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01.09.20 02:35

박용희님께..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박용희   memo :  그런데 말예요.. 곁에 있어도 멀리 있어도 똑같이 그리운거.. 왤까요..


박용희님.

글쎄요.. 제 짧은 소견으로는 우리 자신의 결핍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리산은 "橋脚의 山"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이곳과 저 너머를 이어주는 마당이라는 의미입니다.
신비로움,경이,그리고 지극한 평안, 깊은 잠....
우리의 의식세계는 理想이랄수도 있고, 꿈이라고도 명명되는 붙잡히지 않는 지향을 늘 지니고 있습니다.
그것은 아무런 매개없이 나의 뺨으로 불어오지는 않습니다.

산자락에서 흐르는 운해나 야생화의 가느다란 줄기 흔들림, 산 속 암자의 한모퉁이 흙벽에서 감지되는 시간의 눅눅함... 등을 매개로, 그 "너머"는 자신에게 흐릿하게 그러나 아주 감미롭게 다가옵니다.
그러나, 경계는 너무나도 철저해서 결국 우리는 제자리로 되돌아오고 맙니다.

다시 돌아올 수 밖에 없음으로 해서  지리에 있어도 그리움이 몰려옵니다.
지리를 떠나있으면, 더욱 분명하고 물리적으로 눈에 보이는 橋脚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그래서 또한 밖에서도 지리가 그리운 것이 아닐까요..
생활의 장에서는 지리가 그립고, 지리에 다가서면 또 그 지리 너머가 그립습니다.
아름다운 강변을 건너편까지 건너가지 못할지라도 다리를 중간쯤 도달하면 밑에는 그 강물 한자락이 햇빛을 반짝이며 유유히 흐르기 마련입니다.

한 장의 사진, 한송이 꽃 , 詩句.. 등은 우리자신에게 늘 꿈의 橋脚 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매개체들에 열광하는지 모릅니다...
그 꿈으로 인도하는 관문인 신비로움은 橋脚을 필요로 하고, 교각을 통해  "현실과 환상"을 넘나듭니다.

전 아직 젊고 경험과 식견이 부족하지만, 이땅에 살면서 아직 '지리'만한 넓고 깊은 橋脚을 느껴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지리산은 존재의 橋脚이면서 동시에 "꿈"을 함의합니다.

그래서.. 지리산은 늘 그리운 곳입니다...


박용희님,  제 생각은 대강 이러합니다.^^;;
이런 이야기일수록 관념의 춤추기가 강도를 더해가기 마련이라
이쯤에서 뚝! 끊습니다.^^


  • ?
    박용희 2001.09.20 08:37
    현실과 환상이 공존하는 1.5의 세계.. 그 넘나듦의 가운데에 지리가 있군요. 오브님에겐...
  • ?
    오브 2001.09.20 14:49
    예.. 지리에서 떨어져 현재 발딛고 선 자리에서의 제 "입장"입니다... 만약 지리에서 어떤 형태의 삶의 터전을 이루게 된다면, 그 "입장"은 자연스레 얼굴을 바꿀지도 모를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41 넉넉한 한가위 맞으세요. 오브 2001.09.28
40 仲秋佳節 !!!! 솔메거사 2001.09.28
39 휘영청 밝은 보름달이 뜬다네 자유부인 2001.09.28
38 즐거운 한가위 맞으세요 박용희 2001.09.28
37 갤러리의 사진에서.. 전종율 2001.09.26
36 [re] 갤러리의 사진에서.. 오브 2001.09.26
35 죄송하오나. 전종율 2001.09.26
34 지금 gallery는 야생화 천국.. 오브 2001.09.26
33 전종율님~~ 오브 2001.09.25
32 빛바랜 금강산 등정사진- 주인공의 외손녀인.... 1 file 솔메거사 2001.09.25
31 솔메거사님, 박용희 2001.09.24
30 복이 터졌다고 할까요, 고생 길이 훤하다고 할까요.. 2 박용희 2001.09.24
29 내가 사유하는 방식 1 자유부인 2001.09.21
28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남상현 2001.09.21
27 [re]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오브 2001.09.21
26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바람과나 2001.09.20
25 [re]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오브 2001.09.20
24 이야~~정말 멋져요..숙제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1 승준사랑나라사랑 2001.09.19
23 오늘 그리운 지리.. 2 오브 2001.09.18
» 박용희님께.. 2 오브 2001.09.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315 Next
/ 3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