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갤러리>산과들 갤러리

누구나 자유롭게, 산/들/꽃/산행 사진을 올릴 수 있습니다.
조회 수 1541 댓글 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위사진) 2004.10.24 오전7:38 이른 아침 새석대피소... 매번 그 자리에서...





(위사진) 2004.10.24 오전7:43 촛대봉 위로 햇님 나오셨습니다...





(위사진) 2004.10.24 오전7:45 아쉬워 다시 뒤돌아섭니다...





(위사진) 2004.10.24 오전8:32 한신계곡으로 내려서며... 북쪽 사면의 쌀쌀함...





(위사진) 2004.10.24 오전9:19 마지막 안간힘...





(위사진) 2004.10.24 오전9:19 이방인...





(위사진) 2004.10.24 오전9:50 움츠린 성긴 가지에도 따쓰한 햇살이...





(위사진) 2004.10.24 오전10:08 점점 파래져 가는 하늘...





(위사진) 2004.10.24 오전11:18 야위어 가는 짙은 그림자...





(위사진) 2004.10.24 오전11:20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





(위사진) 2004.10.24 오전11:39 뜨거운 햇살은 싫어요 ^^*





(위사진) 2004.10.24 오전11:44 그냥 올려다보고 싶어서... 멀어져버린 그곳...





(위사진) 2004.10.24 오전11:44 타는 듯한 붉은 수줍음...





(위사진) 2004.10.24 오후12:07 골격미인 ^^*





(위사진) 2004.10.24 오후12:07 더 멀어져 버렸습니다...





(위사진) 2004.10.24 오후12:13 계곡의 햇살은 이미 겨울입니다...





(위사진) 2004.10.24 오후12:17 아픔을 참고...





(위사진) 2004.10.24 오후12:32 무심히 흘러만 가고...





(위사진) 2004.10.24 오후12:42 다시 모여 한층 뽐내며...





(위사진) 2004.10.24 오후12:43 오색 찬란한 지리...





(위사진) 2004.10.24 오후12:44 그옆도...





(위사진) 2004.10.24 오후12:49 그 아래에도...





(위사진) 2004.10.24 오후12:51 힘없이 이리저리 날리다... 편안한 휴식 되소서...





(위사진) 2004.10.24 오후12:52 심술궂은 햇님, 색을 빼앗아 가 버리고...





(위사진) 2004.10.24 오후12:58 세찬 바람 울긋불긋한 오색 가루 뿌리고 간 듯...





(위사진) 2004.10.24 오후1:05 돌아선 아쉬움...





(위사진) 2004.10.24 오후1:08 마지막 화려함 깊숙히 저장하고...





(위사진) 2004.10.24 오후1:08 좀 더 가까지... 좀 더 자세히...





(위사진) 2004.10.24 오후1:18 바로 전 10월초 바라본 광경에 바뀐 것은 노오란 색들뿐...





(위사진) 2004.10.24 오후1:20 부드러운 숲길...





(위사진) 2004.10.24 오후1:21 붉은 스카프... ^^*





(위사진) 2004.10.23 오후1:24 멀어지는 미인...





(위사진) 2004.10.24 오후1:24 모든 것이 조금씩 서서히 멀어지고...





(위사진) 2004.10.24 오후1:28 그럴 수 없노라 꼬옥 붙들고 서서...





(위사진) 2004.10.24 오후1:31 그 모습... 이젠 저 빛과 저 색으로만 상상할 뿐...





(위사진) 2004.10.24 오후1:33 슬픈 눈부심...





(위사진) 2004.10.24 오1:34 슬픈 아쉬움 포근히 감싸며...





(위사진) 2004.10.24 오후1:38 작은 너울거림... 그래... 그래...





(위사진) 2004.10.24 오후1:43 힘들어 하는 아내 기다리며...





(위사진) 2004.10.24 오후2:10 고생하셨어요~ 다음에 또 오세요 ^^* 그래요...



