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갤러리>박해경,박미혜 갤러리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2011.05.02 20:38

...

조회 수 72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러시아의 봄>  

      ...정체성의 혼란을 느끼고 있는 요즘...
         친구가 얘기 한다.
         장사 하는 사람들은 모든 사람들과 적당한 거리를 두는게
         그 사람도 잃지 않는 현명한 길이라고...

        '과연 그게 그 사람을 잃지 않는 길인가,
         무엇을 하던 중간이 되지 않는 난.
         인간 관계도 무척이나 버겁다.
        
         좋아도 너무 좋은 척 하지 말고,
         좌절해도 너무 힘들어 하지 않고,
         삶을 담담히 받아 들이라는 말.

         이해는 되지만, 그리 하고 싶지는 않다.
         좋은건 맘껏 좋아하고, 힘든건 힘들어 하다 보면 나름 길이 보이고.^^
         매 순간을 격정적으로 받아 들이고 싶던,,,, 그 순간을 넘어서
         요즘은 모든걸 피하고 싶어진다.
        
         가장 두려운건 사람이다.
         가장 그리운 것 또한  사람이다.
        
         '무엇 보다도 사람에게 기대가 없어야 한다.
          내 마음과 같겠지 하는 것에서 부터
          실망이 오고, 상처가 된다는것을...
          알아야 한단다.'

          난 정말
          늘 누군가에게 기대를 하고 살았던 것일까.....
          
          울고, 웃어도 바닥이 보이는
          그런 친구들과 함께 하고 싶다.

        .....소주잔을 기울이지 않은지 꽤 오래되었다.
             함께 술잘을 기울여줄 친구가 그립다.
             지리산 그 어디에서 우리 함께하지 않을래? ^^
             많은 분들이 그립습니다.



          

  1. 오브넷 여러분. 6 file

  2. 올해는.... 1 file

  3. 11월엔 가자. 2 file

  4. 여름을 보내고 가을도 가고... 1 file

  5. 1년후에 다시...... 1 file

  6. 마음.... 0 file

  7. 봄비가 내리네요. 2 file

  8. ... 0 file

  9. 봄.. 0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