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정진원의 지리산이야기

정진원 프로필 [moveon 프로필]
산 이야기
2001.11.09 15:42

지리산 범왕골 --버림의 美學

조회 수 2043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9월 범왕골은 한적하고도 지루한 정적이 감돈다.
        지리의 다른 봉우리 토끼봉의 산행로에 속하기도 하는 이
        마을을 헐렁하게 걸어 보는 것도 등산과는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해서 좋다.
        접어드는 길목에서 아이를 만나 이 길끝에는 무엇이 있을
        지를 묻는다.
        "작은 암자가 하나 있어요."
        어떤 모습일까?
        길-- 꺽이고 어설픈 시멘트 길은 사람을 팍팍하게 만드는
        악취를 내어 뿜는다.

        길 끝에 작은 나무 팻말이  말하고 있는 내용에 가슴이 벌써
        아린다.
        정확한 내용을 기억못하는 것은 늘 그 내용에 감정을 실어
        내용 자체의 글자를 소홀히 하는 버릇에 있다.
        "꿈과  같은 세상을 등지려고 이곳에 모여 수행한다"
        는 내용이구나.
    
        빛에 바래고, 썩어 내린 팻말에 비해 아주 정갈한 기와집
        작은 처소가 나타난다.
        늘 그렇듯이 사는 장소보다 뜰이 넓은 것이 그네들 사는 집
        의 특징이고 나는 그런 모습들이 사랑스럽다.
        최소한의 것만을 소유하고 아니면 아예 소유를 무시하고
        사는 脫俗한 향기 때문에.. .
        떠난 지 오래되어 더욱 적막한 뜨락에 9월 초입의 강렬한
        햇살이 잔디를 태우고 있다.
        
        노랗게 탄다...
        햇살이 저렇게 노랗다는 것. . .환영같다.

        사립을 젖히고 나오다 길목 다른편에 팻말이 하나 더 보인다.
        "화장실"
        호기심이 늘 가는 곳이다.
        어느곳에서건 산속의 화장실에는 우리가 이해 할 수 없는
        버림의 美學이[웃음] 있기 마련. . .
        들어 오른다.
        가파른 곳에 산길로 이어지는 곳에, 생활이 이루어지는 곳
        에서 이렇게 멀리 낯설게 화장실을 가지고 살아 갈 수 있나?

        행주좌와 모든게 수행이라더니 사색을 위한 포행을 겸하다
        보면 그럴 수 있겠다.

        아니 없다. 아무것도.

        박장 대소를 하고 웃었다.
        그랬었군.
        모든 것을 자연으로 환원시키기 위해 집없는 집을 지은 것
        이었군.
        어쩌면 칠불사의 거대한 화장실로 이 길이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그러자면 한참의 시간을 오를텐데. . .
        
        그렇게 연결할 필요도 없다.

        도중에 숲에 자연스레 버리는 것일테지. . . . .
  
        늘 사찰이 오히려 산을 망치고 있다고 생각하기도 하는 사람
        이다. 나는.. .
        이미 수행도 물질 문명의 홍수 속에 점철되어 가는 상태에
        있음으로 해서. .

        그런데 이 옹골찬 "세상을 버리기 위해 수행하는" 초보 수행
        자들의 발상이 기가 차고 웃음이 나오는 것은 나도 모르겠다.

        독특하기로 유명한"뒷간" 이야기로 버리는 마음을 적었던
        한 승려의 이야기가 생각난다.
        " 잘 버리면 그게 "道" 라"는. . .

   사족: 범왕골은 칠불사의 전설과 관계가 있는 지리 골짜기의 마을
         이다. 토끼봉에서 칠불쪽으로의 하산이 차단된 지점에서
         등산로가 이곳으로 이어져 있기도 하다.
         그러나 잘 찾아서 칠불쪽으로 하산하는 것이 조금 편리하다.
        
        
        
      
        
        
        
      


      
      


        
  • ?
    parkjs38 2003.10.21 13:38
    "버림의 미학"이라.. 잘 버리면 그게 "道"라.. ?? @@ ##%%& 에궁~ 도저히 그 경지를 모르겠사옵니당~ 아닌가? 이런 것인가?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2 산 이야기 차꽃이 지고 있어서. . . 3 moveon 2001.11.01 3175
221 산 이야기 여래의 눈 3 moveon 2001.11.06 2137
220 산 이야기 서화담 과 반야봉. . 2 moveon 2001.11.08 1955
» 산 이야기 지리산 범왕골 --버림의 美學 1 moveon 2001.11.09 2043
218 산 이야기 은둔의 기상--지리산 단속사지 政堂梅花 2 moveon 2001.11.10 1812
217 산 이야기 雨中山行 2 moveon 2001.11.12 2343
216 산 이야기 선비샘과 벽소령 여름 1 moveon 2001.11.12 2193
215 산 이야기 몽수경 한 갈피--차일봉 "우번암" 그 사람 1 moveon 2001.11.19 2017
214 산 이야기 沈默은 言語의 여백--- 목통골 觀香停의 겨울 초입. 2 moveon 2001.11.25 1950
213 산 이야기 지리산 백배 즐기기--주 능선 무인 카페[?] 1 moveon 2001.12.18 2757
212 이야기 최참판댁과 조부자 집--지리산 평사리. 1 moveon 2001.12.23 2015
211 산 이야기 덕유산 . . .남덕유 1 moveon 2002.01.04 1709
210 산 이야기 2002년 겨울 지리山 연하천--그곳에만 있는 특별함. 4 moveon 2002.01.14 2080
209 이야기 다시 /문/수/대/에.. . 3 moveon 2002.01.22 1919
208 이야기 전설[?]속의 반야봉 묘향대. 5 moveon 2002.02.01 2197
207 이야기 지리산의 또 하나의 아름다움 3 moveon 2002.02.07 2196
206 산 이야기 그 山 그 사람--겨울 마지막 산행속에서 만난 얼굴 1 moveon 2002.02.22 2029
205 산 이야기 뜻하지 않은 만남-牛飜庵 그 스님 1 牛飜庵 2002.02.25 3842
204 산 이야기 "깨진 소줏병속의 들꽃" 6 moveon 2002.02.27 1928
203 이야기 꽃 소식 유감. 6 moveon 2002.03.04 16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