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산책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4523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진 위> 함태식 님이 지난 4월18일 산 아래의 새 보금자리인 '피아골 탐방지원센터' 앞에서 '지리산 종주산행 챔피언' 이광전 님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고 있다.
<사진 아래> 피아골대피소의 명물 가운데 하나인 물통. 함태식 님의 '예술적 안목'(?)이 깃들어 있는 작품으로 생각된다.
.......................................................................  
“혈기왕성한 40대에 지리산에 들어왔는데 하산을 하려고 보니 어느새 80대 노인이 되어 있구만요.”
40대와 80대, 그 시간적 간격은 40년이지만 마음의 거리는 도대체 얼마나 될까?
또한 ‘영원한 지리산 사람’으로서 그 산을 내려오는 마음은 가슴속에 얼마나 큰 공터를 만들고 있는 것일까?

함태식 님이 지리산 지킴이로 평생을 봉사하다가 노령으로 이제 산을 내려오지 않을 수 없게 됐지만, 당장 기거할 집도 절도 없어 난감해 한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인천에 아들집이 있지 않는가 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40년을 지리산속에서 살았던 이가 어찌 도회지의 삶에 적응할 수 있겠는가?

노고단대피소에서 16년, 피아골 대피소(왕시루봉 왕증장 포함)에서 22년을 봉사했으니 끝까지 피아골에 머물게 하는 것이 옳다는 여론도 있었다.
그렇지만 피아골에서 위독한 상황을 맞아 구급대가 출동하여 그이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일이 일어나고는 했다. 그 때문에도 하산이 불가피했던 것으로 보인다.

“깊은 산중이다 보니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먹을 수밖에 없었어요. 어떨 때는 김치 한 가지로 술을 마시기도 했지요. 그러다가 드러눕는 일까지 생겼나 봅니다.”
깊은 산속이 얼마나 좋은 곳인가? 공기 맑고, 물 맑고, 조용하니 낙원이 분명하다.
그렇지만 먹는 것에서도 해방이 될 수는 없지 않겠는가.

산중이라고 다 좋은 것만은 아닐 터이다.
나이가 많아지면서 아무래도 기력(氣力)이 점차 딸리기 마련이고, 고독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공허한 마음을 메우기가 어려울 법도 하다.
피아골대피소는 주능선과 벗어나 있기 때문에 다른 곳보다 비교적 한적한 편이다.

함태식, 그이가 누구인가?
‘노고단의 전설’이 아니던가.
“조용히 하라. 깨끗이 하라!”
수백, 수천 명의 산꾼들에게 쩡쩡 울리는 소리로 호통을 치던 ‘노고단 호랑이’가 아니던가.

그이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이 또 있다.
자신과 함께 지리산을 지켜왔던 ‘지리산 지킴이 1세대’들이 하나 둘 모습을 감추고 있는 사실이다.
최인섭, 변규화 님처럼 세상을 등진 이들도 있고, 우종수, 조재영 님처럼 일선에서 은퇴한 이들도 있다. 지리산에는 그이 혼자 남아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유창서 선생이 법정에서 싸우고 있다는데…산사람들에게 후광 대신 고난을 안겨주니, 참 기가 막히지요.”
그이는 설악산 권금성을 걱정했다가 다시 광주의 거시기산악회 이돈명 회장(전 조선대 총장)의 건강을 걱정한다.
이돈명 회장은 1992년 9월20일 피아골에서 거행한 아들 함천주의 결혼식 주례를 섰다.

이 때만 하더라도 설악산 권금성산장의 유창서, 사진작가 김근원, 한국등산학교 안광옥, 한국산악회 조두현 님 등 내로라 하는 산악인들이 대거 하객으로 참석했다.
그 옛날 이현상 부대가 피아골 축제를 벌인 이래 함천주의 야외 결혼식이 피아골 최대 결혼잔치로 장식했던 것.
하지만 이제는 그 모두가 함태식 님에겐 추억의 앨범 속으로 묻혀들고 있으니….  

