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01.09.18 17:16

오늘 그리운 지리..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여러님들, 고맙습니다.
지리를 그리는 분들의 도시 속, 작은 마음의 처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 작은 공간이 지리가 굴뚝같이 보고플 때 스쳐지나는 마당이 된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겠습니다.
지리에 달려가고 싶어도 발목을 붙잡는 사정들이 저마다 있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지리에 다녀와도 늘 지리품이 그리운가 봅니다...

함세덕의 희곡 "동승"이 생각납니다.
오늘. 그 그리움의 은유로 삼아봅니다..


      ------------------------ 동 승 (童僧) -----------------------

*도념=동승

[때] 초겨울
[장소] 동리에서 멀리 떨어진 심산고찰(深山古刹)
[무대] 숲을 뚫고 가는 산길이 산문(山門)으로 들어간다. 원내(院內)에 비각, 그 뒤로 산신당,  칠성당의 기와 지붕, 재 올리는 오색기치(五色旗幟)가 펄펄 날린다. 후면은 비탈. 우변(右邊) 바위틈에 샘에서 내려오는 물을 받는 물통이 있다.

재 올린다는 소문을 들은 구경꾼떼들 산문으로 들어간다. 청청한 목탁 소리와
염불 소리 이따금 북소리.  

도념, 물지개에 걸터 앉은 채, 멀거니 동리를 내려다보고 있다. 이따금 허공을 응시하다가는, 고개를 탁 떨어뜨리고 흐느낀다.

초부(樵夫), 나무를 한짐 안고 들어와, 지게에 얹는다.

  [도념] 인수아버지. 정말 바른 대루 얘기해 주세요. 우리 어머니 언제 오신다고 하셨어요?

  [초부] 내년 봄 보리 베구 나면 오신다드라.

  [도념] 또 거짓말?

  [초부] 거짓말이 뭐니? 세상 없어도 이번엔 꼭 데리러 오실껄.

  [도념]  바위 틈에 할미꽃이 피기가 무섭게, 보리베니 하구 동네만 내려다 봤어요. 인수 아버지네 보리를 벌써 다섯 번째 베었지만 어디 오세요?

  [초부] 내년만은 틀림없을 게다.

  [도념] 동지, 섣달, 정월, 2월, 3월, 4월 아이구 아직도 여섯 달이나 남았군요?

  [초부] 뭘, 세월은 유수 같다고 하지 않니?

  [도념] 여섯 달을 또 어떻게 기다려요?

  [초부] 눈 꿈쩍할 사이야.

  [도념] 또 봄보리 베구 나서 안 오시면 도라지 꽃이 필 때 온다고 넘어갈라구?

  [초부] 이번만은 장담하마. 틀림없을 게다. (도념의 팔을 붙잡고 백화목 밑으로
끌고가며) 이리 오너라. 내가 여섯 달을 빨리 기다리는 법을 가르쳐 주마.

  [도념] 그만둬요. 또 속일려구?

  [초부] 한번만, 더 속으려무나.

  초부. 도념을 나무에 세우고 머리 위에 세 치쯤 간격을 두고 도끼를 들어 금(線)을 긋는다.

  [도념] (발돋움하며) 이거 너무 높지 않어요? 작년 봄에 그은 금은. 두 치 밖에 안 됐어요.

  [초부] 높은 게 뭐니? 네가 이 금까지 자랄 땐 여섯 달이 다 가구. 뒷산에 꾀꼬리가 울구 법당 뒤엔 목련꽃이 화안히 필 께다. 그럼 난 또 보리를 베기 시작하마.

  [도념] 눈이 오나 비가 오나 하루 안 빠지고 아침이면 키를 재 봤어요. 그은 금까지 키는 다 자랐어두 어머니는 안 오시던데요 뭐?

  도념 물지개를 지고 일어선다.

(.....후략)
  • ?
    박용희 2001.09.19 20:04
    그런데 말예요.. 곁에 있어도 멀리 있어도 똑같이 그리운거.. 왤까요..
  • ?
    부도옹 2001.09.20 00:16
    극히 개인적인 질문.... 다음에 만들어질 'audition'의 주제가 뭡니까? 살~짝 가르쳐 줄 수 있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30 복이 터졌다고 할까요, 고생 길이 훤하다고 할까요.. 2 박용희 2001.09.24
29 내가 사유하는 방식 1 자유부인 2001.09.21
28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남상현 2001.09.21
27 [re]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오브 2001.09.21
26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바람과나 2001.09.20
25 [re]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오브 2001.09.20
24 이야~~정말 멋져요..숙제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1 승준사랑나라사랑 2001.09.19
» 오늘 그리운 지리.. 2 오브 2001.09.18
22 박용희님께.. 2 오브 2001.09.20
21 부도옹님께.. 오브 2001.09.20
20 집떨이 합시다! ^&^ 2 백정인 2001.09.18
19 가을맞이 3 자유부인 2001.09.17
18 새로운 집, 좋습니다 !!! 1 솔메거사 2001.09.17
17 와우~~~~~^^축하합니다^^ 1 이호한 2001.09.17
16 꽃단장.. 1 세인트 2001.09.17
15 아니? 언제 이런일이..... 1 이봉신 2001.09.16
14 놀라운 일이 벌어진 하루 1 더레드 2001.09.16
13 문턱이 닳아야 낯설지 않겠지요... 1 두레네 2001.09.16
12 정말 산뜻하군요~ 2 정경석 2001.09.16
11 좋으네요~~ 1 소주한잔 2001.0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5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