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삶의추억

조회 수 2067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추억의 교정 가을 운동회 

70년대 초, 도봉산 아래 어느교정에서 근무하던 해, 전국 무용연수회에서 첫날 첫 연수에서 부터 큰 강당을 울리던 음악 '베싸메무쵸' 가 젊은 가슴들을 울렁이게 하였지요 바로 탱고에서 첫 연수가 시작되더니, 헝가리무곡으로~ 참 살맛나게 해주던 유명한 '임을파' 무용가님도 이젠 고인이 되셨겠지만... 女 조교와 한쌍이되어 시범조였던 때 를 회상해 주는 아련한 추억의 연주곡이네요. 가을 운동회~ 지금처럼 황홀한 백~코러스는 삽입이 안 되었었지만, 운동회 당일엔 의정부 지역 인근 주둔 부대 지원으로 국군 군악대의 밴드에 맞추어 5,6학년 남 여 아동들이 폭 댄스로  마스게임을 펼쳤다. 그 당시 마스게임은 운동회필수 프로그램이었고, 처음으로 우리나라에 시도된 카드색션으로 이름나던 이웃 한성여고에 가서 개별로 익혀와서 잔치에 선 보이기도 했다. 후에 학교별 체육대회에선 특별 응원상도 푸짐하게 받아오고... 운동장에서 해 저물도록 연습시키던 시절의  그 정열. 어디로 숨었는지... 이젠 베사메무쵸가 웅장하게 울려도 , 산에 오르는 연습삼아  기억해 내어 땀을 내며 움직여 보는데, 스윙이 잘 안 되고... 아찔해지네요 ~   결과, 발표무대 보다는 땀 흘리던 연습때가 늘 즐겁고 좋은것~ 보조교사와 둘이서 땅거미가 짙도록 연습하면, 여타 직원들이 아이들 격려하고 응원하며 스탭을 따라 익힌다고 퇴근길을 멈추던 일도  삼삼히 떠오르고.... 운동회 당일엔 앵콜 프로그램으로 마지막 휘나레로 인기몰이 하던일.. 어린 학동들도 신이나서 배고프다 고달프다 불평도 안해 주었고, 그 당시 유명하던 '삼립크림빵' 우유들로    위로간식품이 쏟아져 즐겁기도 했으니까 ... 귀엽고 어여쁜 12,3세 아이들 발랄한 동작들이 참으로 박수갈채를 받았던 것 같다. 학교외의 과외란 고역거리도 없었던 시대여서, 참여하는 학급담임과 학부모들은 최선을 다해 아들 딸들, 제자들을 마음껏 후원해 주었고 경쟁이나 하듯 찬란한 의상들을 구상해 와서 나를 귀찮게(?) 해 주었다. 협의 끝에 지정된 무용의상이 걸작이었던것 같다. 동대문 시장에서 그 당시 한복 안감으로 유행하던 나이롱천을 싸게 구입해서 이용했다. 학급별로 색깔을 선정하여 코발트색, 초록색, 빨강색, 하얀색, 8부 스카트 길이에 3단 레스를 만들어 달고, 하얀 브라우스에 치마색깔의 가느다란 끈 리본을 매었다. 여자아이들은 모두가 서양의 공주 차림 같다고 좋아들 하고, 남자아동들은 자주색 짧은 반바지에 하얀 와이셔츠에 검정 나비넥타이를 고무줄에 끼워 매달으니 하나같이 귀공자들 같았다. 학급에 관계없이 통일된 남자의상은 훨씬 수월하게 만들어져서 미싱에 솜씨있는 엄마들은 적잖이 아르바이트 감이 되는것 같은 눈치였다. 학교 인근의 군인 옷 수선집에서는 쪽지를 붙인게 눈에 띄이기도.. <()()()학교 운동회 남자무용복 만듬>이란, 언제나 무용은 의상에서 좋은 인상과 높은 점수를 얻는다. 야외무대인 운동회는 더더욱 화려한 작품들이 잔치분위기를 더욱 북돋우어 준다. 해마다 이동해 가는 학교 마다 가을 운동회 때이면 물만난 고기처럼~조금은 소란한 춤마당을 펼쳤던것 같다. 6백명을 데리고 탈춤 마스게임을 벌리던 아차산 아래 광장동~ 한달 내내 연습마당 인근에서는 얼쑤 ~! 얼쑤 ~! 춤사위 울림이 진동하였으니. 요란한 소리 사물연습이 오후 교정을 장악해서 때로는 아차산 중턱까지 데리고 올라가서 연습을 시키고 온일도 있고. 나의 레퍼토리 안에는 그 당시마다 유행곡이던, 연주곡들이 많이 울렸었다. 콰이강의 다리, 숭어, 우편마차, 노들강변, 풍년가, 꼭두각시, 소고놀이, 숲속의 대장간, 오브라디~스와니강....그 음악에 내가 즐겨 취하고. 무감각한 어린이들을 동화 시키느라 안무하며 고심하던 그 시절이었다. 그들을 위해 쉼없이 구상하고 연수 하고 바쁘게 지냈던 시절이었다. 가끔은 그 열정의 시절에 인연이 되었던 아이들, 낯선 모습으로 변한 그들을 우연히 만나는 때가 곳곳에서 종종 일어나 나를 당황하게 한다. 오늘의 '베싸메무쵸~!' 참으로 신나는 추억 한편을 일바셔 주는 연주곡이다. 마음껏 정열을 쏟았던 교정,그 자리 훌훌~ 벗고 떠나온 지금 , 내겐 땀 흘린 아름다운 추억으로 소중한데 그 시절 어린 그들은 얼마나 보람있는 삶을 이루었는지 조심스럽게 염려해 본다. 고운 꿈을 키우던 그들이 어디에서나 모두 행복하기를 바란다. 竹宣齋에서 도명 합장

