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마을>동네 이야기

이곳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2008.02.02 00:52

오도재를 넘으면서

조회 수 2422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오도재 길이 완공되고 나서 함양의 병원에 물리 치료를 하러 가시는 어머니를 태우고서 일부러 오도재 길로 차를 몰았다. 아름다운 경치 구경도 시켜 드릴 겸 어머니께서 항상 그리워 하셨던 친정 부근의 분위기와 추억을 되살려 드릴려고 하는 속내가 있었다.

어머니께서 살아 계셨을때의 이야기이다.

" 아이구. 요새 사람들은 참 기술도 좋지. 이런 산중까지 길을 내다니!"

붉으레 하게 단풍으로 물이 든 지리산의 운치를 그 누구보다도 더 감탄해 하셨던것 같다.

어머니께서는 항상 길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셨다. 가난했던 시절의 이야기가 어머니의 주 메뉴였고 ' 내 이야기는 책으로 한권 써도 모자란다' 라는 용어가 단골 메뉴중의 하나이기도 했다.

" 옛날에 운봉에 있는 너거 이모집에 갈 때마다 잘 살지도 못하는 이 동생이 불쌍타고 참깨, 찹쌀, 콩등을 싸 줄때는 어떻게나 좋던지 그것이 무거운 줄도 모르고 그 먼 길을 이고 들고 집에까지 오던 길이었는데 세상 참 많이 좋아졌지!"

그 먼길! 그 먼길에 대해서 상황적인 분석을 해 본다면 전북 남원시 운봉에서 인월로, 당시에는 요즘처럼 도로가 전혀 없었으니까(1940년대 말 무렵) 산길 지름길로 주로 다녔던 길이니까 인월에서 삼봉산 오도재의 사잇길로 해서 법화산 중턱길 그러니까 휴천면 문정 마을 뒤 산길로 해서 엄천골까지 무거운 짐을 이고 오셨다는 말이 된다.

약 100리쯤 되는 길이다. 그것도 구불구불한 산 길이며 오르막 내리막이 장애물이 되어 무척 힘이 드는 그런 험한 길이 된다. 요즘 사람들의 태극종주 정도 하는 그런 거리의 험한 길이 된다.

그런 산길로 당시 어린 형님과 누나를 데리고 그 먼길을 다니셨단 말을 난 자주 들으면서 자랐다.
외갓집이 팔령 부근이었지만 어머니께서는 한번도 그곳에 가 보시지 못하셨다. 외갓집이 디른 곳으로 이사를 간 탓이기도 했거니와 고개 하나를 넘으면 존재하는 친정 곳이었어도 버스를 탈려고 하면 두번이나 갈아 타야 하는 곳이었고 빙 둘러서 가야만 했던 그런 먼곳이었으며 항상 바쁜 일상 생활 때문에 여가 문화는 전혀 없으셨던, 그런 생활에 찌들었던 탓이기도 했다.




(오도재의 구불구불한 길)


그런 어머니의 옛날 이야기를 귀가 따갑도록 들어 왔기 때문에 일부러 오도재 고갯길을 택하여 나는 차를 몰았던 것이다. 벌써 옛날의 이야기이다.

평범한 길이지만 어머니께서는말끔하고 깨끗하게 포장이 된 길을 아주 감탄해 하셨고 눈에서는 눈물이 괴어 있다는 것을 난 쉽게 감지할 수가 있었다.
과거에 대한 회환의 감정과 그 무거운 짐을 이고 가도 가도 끝이 없어 보였던 그 먼길을 오고 가셨던 삶의 무게에 대한 대조적인 느낌 때문이셨으리라.

난 평범한 감정으로만 그 길을 다녔었는데 어머니께서는 구불구불한 오도재길이 나와는 전혀 다르게 느껴지셨던 모양이다.
세상에 대한 감사와 감동, 아름다운 변화에 대한 기쁨의 감정을 항상 긍정적으로 받아 들이셨던 기억이 아련해 온다.

난 드라이브를 참 좋아 한다. 길이 나 있는 곳이면 구석구석까지 차를 몰고 다니기를 좋아한다. 어렸을 때에 나 자신도 차비를 아낄거라는 생각에 먼길을 걸어 다녔던 기억을 되살려 보면 차를 몰고 여행을 하면 기분이 무척 좋아진다. 어머니의 젊었을 때 고생한 이야기와 맞물려 어머니의 감정 이입이 많이 된 탓이기도 했던것 같다.

