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중학교때에 집을 이사한 적이 있었습니다.
나는 학교에 가느라 이사한 다음 집을 찾아가게 됐는데
골목골목을 빙글빙글 돌다 어수선한 대문 밖에서
한참이나 서서 낯서른 집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답니다.

한 밤을 지나 깨어난 다음날에도 여기가 어딘가 싶어
어리둥절한 아침 생각이 납니다.
어제 저녁 여러차레 접속을 시도해도
시골 전화모뎀의 주말 폭증때문인지 영 안되더군요.
마침내 들어선 새 집에서 흡족한 손님들의 안부를 보니 무척이나 반갑습니다.
용민님 꾸미느라 즐거운 고생(?)하셨습니다

님이 마련해 준 깨끗한 방을 꾸미려니
처음으로 자기 방을 갖던 소녀의 설레임이 이런게 아닐까 싶네요.
나는 청소년기에 다락방을 처음으로 내방이라 우기고
거기에 온갖 잡스런 것을 다 갖다 걸었었는데...

침대며 소파에 냉장고까지 갖춘 원룸같은 방을 보니
이거 그 안에 콕 박혀 독립해도 될 정도로
과분한 방입니다,
고마움을 우선은 말로 때웁니다.

요즘 왕시루봉 밑의 밤밭에 일당받고 밤따러 다닙니다.
날마다 아내와 피크닉이죠.
점심에 라면끓여 밥먹기도하고 뱀 나와 기겁하며
알밤을 줍는데 즐겁습니다.
그 바람에 지리산포탈에 새로운 이야기도 못올렸는데
곧 다시 뵙지요. 방꾸며 손님맞으려면 제 들뜬 기분부터
가라앉혀야 할테니...
그리고 아까 교회 가기전에 짧은 메시지를 썼는데 장 안되데요.
  • ?
    오브 2001.09.16 20:28
    두레 아버님.^^ 요새 밤 따러 다니는 이야기는 왜 안올리시나 궁금했던 참입니다.^^ 집공사가 마음에 조금이나마 드신다니 고맙습니다. 알밤 주워본 지가 저도 꽤 됐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30 복이 터졌다고 할까요, 고생 길이 훤하다고 할까요.. 2 박용희 2001.09.24
29 내가 사유하는 방식 1 자유부인 2001.09.21
28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남상현 2001.09.21
27 [re] 오랜만에 찾아왔는데...집 장만하셨군요.*^^ 오브 2001.09.21
26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바람과나 2001.09.20
25 [re] 이제는 이홈 낯설지 않네요 오브 2001.09.20
24 이야~~정말 멋져요..숙제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1 승준사랑나라사랑 2001.09.19
23 오늘 그리운 지리.. 2 오브 2001.09.18
22 박용희님께.. 2 오브 2001.09.20
21 부도옹님께.. 오브 2001.09.20
20 집떨이 합시다! ^&^ 2 백정인 2001.09.18
19 가을맞이 3 자유부인 2001.09.17
18 새로운 집, 좋습니다 !!! 1 솔메거사 2001.09.17
17 와우~~~~~^^축하합니다^^ 1 이호한 2001.09.17
16 꽃단장.. 1 세인트 2001.09.17
15 아니? 언제 이런일이..... 1 이봉신 2001.09.16
14 놀라운 일이 벌어진 하루 1 더레드 2001.09.16
» 문턱이 닳아야 낯설지 않겠지요... 1 두레네 2001.09.16
12 정말 산뜻하군요~ 2 정경석 2001.09.16
11 좋으네요~~ 1 소주한잔 2001.0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5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