  • ?
    야생마 2005.01.09 19:01
    그시절 학교교정에서 울려퍼지던 연주회가 들리는듯 하네요.
    궁짝궁짝 신나네요.ㅎㅎㅎ
    요즘 춤 추시러 다니시면서 재미가 있으신지요.
    그정도 열정이면 천왕봉등정 문제 없겠습니다.
  • ?
    섬호정 2005.01.09 19:31
    야생마님! 아직 한반도에 계신가요....
    요즘 춤이 머리 속에서 웅크리고 있는 중....
  • ?
    부도옹 2005.01.09 23:22
    이렇게 섬호정님이 고운 이유는
    '열정의 시절'이 있었기 때문이겠지요. ^^*
  • ?
    대비전 별감 2005.01.11 10:08
    竹宣齋- 현판을 드디어 달으셨군요.
    大妃殿 殿閣 이름이 <竹宣齋>로 명명되었음을 감축드립니다.
  • ?
    선경 2005.01.11 12:50
    97년 제가 떠나오기전까지
    임을파선생님 한국레크리에이션협회 전문교수님으로
    활동하셨어요.....섬호정님
  • ?
    편한신발 2005.01.14 18:16
    신나는 음악에, 열정의 추억담 잘읽고 갑니다.
    섬호정님의 그열정은 아직도 식지 않으신듯합니다,
    천왕봉 등정, 꼭. 성공하시길 비나이다...
  • ?
    솔메 2005.01.21 10:38
    반가운 추억담입니다.
    선생님 덕으로 오래전의 기억을 더듬어봅니다.
  • ?
    섬호정 2005.02.26 15:13
    선경님! 임을파선생님의 활동소식을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그 어른들이야 수많은 사람들을 일일히 기억하실 순 없겠만
    저희들 연수 수료증으로 기록된 존함들이라 추억으로도 기억해
    내었네요 대머리의 그 모습 오래 건강하시길 빕니다 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삶의 추억 운영자 2004.07.21 1665
37 지리산이 생각나는... 2 gunners 2011.05.26 464
36 판소리 춘향가 3 김현거사 2006.10.02 2033
35 물 따라 바람 따라 2 김현거사 2006.05.24 1720
34 음악 2 김현거사 2006.05.16 2164
33 인생 3 김현거사 2006.03.15 1862
32 명창 안숙선의 소리 세계 2 김현거사 2005.11.04 1771
31 촌사람 북경유람기 3 강미성 2005.08.24 1537
30 동침하는날 새벽에~ 섬호정 2005.08.23 1498
29 연극 혼자서 보는 날 7 섬호정 2005.02.25 1868
28 [re] 연극 속으로: 사랑을 사르다 2 도명 2005.03.02 1660
27 삶, 덴버의 추억 일바시기 3 섬호정 2005.02.04 1662
26 설악에 얽힌 추억 5 김수훈 2005.02.02 1768
25 청량산의 추억 5 file 김수훈 2005.01.17 1940
» 추억의 교정 가을 운동회 8 섬호정 2005.01.09 2067
23 옛동산에 올라 5 섬호정 2004.12.31 1929
22 청담스님 5 김현거사 2004.12.09 2186
21 [re] 청담스님 법향... 섬호정 2004.12.30 1180
20 백석현 이야기 4 김현거사 2004.12.06 1481
19 덴버 레드락 파크의 '적색 크라운 스톤' 7 섬호정 2004.12.02 17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