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조회 수 1449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막사발 찬가-

막사발에 詩香 담아  펼치는 춤 마당    

그 어디 머무러 照望을 해오신가
 

님이오면 지리산에 영혼의 소리 넘치네 

그대오면 산여울이 춤을 추듯 흐르네 


하산 길  山 酒에 취하듯  
오브넷 人傑에 또 취하소 .

 
도명 합장 
  • ?
    허허바다 2004.11.23 17:33
    New Face 는 항상 들뜨게 만들죠 ^^*
    그도 팔방미인 경우에는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답니다. ㅎㅎㅎ
  • ?
    야생마 2004.11.23 18:38
    앞길에 계신 선배시인께서 뒤에 오는 후배님을 잘 이끌어 주시는 모습... 아름답네요.
    막사발님! 오브넷 人傑에 또 취하소서 .
  • ?
    막사발 2004.11.23 21:30
    낯도 설고 길도 몰라
    헤메이는 지리산 산중에
    정겨운 손짓있어 와락 달려가니
    선비샘 맑은 물에 뜬
    별.별.별.
  • ?
    sliper 2004.11.24 08:33
    두분에게, 존경의 마음, 사모의 마음 보냅니다..
    두분이 손을 잡고 있는모습이 연상됩니다...차(茶)향이나는 훈훈한 아침.
    이러면안돼는데.............아침부터, 시에 취하다니,,,^^
    감사합니다..
  • ?
    도명 2004.11.24 09:11
    <선비샘 맑은 물에 뜬 별.별.별.> 수많은 오브넷 별님들과
    찬란한 밤을 수 놓을 이야기 귀열고 있을게요. 막사발님! 합장
  • ?
    하회별신 2004.11.24 14:25
    낯설지 않은 발걸음이 있습니다.
    바로 "별"이겠지요.
    별 맞이하실 준비 다 되셨나요?

    반갑습니다. 저도 합장
  • ?
    하회별신 2004.11.24 14:28
    섬호정 선생님,
    지난 일요일에 부안 내소사에 갔었는데...
    법당안에서 절하는 법을 몰라 예를 갖추지 못하고 밖에서 서성거리다가 왔습니다.
    기회가 되면 가르쳐 주셔야해요. 네? 꼭이요.
  • ?
    섬호정 2004.11.26 08:52
    예외로, 하회별신님께 법당 예법 알려 드려봅니다
    * <사찰 참배>일반인으로서 산행, 관광 중에 사찰을 들리시면
    합장으로 예 함이 보기에도 좋습니다(겸손함의 이미지로~)
    타종교인은 목례로 법당앞을 지나심도 좋아뵙니다.
    *<법당에 드시면>중앙문 입실은 금지.(어간문=조실, 주지등 큰스님의 출입문임) 측면의 문으로 들어가(오른 손으로 문고리를 잡고서), 문 앞에서 먼저 반배를 한 후, 중앙을 피해 적당한 자리에서 합장으로 반배(15 도~) 후, 오체투지 (五體投肢)로 삼배를 올림.절 할때 손가락끝을 10 여도 올림은 자비섭수의 뜻임).일어날때도 합장한 자세로 발가락 끝에 힘주어 일순간에 일어섭니다./스님들이 앞가슴에 왼손을 대고 엎드리고 일어서심은 가사를 흐트리지 않기위함.
    五體 :(이마 두 무릎 두 팔),일어난 후 다시 반배로, 물러남.
    * 촛불이 켜져 있으면 그대로, 향은 하나 꽂은 후에 삼배 올리세요.
    향 꽂이법: 향을 촛불에 불을 댕겨 오른 손으로 잡고 왼손은 오른 손팔굽을 받치며 향을 들어 이마 중앙에 높이 대어 '中' 字 를 연상한 후에 꽂음.
    사원에서는 기원을 하십시요 이곳에 온 뜻을, (기원에는 평화, 자애의 뜻을 담으시어...) .

    <선생님>호칭 다음엔 사용치 마세요.ㅎㅎㅎ 하회별신님, '꼭'의 답변이 되시길요. 간략하게 사찰 實修 기초편을 올립니다. 문화인의 기본의 예를 갖추시길 바라며 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 새해에는 4 산에 미친 사람 2004.12.27 1570
58 그리운 지리산(옮김) 4 부용 2004.12.24 1396
57 [re] 그리운 지리산(주옥같은 답글님들도 따라~) 섬호정 2004.12.24 1517
56 문학산 3 부용 2004.12.22 1318
55 스스로 쓴 제문(도연명) 4 김현거사 2004.12.02 2017
54 동면 3 시골역 2004.11.27 1543
53 불놀이 : 막사발님 장터목에서 본 반야의 석양 2 섬호정 2004.11.26 1397
52 구름위의 여자 : 막사발 안수동 시인글 1 섬호정 2004.11.26 1386
» 막사발 (안수동)시인을 맞으며 8 도명 2004.11.23 1449
50 전원으로 돌아와 4 김현거사 2004.11.18 1576
49 마음 속의 산 4 김현거사 2004.11.11 1536
48 기다림 6 file 허허바다 2004.11.08 1654
47 귀거래사 4 김현거사 2004.11.08 1682
46 처음부터 다시 하기엔 7 file 허허바다 2004.11.05 1634
45 지리산 夜話 4 박희상 2004.11.02 1493
44 벽소령 별 하나 5 도명 2004.10.28 1449
43 가을비 내리는 산록 도명 2004.10.12 1349
42 님의 영전에 2 시골역 2004.10.10 1553
41 '제석봉'에 올립니다(추모시) 도명 2004.10.09 1296
40 님바라기 평사리(추모시) 도명 2004.10.09 14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