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2007.04.05 09:41

[김현거사 한시축제]1

조회 수 151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한시축제] 4월의 詩歌滿唱편



매주 토요일 바둑 모임이 있어 친구들이 선릉 강남기원에
모인다. 기우회 회장 때  바둑詩를 하나 썼다.





           바둑 모임 -김현거사 -



世罷重古友    세상에서 물러나니 옛친구 중요해

每土會棋院     매 토요일 기원에서 만나도다

春夢今日秋     봄 꿈이 금일에는 가을이고

少年已白首     소년이 이제 흰머리 되었고나

閑雲上勝敗     한가한 구름처럼 승패 위에 있으니

黑白高下無     흑백도 높고 낮음도 없다

今李爭互先     오늘은 이군과 호선을 다투고

昔日連勝河     어제는 하군에게 연승하였네

古梅得淸淡     늙은 매화 청담을 얻었거니

名利流水花     명예나 돈은 흐르는 물 위의 꽃이로다

棋有舜之慧     바둑은 순 임금의 지혜와

處世之要諦     처세의 요체 있나니

捨小而取大     작은 것은 버리고 큰 것을 취하며

勢孤而取和     세력이 약하면 화합을 취하도다

全君弄中眞     전군은 농담 반 진담으로

勝卽自本强     이기면 자기가 본래 강한 것이고

敗卽兵家事     지면 병가지상사라네

日暮轉酒席     해 지자 술자리 들어가니

杯中有哄笑    술잔 속에 큰 웃음 있고

神仙如稚兒    신선들이 어린애 같아

敗無各最强    패한 자 없고 각자가 제일 강하구나




-수희재 서재에서 옮깁니다 -영상;칠암님-도명합장

























  • ?
    섬호정 2007.04.05 12:57
    점점사라져 가는 한시의 정서가 안타까웁던 터에
    김현거사님의 자유로운 분위기의 한시정서는
    우리들을 새롭게 깨워주십니다 감상해 보세요
    수희재에서 편집 되는대로 부지런히 올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 지리산 夜話 4 박희상 2004.11.02 1486
199 (1) 泉隱寺 범종소리 4 도명 2004.09.21 1620
198 새해에는 4 산에 미친 사람 2004.12.27 1568
197 '노고단에 여시비 내리니' /이성부 4 섬호정 2004.09.16 1545
196 '제석봉'에 올립니다(추모시) 도명 2004.10.09 1296
195 (annapurna님)영상에서 2 도명 2005.01.29 1526
194 5월의 노래 3 능선샘 2005.05.17 1604
193 7월의 연꽃이여 2 도명 2007.07.30 1485
192 7월의 지리 새벽달 1 도명 2005.07.27 1682
191 [re] 답시/능선샘님 시.. 도명 2006.08.20 1292
190 [re] 그리운 지리산(주옥같은 답글님들도 따라~) 섬호정 2004.12.24 1509
189 [re] 조각달 5 도명 2005.08.04 1448
188 [고국소식]겨울아리랑 섬호정 2005.12.01 1427
» [김현거사 한시축제]1 1 도명 2007.04.05 1512
186 [시 노래]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던: 안치환노래 3 섬호정 2005.09.21 2207
185 [시조] 화개동천 달빛 아래 도명 2009.07.31 1513
184 [지리연가 ]만남 2 /담연님 작품 1 도명 2006.09.02 1773
183 墨香悅讀(묵향열독) 무오선사 2006.10.23 1441
182 故 하성목님 새해에도~지리와 함께( 원추리) 5 도명 2005.01.26 1454
181 故 하성목님 새해에도~지리와 함께(섬진강) 5 도명 2005.01.26 14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