  • ?
    선경 2009.05.01 00:15
    40대에 지리산에 들어와 80대노인이 되신
    40년의 세월~~ 영원한 지리산사람 함선생님의
    늘 건강하심과 평온하신나날을 빕니다
  • ?
    최화수 2009.05.01 14:42
    함태식 님은 지리산의 '살아있는 역사'라고 할 만합니다.
    특히 지리산 등산사는 그를 빼놓고 얘기를 할 수가 없지요.
    8순이지만, 그래도 지리산 정기 때문인지 건강한 모습입니다.
    지리산을 찾는 이들의 정신적 지주가 되고도 남을 분입니다.
  • ?
    푸르니 2009.05.01 18:00
    선생님, 주능선 열렸는데 지리산 안 가세요?
    저는 내일 구례에서 자고 모레 무박 시도해보려고 했는데
    일요일날 비 온다고 해서 아직 결정 못하고 있어요.
    대피소 예약하기 넘 어려워서 당일 산행밖에 못할 것 같네요-.-
    함선생님 모습 뵈니까 참 좋습니다!
    정말 8순 같아 보이지 않네요^^
  • ?
    북창 2009.05.01 22:45
    빛나는 광채, 꼿꼿한 허리, 흐트러짐 없는 모습 등 감히 범접하기
    어려운 위엄이 있어 보이십니다.
    변화된 환경에도 잘 적응을 하셔서 최선생님 말씀처럼 "지리산의
    살아있는 전설'로서 오래오래 저희들 곁에 계셔 주시리라 믿습니다.
  • ?
    최화수 2009.05.02 17:34
    푸르니님, 일기예보가 좀 빗나간 것 같습니다. 그래도 기상예보를 잘 챙겨보는 것이 좋겠지요.
    푸르니님, 주능선이 열렸지만, 나는 '무박 산행'은 못합니다. 체력도 달리지만, 그보다 무조건 달리기만 하는 산행은 나랑 맞지가 않은 것 같아요.
    당일 산행, 또는 1박2일 일정으로 여유있는 산행을 할 수 있을 때 함께 가보겠습니다. 좋은 산행 하세요.
  • ?
    최화수 2009.05.02 17:38
    북창님, 함태식 선생님을 직접 만나보면 모습 뿐만 아니라 목소리도 어찌나 짱짱한지 놀랍니다. 말씀하시는 것은 젊은이나 별로 차이가 없을 정도입니다. 지리산에서 평생을 살아온 덕분인가 봅니다. 함 선생님은 앞으로도 더 많은 전설을 쌓아갈 것으로 믿습니다.
  • ?
    푸르니 2009.05.06 00:37
    5월 4일 무박종주 했는데 이번에는 확실하게 노고단-천왕봉 찍고 중산리로
    하산했습니다. 몇 시에 하산했는지는 묻지 말아 주세요^^
    진주 버스터미널까지 택시 타고 가서 심야버스로 돌아왔었다는...ㅋㅋ

    근데 그날 혹시 천왕봉에 함선생님 계시지 않았나 모르겠어요.
    저는 통천문에서 천왕봉 오를 때 너무 힘이 들어서 천왕봉 올라 쉬기 바빠서
    미쳐 잘 살펴보지를 못했는데 나중에 집에 와서 어떤 분이 주신 쪽지를 읽어 보니까 그날부터 천왕봉에서 케이블카 설치 반대 1인 시위를 여러 분이 시작하셨던데 그 중 한 분이 함선생님이셨어요.
    남편은 1인 시위 하신 분 사진도 찍어 놓고 거기 모인 분들 중에 연세가 아주 많이 드신 분도 있었다고 그러더군요^^
  • ?
    최화수 2009.05.06 12:14
    무박종주 잘 해낸 것을 축하드립니다.
    푸르니님이 '사랑방'에 올려준 '천왕봉에서의 케이블카 설치 반대 1인 시위' 사진이 아주 인상적입니다.
    함 선생님이 천왕봉까지 가서 시위에 참가하셨다니, 사실이라면 이 또한 대단한 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 선국, 마고성, 삼성궁(三聖宮)(2) file 최화수 2009.07.23 4997
251 선국, 마고성, 삼성궁(三聖宮)(1) 2 file 최화수 2009.07.05 5750
250 청학(靑鶴)이 금세 날아오를 듯(2) file 최화수 2009.06.21 4953
249 청학(靑鶴)이 금세 날아오를 듯(1) 4 file 최화수 2009.06.10 4557
248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3) 3 file 최화수 2009.05.15 4878
»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2) 8 file 최화수 2009.04.30 4523
246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1) 5 file 최화수 2009.04.19 4525
245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7) 9 file 최화수 2009.04.02 4870
244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6) 16 file 최화수 2009.03.14 5248
243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5) 8 file 최화수 2009.02.23 4741
242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4) 2 file 최화수 2009.02.14 4729
241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3) 11 file 최화수 2009.02.04 4756
240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2) 4 file 최화수 2009.01.22 4997
239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1) 10 file 최화수 2009.01.06 5489
238 '지리산권 개발' 어디까지인가? file 최화수 2008.11.30 5171
237 HD 화면에 담아낸 <지리산> file 최화수 2008.10.31 4934
236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3) 1 file 최화수 2008.09.26 5527
235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2) 3 file 최화수 2008.09.13 5611
234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1) 5 file 최화수 2008.08.28 6498
233 불어라, '그린 투어리즘' 바람(3) 3 file 최화수 2008.08.18 46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