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01.09.18 17:16

오늘 그리운 지리..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여러님들, 고맙습니다.
지리를 그리는 분들의 도시 속, 작은 마음의 처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 작은 공간이 지리가 굴뚝같이 보고플 때 스쳐지나는 마당이 된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겠습니다.
지리에 달려가고 싶어도 발목을 붙잡는 사정들이 저마다 있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지리에 다녀와도 늘 지리품이 그리운가 봅니다...

함세덕의 희곡 "동승"이 생각납니다.
오늘. 그 그리움의 은유로 삼아봅니다..


      ------------------------ 동 승 (童僧) -----------------------

*도념=동승

[때] 초겨울
[장소] 동리에서 멀리 떨어진 심산고찰(深山古刹)
[무대] 숲을 뚫고 가는 산길이 산문(山門)으로 들어간다. 원내(院內)에 비각, 그 뒤로 산신당,  칠성당의 기와 지붕, 재 올리는 오색기치(五色旗幟)가 펄펄 날린다. 후면은 비탈. 우변(右邊) 바위틈에 샘에서 내려오는 물을 받는 물통이 있다.

재 올린다는 소문을 들은 구경꾼떼들 산문으로 들어간다. 청청한 목탁 소리와
염불 소리 이따금 북소리.  

도념, 물지개에 걸터 앉은 채, 멀거니 동리를 내려다보고 있다. 이따금 허공을 응시하다가는, 고개를 탁 떨어뜨리고 흐느낀다.

초부(樵夫), 나무를 한짐 안고 들어와, 지게에 얹는다.

  [도념] 인수아버지. 정말 바른 대루 얘기해 주세요. 우리 어머니 언제 오신다고 하셨어요?

  [초부] 내년 봄 보리 베구 나면 오신다드라.

  [도념] 또 거짓말?

  [초부] 거짓말이 뭐니? 세상 없어도 이번엔 꼭 데리러 오실껄.

  [도념]  바위 틈에 할미꽃이 피기가 무섭게, 보리베니 하구 동네만 내려다 봤어요. 인수 아버지네 보리를 벌써 다섯 번째 베었지만 어디 오세요?

  [초부] 내년만은 틀림없을 게다.

  [도념] 동지, 섣달, 정월, 2월, 3월, 4월 아이구 아직도 여섯 달이나 남았군요?

  [초부] 뭘, 세월은 유수 같다고 하지 않니?

  [도념] 여섯 달을 또 어떻게 기다려요?

  [초부] 눈 꿈쩍할 사이야.

  [도념] 또 봄보리 베구 나서 안 오시면 도라지 꽃이 필 때 온다고 넘어갈라구?

  [초부] 이번만은 장담하마. 틀림없을 게다. (도념의 팔을 붙잡고 백화목 밑으로
끌고가며) 이리 오너라. 내가 여섯 달을 빨리 기다리는 법을 가르쳐 주마.

  [도념] 그만둬요. 또 속일려구?

  [초부] 한번만, 더 속으려무나.

  초부. 도념을 나무에 세우고 머리 위에 세 치쯤 간격을 두고 도끼를 들어 금(線)을 긋는다.

  [도념] (발돋움하며) 이거 너무 높지 않어요? 작년 봄에 그은 금은. 두 치 밖에 안 됐어요.

  [초부] 높은 게 뭐니? 네가 이 금까지 자랄 땐 여섯 달이 다 가구. 뒷산에 꾀꼬리가 울구 법당 뒤엔 목련꽃이 화안히 필 께다. 그럼 난 또 보리를 베기 시작하마.

  [도념] 눈이 오나 비가 오나 하루 안 빠지고 아침이면 키를 재 봤어요. 그은 금까지 키는 다 자랐어두 어머니는 안 오시던데요 뭐?

  도념 물지개를 지고 일어선다.

(.....후략)
  • ?
    박용희 2001.09.19 20:04
    그런데 말예요.. 곁에 있어도 멀리 있어도 똑같이 그리운거.. 왤까요..
  • ?
    부도옹 2001.09.20 00:16
    극히 개인적인 질문.... 다음에 만들어질 'audition'의 주제가 뭡니까? 살~짝 가르쳐 줄 수 있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41 넉넉한 한가위 맞으세요. 오브 2001.09.28
40 仲秋佳節 !!!! 솔메거사 2001.09.28
39 휘영청 밝은 보름달이 뜬다네 자유부인 2001.09.28
38 즐거운 한가위 맞으세요 박용희 2001.09.28
37 갤러리의 사진에서.. 전종율 2001.09.26
36 [re] 갤러리의 사진에서.. 오브 2001.09.26
35 죄송하오나. 전종율 2001.09.26
34 지금 gallery는 야생화 천국.. 오브 2001.09.26
33 전종율님~~ 오브 2001.09.25
32 빛바랜 금강산 등정사진- 주인공의 외손녀인.... 1 file 솔메거사 2001.09.25
31 솔메거사님, 박용희 2001.09.24
30 복이 터졌다고 할까요, 고생 길이 훤하다고 할까요.. 2 박용희 2001.09.24
29 내가 사유하는 방식 1 자유부인 2001.09.21
28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남상현 2001.09.21
27 [re]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오브 2001.09.21
26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바람과나 2001.09.20
25 [re]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오브 2001.09.20
24 이야~~정말 멋져요..숙제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1 승준사랑나라사랑 2001.09.19
» 오늘 그리운 지리.. 2 오브 2001.09.18
22 박용희님께.. 2 오브 2001.09.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315 Next
/ 3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