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8.09.04 08:32

이상한 인삿말들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장면) 1

 

 복통이 너무 심해서 참다 못하고 결국 병원에 갔습니다.

 얼굴을 찌푸리고 병원 문을 열고 들어가니 접수대에 있는 간호원이 인사합니다.

 

 간호원 : 안녕하세요?

 나 : 아니, 안녕하지 못해요.(안녕하면 병원에 왜 오겠냐?)

 

 

장면) 2

 

 동사무소 민원실은 3층에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지만

나는 계단을 얼어 올라갔습니다.

 

 동사무소 직원 : 어떻게 오셨습니까?

 나 : 계단으로 걸어서 왔는데요.(무슨 통계를 내려고 그러나?)

  • ?
    하해 2018.09.05 22:17
    무덥고 긴 여름도 지나갔는데,
    그간 잘 지내고 계시지요? ^^
  • profile
    김수훈 2018.09.06 17:47
    이렇게 저렇게 먹고 자다 보니
    9월인 걸 깜빡 잊고 있었습니다.
  • ?
    청솔지기 2018.09.07 18:15
    재미있는 인삿말입니다. ^^
    조석으로 부는 바람이
    제법 선선합니다.
    이 가을 초입에 모두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60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8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6257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6256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255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6254 치밭목대피소의 최근 모습 5 file 김수훈 2018.05.17
6253 청매 3 file 청솔지기 2018.03.28
6252 봄날 2 청솔지기 2018.03.21
6251 5 file 청솔지기 2018.03.07
6250 무술년에도... 2 file 청솔지기 2018.01.08
6249 설경 2 file 청솔지기 2017.12.26
6248 오 ! 자네 왔는가 ? 1 file 청솔지기 2017.11.15
6247 가을이 오고.. 또 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7.11.02
6246 이런 시가 있군요.... 1 file 청솔지기 2017.10.25
6245 가을은 무르익어가고 .... 1 file 청솔지기 2017.10.12
6244 고향역 3 오해봉 2017.09.30
6243 세상은 넓고 갈 곳은 많다. 김수훈 2017.09.06
6242 지리산에 관한 의견을 듣습니다. file 지리산남부사무소 2017.09.04
6241 멀리 보이는 산 file 청솔지기 2017.08.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3 Next
/ 3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