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갤러리>박해경,박미혜 갤러리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2011.05.21 22:16

마음....

조회 수 374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금 이 시기가..
    무엇 보다도 사람의 마음이 그리운 때인가..
    다들 웃고는 있지만, 고개는 끄덕이고 있지만..
    속 마음은 안으로 안으로...
    그 마음이 안타까워 자꾸만 끄집어 내어 보지만
    그럴수록 내가 더 상처를 받는다.
    난 과연,
    누군가의 상처를 끄집어 내어 보듬어 줄 수 있는
    자격이 있는건가.

    우리가.
     '친구'를 생각하면,
     오월의 논물처럼 따뜻해 지듯
     그렇게 따뜻한 사람이 그리웁다.
     내겐 이 녀석이 그렇네.^^
    

  1. 오브넷 여러분.

    By들꽃 Reply6 Views38956 file
    Read More
  2. 올해는....

    By들꽃 Reply1 Views7048 file
    Read More
  3. 11월엔 가자.

    By들꽃 Reply2 Views5023 file
    Read More
  4. 여름을 보내고 가을도 가고...

    By들꽃 Reply1 Views1785 file
    Read More
  5. 1년후에 다시......

    By들꽃 Reply1 Views2021 file
    Read More
  6. 마음....

    By들꽃 Reply0 Views3744 file
    Read More
  7. 봄비가 내리네요.

    By들꽃 Reply2 Views1802 file
    Read More
  8. ...

    By들꽃 Reply0 Views784 file
    Read More
  9. 봄..

    By들꽃 Reply0 Views69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