길을 만들려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고민을 하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땀을 흘려야 했을까?
얼굴도 모르는 그 예쁜길을 만들어 놓은 사람들에게 내가 아름다운 마음으로 길을 이용하는 그 만큼이나 감사해 질 때가 참 많다.
  • ?
    오 해 봉 2008.02.02 23:02
    " 옛날에 운봉에 있는 너거 이모집에 갈 때마다 잘 살지도 못하는 이 동생이 불쌍타고 참깨, 찹쌀, 콩등을 싸 줄때는 어떻게나 좋던지 그것이 무거운 줄도 모르고 그 먼 길을 이고 들고 집에까지 오던 길이었는데 세상 참 많이 좋아졌지!"
    가슴속 어딘가가 뭉쿨 합니다,
    참 효자 이십니다,
    김선생님께는 아련한 추억속의 오도재길 이군요.

  • ?
    東窓 2008.02.03 23:43
    우리네 어머니들은 오직 자식사랑의 일념으로써
    저리 애절한 삶을 이겨내셨겟지요?
    매사에 감사하고 긍정적이신 정서를 어머님으로부터
    물려받으셨군요.^^
    선생님의 정감 넘치는 글을 통해 아련한 추억여행을 많이
    하고 있음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
    섬호정 2008.03.10 19:55
    오도재가 잘 만들어졌다는 금대암 주지 환암스님의 말씀과 안내를 받으며 노을 속의 그 정자에 서서 지리능선의 실루엣을 바라보던 일이
    다시 그립습니다 벽소령 오르기 위해 미리 금대암을 들러 나한 도량의 참배길, 깊은 해후의 날 그 가을 대밭 바람소리 와 차맛도 잊혀지지않는군요
  • ?
    노루목사람 2008.05.24 13:16
    부처님오시날 유림장항고향에 갔다가 어머님모시고 함양장에가서
    생활용품 사드리고,오도재를넘어서 등구를지나 마천 외팔이
    아저씨중국집에서 짜장면사드리고 유림으로 돌아왔읍니다.
    고향에가면 자주지리산주위를 다닙니다 자주가지만 오도재는 항상정겹고 아름답읍니다, 고개넘는길옆에있는 지쳤으면 쉬어가라는 주막도
    너무좋았읍니다. 비가추적추적내리는 오늘고향계시는 어머님생각과,
    어린시절 때묻지않고 철없이뛰놀던 그때그고향이 그리워지네요
    이젠너무많이 변함모습이지만 아직도 고향가는날에는 마음이설레입니다 .정겨운글 항상감사하게 읽고있읍니다.
  • ?
    JUING 2011.10.20 21:09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어머니 생각이많이납니다. 벌써 돌아가시지 2년이 되어갑니다.
    부모님이 계신 고향집 운봉을 가기위해 함양을 지날때마다 남편이 어린때 외할머니 손을잡고 함양에계신 이모할머니댁을 걸어서 찾아가든 일이 생각나다면 늘 이야기하면 추억을 떠올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동네이야기 ㅣ 마을이야기 운영자 2005.01.17 2348
» 오도재를 넘으면서 5 김용규 2008.02.02 2422
24 빨치산의 무덤 2 김용규 2007.11.06 2261
23 60년대 지리산일기 하나 3 김용규 2007.08.09 1759
22 최치원선생의 혼이깃든 함양상림 김용규 2007.06.01 1509
21 신비의 라디오 속 세상 3 김용규 2007.03.16 1447
20 지리산 아래 아이들의 간식거리 1 김용규 2007.03.08 1962
19 작은설날에 노천탕 1 김용규 2007.02.16 1506
18 천상바위, 천상굴발견 1 file 김용규 2007.01.23 1923
17 변화하는 지리산아래 엄천골 2 김용규 2007.01.06 2024
16 유람록에 나타나는 옛 엄천골문화 김용규 2006.10.20 1974
15 엄마야 누나야 3 김용규 2006.08.01 1563
14 신비의 공개바위 상세 정보 김용규 2006.07.28 2121
13 지리산 엄천골에서의 기억 하나 1 김용규 2006.07.08 1636
12 옛날 옛적 지리산에서 나무하던 시절 1 김용규 2006.06.29 1372
11 60년대의 지리산 아래 아이들 2 김용규 2006.06.26 1356
10 빨치산의 유물, 그리고 악동들(1966년) 1 김용규 2006.06.11 1105
9 엿장수와 놋 숟가락 1 김용규 2006.03.19 1850
8 짓궂은 장난 김용규 2006.01.30 1271
7 누룽지 향수 8 김용규 2006.01.11 15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