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마을>차 이야기

이곳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조회 수 937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에콰도르 퀴또에서 그리운 지리산의 차 향기
  
    



차를 권하고 받을 수 없구나 !

(잠 못 들고 뒤척이는 사이에 삐져나온 다구들이 서럽게 생각되는 밤에...)


깊은 밤 잠 못이루고 지난 일들을 생각하는데
귀한 나의 벗 또한 봇짐 속에서 처량하구나
객지에서 신세지는 이 몸 어줍잖은 처지인지라
서로가 맘껏 차를 권하며 입맞춤도 못하는구려.


병야불침감구회
귀반역보중처처
객중우거궁박고
상적순접불다교

***지리산의 제귀인들께 그리운 정을 담아드리면서.....수우지인 무오.

-사랑방에서 옮김-

  • ?
    도명 2007.06.12 00:03
    무오선사님의 차 행각도 생활의 도반이 되어 지구촌 곳곳에 함께
    하시는군요. 저 역시도 봇짐 속에 작은 차도구를 챙겨 넣어,
    이역에서 혼자서 마치 차소꿉이라도 하듯 찻잔 2개 마주하며
    끽다거(喫茶去) 읊어 보았지요.
    그 순간은 여독도 향수도 슬어지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茶) 이야기 ㅣ 지리산자락 茶생활 운영자 2005.01.17 3518
44 심설 송무(深雪松舞) 1 도명 2008.01.26 844
43 선원무차회 네번째 날 도명 2007.09.25 1105
42 엘리콧시티 선원 무차방 세번째 도명 2007.09.17 962
41 초향차 그맛-선원 무차방에서 도명 2007.09.15 996
40 아침 평화의 연잎차 한잔 2 도명 2007.08.20 1154
39 산중일기/춘원 이광수 도명 2007.07.02 1373
» 차를 권하고 받을 수 없구나 /무오선사님 1 도명 2007.06.12 937
37 빈 마음차 (空心茶) 도명 2007.06.04 846
36 차를 끓이다/명전 도명 2007.06.02 919
35 차 한 잔 /신 필 영 3 도명 2007.05.19 1104
34 [차시] 보이차를 마십니다 2 도명 2007.03.31 1152
33 [도명의 茶尋圖] 보이차를 마십니다 2 도명 2007.03.18 1577
32 오카리나 연주 도명 2007.02.23 950
31 춘. 향. 차 한 잔 1 도명 2007.02.21 821
30 [차이야기]문차.품차.관차~ 2 도명 2007.02.19 1114
29 설날 차 한잔... 2 도명 2007.02.16 1038
28 찻 잔 속의 낙원 도명 2007.01.27 1117
27 한중차문화교류대전2006 1 차문화 2006.12.06 999
26 여명의 국화차 한 잔 도명 2006.11.29 1118
25 반야로 차와 함께 1 도명 2006.09.07 11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