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일기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2003.04.28 10:54

'지리산 일기'(24)

조회 수 1055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 산나물을 찾아서
                  (4월26일)

약초산행
나물산행
버섯산행
샘물산행...!
'나무달마살래' 오두막의 찻집 '다오실(茶悟室)',
사람과 산을 친구로 맺어주는 '지리산 놀이'란다.

약초, 산나물, 버섯...
'지리산 달인'의 안내로 영산(靈山) 지리산에서 손수 채취한다...!
생각만 해도 신나고 즐거운 일이다.
무엇이 약초이고, 어떤 것이 산나물인지...알기란 간단하지가 않다.

지리산에는 약초와 산나물, 약이 되는 나무들도 많다.
하지만 무엇이 약초인지, 누구라도 쉽게 알 수는 없다.
현지 주민, 그것도 약초와 산나물을 오랫동안 채취한 이들이 안다.
독초를 약초로 잘 못 알고 먹고는 목숨을 잃는 사건까지 일어난다.

올 봄에는 유난히 봄비가 많이 내렸다.
비가 온 다음날, 아침산에는 산나물을 채취하는 사람들이 점점이 박혀드는 듯한다.
휴일에는 '산나물산행'을 하는 이들도 꽤 많이 목격된다.
그렇다면, 나도 한번 '산나물산행'을 해보자...!
4월26일, 난생 처음으로 '산나물' 채취에 나섰다.

지난 80년대 백무동에선 주민이 손수 '세석고원에서 채취한 산나물'을 팔았다.
아주 부드럽고 상큼한 맛이 혀끝에 감돌던 기억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산악회원들과 지리산을 찾을 때 '산나물박사'로 불리는 분이 있었다.
그이는 황금능선 등을 지나올 동안 큰 배낭에 산나물을 가득 채웠다.
그 산나물을 살짝 데쳐 냉장고에 넣어두고 연중 계속 먹는다고 했다.

비가 온 다음날, 주말 아침 '아침산'을 다녀온 뒤 지리산으로 갔다.
'산나물'이란 말에 집사람도 처제와 함께 따라나섰다.
국립공원 경계지점 밖 한 골짜기!
신록이 너무 맑고 이쁘다.
사실 '산나물'은 핑계이고, '그린 샤워'를 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고사리? 아무리 눈을 닦고 보아도 고사리는 보이지 않는데!"
일행은 취나물과 게발딱지 등을 채취하면서도 고사리가 보이지 않는 것을 안타까워 했다.
그렇게 말하는 그들 발 옆에 삐죽삐죽 고개를 내밀고 있는 고사리가 웃고 있었다.
"고사리를 밟고 다니면서, 고사리가 보이지 않는다니!"

고사리는 내가 가장 많이 채취했다.
나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고사리 한 가지만 채취했다.
취나물 등을 함께 채취하는 사람들에게는 초록색 산나물들이 더 선명하게 눈에 들어왔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오직 고사리 한 가지만 살펴보았으므로 고사리에 대한 집중력이 고사리만 눈에 비치게 했던 것 같다.

산나물 채취, 지리산에서 살려면 산나물도 뜯을 줄 알아야 하겠지!
그 예행연습 삼아 산나물을 뜯었다.
산나물을 찾아 '그린 샤워'를 하면서 산비탈을 누비는 것 자체가 좋은 운동이요, 여가선용일 수 있었다. 식탁에 올릴 상큼한 산나물도 멋진 선물이 아닐 수 없다.

특히 고사리 채취는 좋은 교훈이 됐다.
우리에게 집중력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이런 가르침은 생각지도 않았던 과외소득이었다.

집중하라!
보고자 하면 보이고, 얻고자 하면 얻는다는 것을!

산나물과 함께 한 지리산의 하루!
산채 향기마냥 상큼한 시간이었다.
  • ?
    솔메거사 2003.04.28 12:39
    촉촉한 봄비가 산야를 적시니 산나물도 한창이겠군요..산나물을 채취하는 산행에서도 삶의 교훈은 얻을수 있다는 말씀, 공감합니다.
    "보고자 하면 보이고 얻고자 하면 얻어진다는것..."
  • ?
    최화수 2003.04.28 13:40
    산나물을 채취하면서 무슨 말끝에 변산반도 얘기가 나왔고,
    그래서 자연히 부안이 고향인 솔메거사님 얘기를 했었지요.
    지리산을 찾을 때마다 하나씩 새삼스럽게 배우고 눈뜹니다.
    나같은 문외한이 보는 산나물의 세계도 아주 굉장하더군요.
  • ?
    솔메 2003.04.29 20:10
    그러셨군요..언제 한번은 변산반도에서 만나뵐 날도 있겠네요..
    사모님과 처제되시는 분은 작년 초파일에 지리산 영원사를 위시한 寺庵답사때 문수암에서 뵈었지요? 그곳 암자 주변에서 채취하여 점심과 함께 먹었던 당귀의 달큼쌉살한 맛을 잊지못합니다.
    엊그제, 구름터에서 재배당귀잎으로 쌈으로 먹었어도 느끼지 못하던 훌륭한 맛입니다.
  • ?
    섬호정 2007.08.02 05:47
    산나물과 그린샤워...멋진 이야기에 행복한 마음 담아 읽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지리산 일기'(21) 1 최화수 2003.04.07 733
35 '지리산 일기'(22) 5 최화수 2003.04.14 937
34 '지리산 일기'(23) 3 최화수 2003.04.21 906
» '지리산 일기'(24) 4 최화수 2003.04.28 1055
32 '지리산 일기'(25) 2 최화수 2003.05.02 730
31 '지리산 일기'(26) 최화수 2003.05.06 770
30 '지리산 일기'(27) 2 최화수 2003.05.12 871
29 '지리산 일기'(28) 1 최화수 2003.05.18 766
28 '지리산 일기'(29) 1 최화수 2003.05.23 864
27 '지리산 일기'(30) 3 최화수 2003.05.28 843
26 '지리산 일기'(31) 최화수 2003.06.02 747
25 '지리산 일기'(32) 2 최화수 2003.06.09 849
24 '지리산 일기'(33) 1 최화수 2003.06.12 755
23 '지리산 일기'(34) 최화수 2003.06.18 625
22 '지리산 일기'(35) 6 최화수 2003.06.22 872
21 '지리산 일기'(36) 최화수 2003.06.27 814
20 '지리산 일기'(37) 2 최화수 2003.07.02 937
19 '지리산 일기'(38) 1 최화수 2003.07.07 866
18 '지리산 일기'(39) 2 최화수 2003.07.11 1078
17 '지리산 일기'(40) 최화수 2003.07.16 8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