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조회 수 1518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가야토기같은 사람이었다.

매끄럽지않고

투박하고

단순 속에

천년 전 이야길

간직하고 있었다.



지리산 중산리

집채만한 바위 옆

계류처럼

웅장한 목소리.

그는 말술 마시고

객은 밤 늦어 천왕봉 너머로 지는

초생달을 보았다.



지워질 모래판 위의 발자국을

詩로 남기는 것보다

인생에 귀한 것이 있을까?

꽃 지는 봄밤에 준 그의 시집에

'그대 합천호에 얼굴 씻는 달을 보게'

라고 쓰여있었다.



-수희재에서 옮김-




  • ?
    도명 2007.04.05 02:08
    하동송림 수희재 서재에 올리신 김현거사님의 시들 중에서 옮겼습니다
    준엄한 지리산하 중산리 계류聲, 가야토기 같은 천년의 이야기 간직한
    지리산 이영성시인님을 떠올려봅니다 합장

  1. 섬호정님과 인섭군의 지리산

    Date2006.11.30 By이안 Reply1 Views2017 file
    Read More
  2. 그 해 겨울

    Date2006.12.19 By때까치 Reply1 Views1380
    Read More
  3. 하동여행 2/김연주

    Date2006.12.20 By도명 Reply0 Views1551
    Read More
  4. 수처작주

    Date2006.12.20 By도명 Reply0 Views1584
    Read More
  5. 낙 엽 장

    Date2007.02.07 By때까치 Reply1 Views1806
    Read More
  6. 내 속에 숲이 산다 / 풍경 曲

    Date2007.02.09 By때까치 Reply0 Views1435
    Read More
  7. 소 나 무

    Date2007.02.09 By때까치 Reply1 Views1474
    Read More
  8. 다시,벽소령 파란 모싯대에

    Date2007.03.31 By도명 Reply0 Views1338
    Read More
  9. 지리산 편지

    Date2007.04.03 By창조사업 Reply1 Views1662
    Read More
  10. 이영성시인에게/김현거사

    Date2007.04.05 By도명 Reply1 Views1518
    Read More
  11. 광교산에서 /김현거사

    Date2007.04.05 By도명 Reply0 Views1388
    Read More
  12. 無題 /김현거사

    Date2007.04.05 By도명 Reply0 Views1556
    Read More
  13. [김현거사 한시축제]1

    Date2007.04.05 By도명 Reply1 Views1516
    Read More
  14. 얼레지 꽃/김현거사

    Date2007.04.12 By도명 Reply1 Views2072
    Read More
  15. 꽃이 지기에

    Date2007.04.15 By때까치 Reply1 Views1417
    Read More
  16. 강희창시인의 글 옮김

    Date2007.05.09 By도명 Reply1 Views1438
    Read More
  17. 경계선에서

    Date2007.06.02 By볼프강 Reply0 Views1185
    Read More
  18. 어머니 보리밭

    Date2007.06.07 By볼프강 Reply0 Views1707
    Read More
  19. 유월..

    Date2007.06.13 By도명 Reply1 Views1270
    Read More
  20. 목 화 솜

    Date2007.06.25 By때까치 Reply0 Views125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