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섬진나루>두레네이야기

두레네
/두레네(추풍령) /두레네(지리산) /두레네크리스마스이야기(지리산)

두레네 글방입니다.
2008.07.25 04:45

천사 두레의 말씀

조회 수 1336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은 생일날입니다.
저녁때 일터에서 돌아오니 온 가족이 케잌과 저녁상을 차려놓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레는 자기 용돈으로 케잌을 샀으니 과다지출인 셈이고
요리 솜씨가 뛰어난 두레는 식빵 피자를 만들었습니다.
아내는 내가 좋아하는 것만 골라 상을 차려주었습니다.
두레와 이레는 생일 축하송을 부르고
두레가 앵콜곡으로는 거룩한 찬송을 불러주었는데
제목이 ‘옳은 길 따르라 의의 길’이어서 듣는 내가 매우 부담스럽다고 막 웃었습니다.
두레의 노래는 코메디 프로의 버퍼링과 비슷합니다.

옳은 길 따르라 의의 길 - 엄마 어디까지 불러요 - 세계 만민이 의의 길 - 아 창피해 그만 할래요 - 이 길 따라서 살 길을 - 그러엄 일절만 한다아 - 온 세계에 전하세 만 백성이 나갈 길 - 엄마도 같이해요 - 어둔 밤 지나서 동 튼다 - 아빠 쪼금 있다 우리 켁(케이크) 먹지요 - 환한 빛 보아라 저 빛 - 이레야 넌 왜 과자 먹어 - 주 예수의 나라 이땅에 곧 오겠네 오겠네(이레가 과자를 먹으니 다급해서 두 소절을 한번에 랩처럼 불러버립니다) - 나도 먹을래요.
“엄마가 기도하고 먹자”는 말로 겨우 진정을 시킵니다.(빅 - 쇼  - 끝)

아내가 촛불을 꽂아 두었는데 내 나이 수대로 48개가 아닌 한 개였습니다.
죽었다 다시 살아났다는 의미를 더 가치 있는 것으로 여긴 것입니다.
저도 그 뜻이 더욱 귀하게 여겨졌습니다.
아내는 살아주어서 고맙다고 했습니다.
처음에는 내가 20여년 같이 결혼 생활을 해준 게 고마운 것인가? 하고
남자의 흔한 자기 도취에 빠진 착각을 했는데, 하는 말을 잘 들어보니
지난해 병으로 안죽고 지금 살아있어서 좋다는 의미였습니다.

순간 썰렁해지고 갑자기 눈물이 마구 쏟아져 나왔습니다.
어쩌면 오늘 이 생일상이 제사상이었을지도 모를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랬다면 지금 우리 가족의 참담한 심정이 어떠했을지 충분히 느껴졌던 것입니다.
이레가 막 울다가 웃다가 하며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지난해 서너 달 엄마 아빠도 없이 지낸 이야기를 합니다.
영문도 모르고 중국에서 사경을 헤매던 아빠가 보고 싶다고 울던 두레오빠를 달래며 보낸 이야기였습니다. 큰 덩치의 두레가 애기처럼 엉엉 울었다는 것입니다.

먹을거리가 많아 한참 신나서 들떠있던 두레가
눈물 흘리는 식구들 틈에서 이게 웬 상황인지 헷갈리는지 이리저리 눈치를 봅니다.

맞아 난 지금 살아있지!
자연적으로 보면 죽어야만 마땅한 내가 살아있는 것입니다.
내가 태어날 때 죽을 때까지 같이 가야만 하는 내 장기의 일부를 버리고도
나는 지금 살아있는 것입니다.
생태적 해석을 중시하는 양명학 관점으로 보더라도 천륜을 어기고도 살아있는 것입니다.

순리를 어기고 하늘을 움직이는 기도로 내가 살아있다면
나는 자연을 거스리는 또 다른 댓가를 지불해야만 하는 사람인 것입니다.
저는 저를 위해 기도한 많은 사람들에게 빚진 자인 것입니다.
내 생명이 누구 손에 있겠습니까?
저절로, 다시 살리신 분의 바람대로 살아야 내가 맘 편한 사람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저처럼 영혼이 죽어가는 사람을 안타까이 여겨
애 끓는 기도로 되갚아야만 하는 빚진 자인 것입니다.

잊지 말도록 천사 두레를 보내주어서 옳은 길을 따르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 ?
    그냥저냥 2008.07.25 12:39
    두레 아빠야 물론이시고 두레 엄마께서 마음고생이 많으셨겠네요.
    역시 두레는 아빠께서 잘 표현 해주시니 그대로 상상합니다. ^^*
  • ?
    청솔 2008.07.28 23:02
    엄중해진 건강 중에도 하늘에 信心이 있고 천사같은 아내와 가족이 있으니 힘내시고 행복하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흙 위에서 하늘을 보다 두레네 집 2002.09.11 1322
133 회관 앞의 관광버스(두레엄마) 6 두레네집 2004.12.11 2176
132 화장실 어드벤쳐3 - 이레의 배신(?). 2 두레엄마 2003.03.03 1176
131 화장실 어드벤쳐 II. 두레엄마 2001.12.18 890
130 화장실 어드벤쳐 I 두레엄마 2001.12.18 1093
129 허시파피와 슬픈 공주 두레엄마 2001.12.01 1137
128 해 마다 얻어맞는 호두나무 6 두레네집 2004.09.14 3115
127 학교.... 1 꽁치간수메 2002.07.23 1053
126 파리똥을 아시나요? 2 두레엄마 2002.06.09 1237
125 터주대감의 입술 3 두레네집 2004.07.07 1629
124 태풍이 지나간 후 5 두레네집 2004.08.29 1383
123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거세지는 강바람 두레네집 2002.01.07 915
122 추풍령에 가을바람이 불다 8 두레엄마 2003.10.11 1204
121 추풍령 고개마루를 찾아 2 두레네집 2004.08.31 2429
120 청산이 소리쳐 부르거든 16 두레네집 2003.08.05 2732
119 철 이른 겨울 저녁날 5 두레네집 2002.11.28 1328
» 천사 두레의 말씀 2 두레네집 2008.07.25 1336
117 찾아뵈었을 때 제게 해주셨던 이야기네요. 전군 2002.02.20 194
116 참새시리즈?, 아니요 두레시리즈 4 두레엄마 2003.03.07 1216
115 찬 빗속의 따스한 만남(지리산 음악회 후기) 5 두레네집 2001.10.29 13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