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날씨도 쌀쌀한 날 신산한 마음 달래려 새벽같이 달려 대관령 휴게소 거쳐 한적한 국사성황당 앞 마당까지 

올라가니 아직 일출 시간이 일러 잠시 머문다.

어둠속에 차량 소리에 관리소에 불이 켜지고 잠시 나오셨다가 들어 간다.

 

일출시간을 가늠하여 랜턴불 켜고 어둑한 능선으로 올라가니 저 아래 강릉 시가지 불빛이 아련하다.

시야가 트이는 길가 초지에 아담한 텐트 다섯채 밤 늦도록 잔치를 벌인 흔적이 역역하고 

일출 기다리느라 정상에 머무는 시간 감안하여 땀이 나지 않도록 우보 산행을 하지만 찬 바람만 휑한

선자령 정상에 오르니 아직 일출시간이 제법 남았다.

 

 

 

 

 

99C72B4A5C0B8F7F151A87

 

 

아직 일출은 멀었지만 사위가 훤하게 밝아져 오고 풍력 발전기는 찬바람에 마치 제 할일인양 열심히 

돌고 있고 저먼큼 용평 시가지 불빛이 훤하게 보인다.

 

 

99A2C94A5C0B8F8026AEA3

 

 

99C3A74A5C0B8F801F6099

 

                                 동해 바다위로 야속하게 시커만 구름띠가 겹쳐 고운 일출은 기대하기 어려워 포기하지만  

                                    기왕 올라온 김에 끝까지 기다려 보지만 역시나 서운한 마음에 발길을 돌린다.                

 

 

 

9970C74A5C0B8F81215A58

 

 

 

 

99FB854A5C0B8F81246975

 

 

 

994DC34B5C0B8F82203792

 

 

 

 

99AACF4B5C0B8F83175DF2

 

 

 

 

 

993F5A455C0B8F8416B19A

 

하산길 넓은 풀밭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주무시는 분들,,,,

 

 

99B2E2455C0B8F852116BA

 

                             아쉬운 마음에 월장사로 발길을 돌려 비포장 먼지 자욱한 길을 달려 상원사 주차장에 차량 주차하고

                             쉬엄 쉬엄 상원사 거쳐 중대사자암 둘러보고 내친김에 적멸보궁으로 올라본다.

 

99B2CA455C0B8F8521AC6A

 

 

 

 

9996D7455C0B8F86213A58

                       

                       불전함에 시주하고 간절한 소원하나 빌어보고 흘러 나오는 스님의 낭랑한 독경소리에 한동안 생각에 

                       잠겨 마당에 서성인다.

                       마음을 비우면 그리 대수로운 일도 아니건만 세속에 얽매여 사는 중생의 괴로움을 마치 달래주시는듯,,,,

 

 

 

 

9966D7455C0B8F871552B3

 

               오를때와는 달리 단체로 오르는 분들이 번잡한 길을 피하여 상원사 내려서니 지역에 

                안면있는 지인이 저만킁에서 아는체를 한다.

                반가움에 잠시 인사를 나누고 발걸음을 집으로 향한다.

          

991C51455C0B8F872522A8

 

  • ?
    하해 2018.12.18 23:06
    바람부는 선자령에 다녀오셨군요. 백패커가 좋아하는 곳인데 텐트도 이쁘네요. 이른 시각이라 많이 추우셨겠는데요 ㅎ
    저는 게을러서 근처 삼양목장 능선 오름길만 여러번 놀러다닌 기억만 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68 푸르른 하늘 1 file 청솔지기 2019.05.07
6267 호남철도가 1 file 청솔지기 2019.04.04
6266 오브넷 대문, 1 청솔지기 2019.03.04
6265 송구영신 4 file 청솔지기 2019.02.02
6264 난초의 미덕 6 file 슬기난 2018.12.19
»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1 슬기난 2018.12.17
6262 덕유산 상고대 2 file 슬기난 2018.12.08
6261 내팔 세르파 2 오해봉 2018.10.19
6260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6259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8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6257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6256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255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6254 치밭목대피소의 최근 모습 5 file 김수훈 2018.05.17
6253 청매 3 file 청솔지기 2018.03.28
6252 봄날 2 청솔지기 2018.03.21
6251 5 file 청솔지기 2018.03.07
6250 무술년에도... 2 file 청솔지기 2018.01.08
6249 설경 2 file 청솔지기 2017.12.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