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새해가 밝은지 2주일째입니다.

이 한 겨울에 설국을 기다리다가 눈 소식은 없고

연일 계속되는 봄 같은 나날의 아쉬움에

작년의 설국사진을 올려봅니다.^^

일주일 전,

소한 날에 쏟아져내리던 비를 맞으며 생각했지요,

'대한이 소한집에 놀러갔다가 얼어죽었다'는 옛말이

이제는

삭풍에 짚불 땐 아랫목의 낭만과

살얼음 낀 동치미국물의 추억과 함께 아득한 옛이야기 속으로 사그러듭니다.

 

20181228_080322.jpg

 

 

  • ?
    하해 2020.01.16 09:17
    올 겨울엔 눈 구경하기가 힘든 것 같습니다. 비 내리던 날 강원도의 고봉이라도 찾았어야 했는지 ㅎㅎ
    지난 사진의 수북한 눈이 참 정겹게 다가오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99 오랜만에 발을 들이밀었던 4 file 자유부인 2021.07.02
6298 노고단 추가 4 file 자유부인 2021.06.11
6297 노고단 1 file 청솔지기 2021.06.07
6296 봄날이 익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21.03.18
6295 (槿弔) 성낙건님 3 오해봉 2021.03.04
6294 즉시현금 갱무시절 1 file 청솔지기 2021.01.06
6293 도마랑 산보 나와 4 허허바다 2020.12.28
6292 참 좋다! 7 file 허허바다 2020.12.09
6291 KBS 인간극장 1 오해봉 2020.10.12
6290 가을 해는 서산으로 넘어가는데... 5 file 허허바다 2020.09.22
6289 왜 풀을 안 베시오? 쯔... 4 file 허허바다 2020.09.14
6288 꽁초바위 추억 4 허허바다 2020.09.13
6287 2005년 지리에서 3 허허바다 2020.09.12
6286 호우경보 1 file 청솔지기 2020.07.29
6285 내변산 신선봉에서.... 1 file 청솔지기 2020.04.29
6284 고군산군도 2 file 청솔지기 2020.03.29
6283 사랑방 대문간에도 화사한 봄이.... 2 청솔지기 2020.03.03
6282 이르게 도착하는 봄 3 file 청솔지기 2020.02.26
6281 월출산을 바라보며 2 file 도지 2020.02.09
» 설국을 기다리다가.... 1 file 청솔지기 2020.01.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5 Next
/ 3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