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8.08.07 08:41

백운동 계곡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구온난화 영향인지

역대급 폭염이 지속됩니다.

지리산록에서도

남명 조식선생의 체취가 가장 많이 남아있다는

단성의 백운동천,

가믐으로 유하량은 많지 않아도

백운폭포, 용문폭포, 직탕폭포....연이어 있는

시원한 물줄기가 잠시 여름을 날려줍니다.

 

20180805_135529.jpg

 

20180805_135544.jpg

 

  • ?
    하해 2018.08.10 14:33

    청정계류를 보니 절로 시원합니다.  무더위에도 부지런히 나들이가시네요 ㅎ

  • ?
    선경 2018.08.10 17:10
    하해님 청솔지기님 여름건강 챙기시구요
    여름은 시원한 계곡이 최상입니다
  • ?
    청솔지기 2018.08.15 22:25
    멀~리 계시면서도
    댓글로 자주 소통하시는 선경님,
    항상 건강하시고 집안 모두 다복하시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70 한가위연휴도 지나가고... 2 newfile 청솔지기 2019.09.16
6269 관광버스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3 팔용산 2019.09.02
6268 오랫만에 8 file 자유부인 2019.07.22
6267 푸르른 하늘 1 file 청솔지기 2019.05.07
6266 호남철도가 1 file 청솔지기 2019.04.04
6265 오브넷 대문, 1 청솔지기 2019.03.04
6264 송구영신 4 file 청솔지기 2019.02.02
6263 난초의 미덕 6 file 슬기난 2018.12.19
6262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1 슬기난 2018.12.17
6261 덕유산 상고대 2 file 슬기난 2018.12.08
6260 내팔 세르파 2 오해봉 2018.10.19
6259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6258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7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6255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254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6253 치밭목대피소의 최근 모습 5 file 김수훈 2018.05.17
6252 청매 3 file 청솔지기 2018.03.28
6251 봄날 2 청솔지기 2018.03.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