Watermark - Enya
  • ?
    야생마 2004.10.25 17:53
    마지막 공연이라선지 더욱 화려하고 애잔한 감동을 줍니다.
    달려가야 겠네요. 홀로 더 늦기전에...
    제 인생에서 작년에 이어 가장 행복한 가을을 보낸듯한데
    작별인사라도 해야겠습니다. 다 지리의 감동이니...
    다친데는 괜찮으신지 걱정이네요. 행복 하셨겠습니다.
  • ?
    희망 2004.10.25 18:44
    부상정도가 낮은거지요? 그렇지요? 아주 아주 낮은거지요?
    꼭꼭 붙어 다니시길요. 앞으로는 혼자서 앞서가지 마세요.
    아셨지요? 이미 약속하셨겠지만...^^
  • ?
    슬기난 2004.10.25 19:44
    힘들었겠지만 그래도 두분, 오붓한 시간이었겠지요?
    저리도 고운 빛깔로 곁에 다가온 지리산 단풍에 취해
    지나가는 10월입니다.
  • ?
    둥지 2004.10.25 20:00
    허허... 정말 이러하실 겁니까..
    가슴이 너무 시리네요
    너무나 아름다버요...

  • ?
    아!지리여 2004.10.25 20:12
    홀로계시는 어머님을 두고 떠나가는 자식을 쳐다보시는 어머님의 모습입니다.
  • ?
    선경 2004.10.26 04:13
    화려하고 멋진가을지리의 공연속에 심취되어...
    공연은 끝이 났음에도 그자리에서 떠나지 못하고
    흐르는 선률과 함께 마냥 서있습니다
    사모님 빨리 쾌차하시기 바랍니다
  • ?
    부용암 2004.10.26 08:46
    하산하실때 얼마나 힘드셨을까요?
    오래가는 후휴증입니다. 빨리 꼭 치료하셔요.^^

    정리의 달인이신 허허바다님 덕분에
    10월의 마지막 주간이 우아할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 ?
    솔메 2004.10.26 16:12
    가을을 품은 지리의 모든 구석들이
    다 드러나있는 멋진 사진들입니다.
  • ?
    깊은산 2004.10.27 11:16
    아,,, 지리군요.... 그 곳만한 곳이 어디에도 없습니다.
  • ?
    작은 이영진 2004.10.27 17:16
    대피소는 벽소령이던 세석이던 사진으로 봐도 언제나 찡하네요 그리고 이번달 말까지 지리에 단풍이 좀 기다려줄까요?
  • ?
    진로 2004.10.28 11:29
    우와 화려한 단풍 예쁘기만 합니다.
  • ?
    오 해 봉 2004.10.28 14:26
    좋은사진 잘 보았습니다,
    빠른쾌유를 기원 할께요.
  • ?
    기쁜인연 2004.10.28 16:43
    아------------------------!
    뵙고 싶었던 허허바다님과 스쳐 지났군요!
    백무동에서 6시50분 출발 해서 13명의 대군이 세석에
    11시에 도착했으니..............
    어디쯤에서 허허바다님을 기쁜인연으로 스쳤을 까요?
    만나 뵈서 반가웠습니다.
  • ?
    허허바다 2004.10.28 17:25
    허! 그러셨나요?
    배낭을 앞뒤로 메고 갔으니 헥헥거려
    13분의 대군이 지나가셨는지
    도체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ㅎㅎ
    아무튼 인연이었습니다... ^^*
  • ?
    인자요산 2004.10.28 17:56
    작년 가을 사진도 넋을 잃고 봤습니다
    여름세석 화려함과는 다른 풍경에 초라하다고 느꼈는데 허허님 시선으로 보는 가을세석은 또다른 멋을 주는군요
    지리와 아기자기한 대화하는것보면 애교넘치는 허/허/바/다
  • ?
    정진도 2004.11.12 20:55
    거침없는 글과 그림 ............
    좋아 하다못해 존경합니다........ 존경!

  1. 만복대에서~~ 4 file

  2. 천왕봉 일출 사진들^^ 1

  3. 피아골 단풍 0

  4. 지리산 일몰 2 file

  5. 반야 일몰 2 file

  6. 반야봉에서 가을을 떠나보내다.(2) 12

  7. 반야봉에서 가을을 떠나보내다.(1) 14

  8. 다시 장터목으로... 2 file

  9. 화개 십리 벚꽃길- 가을에 가다 5 file

  10. 화려한 가을의 마지막 공연 (2) 16

  11. 화려한 가을의 마지막 공연 (1) 7

  12. 장터목에서 6 file

  13. 중봉에서 본 운해 1 file

  14. 반야봉의 하루 2 file

  15. 반야봉일몰 1 file

  16. 여름의 지리산 1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41 Next
/ 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