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21.03.04 15:38

(槿弔) 성낙건님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리산의 달인

지리산의 전설

성낙건(46년생) 선생님께서 소천하셨다고 합니다

오늘 점심때 몇년만에 성낙건님의

사모님께서 중봉님께 전화가 왔다고 합니다

휴대폰을 분실하여서 전화를 못했다고 하시면서  

성낙건님께서 재작년에 하늘나라로 가셨다고 하더랍니다

화장후 유골은 밤머리재 - 웅석봉 가는곳에

뿌렸다고 하셨답니다

지리산 크고작은 능선과 99골짜기는 물론

히말라야 티벳 후지산과 북알프스등

젊은날부터 평생을 오지의여러 산들을

많이도 다니셨다는 진정한 산악인 이었다고 합니다.

 

  • ?
    오해봉 2021.03.04 15:4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늘나라 에서는 더 건강하시고 산도 많이 다니세요.
  • ?
    김현거사 2021.03.05 10:37

    그랬군요. 그 분 참 인상 깊은 분이었는데..소천하여 지리산 품으로 가셨군요.

  • ?
    청솔지기 2021.03.08 19:13
    참으로 특출한 산사람이셨던 묵계재 다오실의 성낙건님,
    오래전 소식에 편치않으시다더니 이미 고인이 되셨군요.

    삼가,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99 오랜만에 발을 들이밀었던 4 file 자유부인 2021.07.02
6298 노고단 추가 4 file 자유부인 2021.06.11
6297 노고단 1 file 청솔지기 2021.06.07
6296 봄날이 익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21.03.18
» (槿弔) 성낙건님 3 오해봉 2021.03.04
6294 즉시현금 갱무시절 1 file 청솔지기 2021.01.06
6293 도마랑 산보 나와 4 허허바다 2020.12.28
6292 참 좋다! 7 file 허허바다 2020.12.09
6291 KBS 인간극장 1 오해봉 2020.10.12
6290 가을 해는 서산으로 넘어가는데... 5 file 허허바다 2020.09.22
6289 왜 풀을 안 베시오? 쯔... 4 file 허허바다 2020.09.14
6288 꽁초바위 추억 4 허허바다 2020.09.13
6287 2005년 지리에서 3 허허바다 2020.09.12
6286 호우경보 1 file 청솔지기 2020.07.29
6285 내변산 신선봉에서.... 1 file 청솔지기 2020.04.29
6284 고군산군도 2 file 청솔지기 2020.03.29
6283 사랑방 대문간에도 화사한 봄이.... 2 청솔지기 2020.03.03
6282 이르게 도착하는 봄 3 file 청솔지기 2020.02.26
6281 월출산을 바라보며 2 file 도지 2020.02.09
6280 설국을 기다리다가.... 1 file 청솔지기 2020.01.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5 Next
/ 3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