓은 땅이 나타난다. 푸른 학이 살며,옥토가 가시덤불에 덮여 있다"
([파한집])라고 하였다. 칠불암에서 청학동에 이르는 삼십 리 산길은 외지고
가파르다. 길은 끊어진 듯 이어지고 이어진 듯 끊어져서 종 잡을 수 없다.

청학동으로 가는 길은 찾기 어렵다. 고려 때 문인 이인로(李仁老,1152~1220)는 이
꼴같잖은 세상을 단칼에 끊어버리기로 하고, 소 두어 마리에 짐을 싣고 청학동을
찾아나섰다. 그는 구례 쪽 코스로 해서 화개 골짜기까지 왔었는데 청학동을 찾지는
못하였다. "신선은 없고 원숭이만 운다:([파한집])라고 바위에 써놓고 그는 돌아
왔다.

3백여 년 후에 조선시대 도학자 김종직(金宗直,1431~1492)이 다시 청학동을 찾아
나섰다. 김종직은 함양에서 출발해서 마천골, 피아골을 거쳐 화개 골짜기로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그의 산행 코스는 매우 길었고, 수발드는 종들이 고생많았다.

김종직은 청학동이란 마을을 찾기는 찾았으나 그곳은 인간 세계와 매우 가까운 곳
이어서 여기가 거기인지 기연가미연가 하다가 돌아왔다.([두류산시행]).

그로부터 30년 후에 그의 제자 김일손(金馹孫,1464~1498)도 청학동을 찾아나섰다.
김일손은 진주에서 출발해서 반야봉을 거쳐서 화개 골짜기에 당도하였다.
그는 청학동을 찾아냈다. 청학동에서 그의 결론은 '청학동'이란 있는지 없는지
알 수 없고,있다 하더라도 찾을 수 없고, 찾았다 하더라도 살 수는 없다는 것이었다.
([속두류산 기행]). 옛일들이 이러하니, 낙원에 대한 꿈은 후대로 내려갈수록 점차
깨어져나가게 마련인 모양이다.

낙원을 증명하는 일은 낙원의 부재를 증명하는 일인 것 같기도 하지만, 화개 골짜기
의 차나무 밭에서는 낙원을 증명하기 위해 애써 헤매지 않아도 될 듯 싶다.
청학동에 이르는 양쪽 골짜기는 온통 푸르른 차나무 밭이다. 곡우에서 입하
사이에 햇차의 향기는 바람에 실려 이골 저골로 밀려다닌다.

-계속-




T.S.Nam - Twilight At The River Sid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茶) 이야기 ㅣ 지리산자락 茶생활 운영자 2005.01.17 3518
63 茶 안부 1 도명 2006.08.21 999
62 흔하면서도 가장 좋은 약초, 조릿대 1 도명 2009.02.16 2197
61 화개차에서 무이차를 찾기를~ 4 도명 2005.01.29 2087
60 한중차문화교류대전2006 1 차문화 2006.12.06 999
59 춘. 향. 차 한 잔 1 도명 2007.02.21 821
58 초향차 그맛-선원 무차방에서 도명 2007.09.15 996
» 찻 잔 속의 낙원 도명 2007.01.27 1117
56 차의 유래 도명 2008.03.18 642
55 차와 여행 도명 2008.03.18 930
54 차문화-신라차 화랑차 1 섬호정 2008.03.06 1523
53 차를 마실때 왜 향을 피우나 1 섬호정 2006.07.30 904
52 차를 끓이다/명전 도명 2007.06.02 919
51 차를 권하고 받을 수 없구나 /무오선사님 1 도명 2007.06.12 937
50 차는 불로초인가 도명 2008.03.18 2760
49 차는 냉하지 않다..(펌) 회자정리 2005.06.20 1388
48 차꽃 3 김현거사 2005.09.29 1362
47 차 한잔 마시며/ 도명 도명 2006.03.31 1056
46 차 한 잔 /신 필 영 3 도명 2007.05.19 1105
45 지리 산죽 4 도명 2008.07.11 16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