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갤러리>박용희갤러리

박용희 전용 갤러리입니다.
2012.09.29 21:43

추억-봄의 절정에서

조회 수 1102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내겐 잃어버린 계절, 상실의 시간.
봄의 끝자락과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은 찾아오지 않는다.
적어도 올해와 내년 봄에는...
이런 온 계절을 잃어버렸다는 걸 알았을 때
팔, 다리, 무릎, 어깨, 손가락 마디마다의 소중함을 깊이 깨닫는다.

산 아래 마을은 지금 봄의 끝자락,
우포늪 목포에 아침 이슬 머금은 자운영과
월출산 경포대 월남 마을 도로 곁 논빼미에,
자운영 화려하게 수놓고

산정(山頂)에서는 지금 봄의 한가운데
명지산․연인산의 금낭화 계곡에 울려 퍼지는 교향악을 비롯,
현호색의 화려한 색소폰 소리와
둥글레, 양지꽃, 개별꽃 언덕길 수놓으며
능선 자락 경사면에 꽃밭 가득 얼레지와,

5월말 한라산 영실 오름길에서 어리목으로 이어진 털진달래 양탄자길,
덕유산 중봉 아래 새하얗게 철쭉꽃 가득하고

명지산, 화악산, 두위봉 앵초꽃 바다,
황매산의 철쭉바다에 풍덩,
정령치에서 바래봉으로 이어진 산허리에서 펼치는
봄처녀 얼레지 연분홍 군무(群舞)에
심술난 회오리바람에 깜짝 놀라
치맛단을 일제히 내리고
산 아래 여름으로 접어든 6월 중순,
소백산 비로봉에서 국망봉을 거쳐 신선봉과 민봉에 이르는 길가와 산자락 가득
한없이 펼쳐져 끝없이 수놓은 범꼬리…….

  • ?
    청매 2012.11.14 00:55
    봄은 지나고 지금은 별써 11월의 중순,
    계절은 마지막 고엽을 떨구고 있는데 용희님 평안한지요.
    저는 그냥 여기저기 멀~리 한바퀴 휭 돌아다니다 왔습니다.
    건강 잘 챙기세요.
  • ?
    선경 2012.11.20 12:22
    아름다운 추억속 풍경속으로 저도 함께 여행중이어요^^*
    빨리 완쾌되어 멋진작품속에 환한 미소의 용희님 뵙고 싶네요
    얼른 완쾌되세요~~
  • ?
    박용희 2013.01.24 21:06
    청솔지기님, 청매님, 선경님...
    언제나 다정하고 그리운 분들...^^
    올 겨울도 조용~히 보내고 있답니다. 다리힘 떨어지지 않게 약간의 운동과 다이어트 ㅎㅎ
    잘 먹어야 낫는다고 열심히 먹어서 살이 좀 쪘거든요.^^
    님들도 건강하게 행복하게...홧팅! 입니다~
  • ?
    청매 2013.04.04 23:16
    용희님 다이어트 잘되고 있는지요.
    꽃 한철은 가고 있는데 어서 다릿심 확인하셔야지요.^^
  • ?
    박용희 2013.05.28 20:26
    청매님~ 저 잘 살고 있습니다.^^
    올봄에는 야생화부터 진달래, 벚꽃, 철쭉에 신록까지 작년에 못본거 실컷 보고 있어요.
    봄 한 번 놓쳤다고 올해는 얼마나 봄이 반갑고 좋던지... 거짓말 쪼메 보태서 집에 있는 날 보다 나가 다닌 날이 더 많은 것 같아요. 관심 가져주셔서 늘 감사 드려요~~

  1. 구천동 계곡 4 file

  2. 신록 2 file

  3. 자작나무숲에서 8 file

  4. 추억-봄의 절정에서 0 file

  5. 추억-봄의 절정에서 5 file

  6. 추억-봄의 절정에서 1 file

  7. 노고단 오르는 길 1 file

  8. 노고단에서... 0 file

  9. 노고단 오르는 길 0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