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조회 수 1387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외우시기 좀 편하게 해드리죠 ^^* 

<구름 위의 여자 / 안수동> 

키를 높여 구름 위에 서고 싶은 
팔을 벌려 지리산을 품고 싶은 
그 무슨 갈망이 
여기까지 오르게 하였는가 

산을 오른다는 일이 
진 짐을 비워가는 일이지만 
비울수록 가팔라지는 
비탈을 밀치고 올라 

용트림하는 운해에 세안하고 
불끈 치솟은 일출에 머리 말린 
천왕봉에 서면 
여태 온 길만이 길이 아니듯이 
고난은 고난만이 아니다 

꿈을 꾸면서도 포기해 
그대로 말라버린 고사목들의 
이루지 못한 아름다운 희망을 
구름 위의 여자는 
빈 배낭에 주워 담는다.   

2004/11/10 허허바다님의 텍스트 수고를 옮김 
  
  • ?
    섬호정 2004.11.26 09:09
    막사발님의 지리산 시 간절한 마음으로 옮겼습니다
    부디 이방으로 님께서 직접 오시기를 바라오며... 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 지리연가 4 2 오영희 2014.07.12 1968
198 섬진강은 멈추고 지리산은 흐르네~ 이뭣고 2010.09.24 2227
197 유배지에서 외 2편(시조) 섬호정 2010.07.21 888
196 시조-포토맥 강가에서 도명 2009.07.31 1450
195 [시조] 화개동천 달빛 아래 도명 2009.07.31 1526
194 벽소령을 오르며 (시조) 도명 2009.07.31 1258
193 텅 빈 산사 도명 2009.07.31 1313
192 풍경소리 때까치 2009.05.20 1621
191 그리움만은 두고 가십시오 무오선사 2009.03.23 1392
190 꽃이 전하는...... 볼프강 2009.03.05 1228
189 서시를 품고 도명 2009.02.21 1565
188 서석대 세배 1 도명 2009.01.08 1505
187 그냥 웃으시게 무오선사 2009.01.04 1424
186 담장 또는 벽 때까치 2008.11.07 2570
185 가을의 마음 무오선사 2008.10.30 1603
184 智異山(지리산) 무오선사 2008.10.25 2120
183 유년의 추억 5편- 도명 2008.09.26 1665
182 코스모스 시골역 2008.09.21 1766
181 벚꽃 1 김현거사 2008.05.26 1536
180 진 달 래 볼프강 2008.04.08 16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