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조회 수 129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나무가 되어라
나무는 우주에 대해서 아무런 불만이 없다'故人의 말.

고사목,

형벌처럼 옷을 벗기워도 나무는 울지 않는다

뜨거운 태양의 채찍에도 나무는 꿋꿋하다

준엄한 님의 소리 우주에 찬다

너도 지리나무가 되어라

-고인의 사진작 '제석봉'에 추모시로 올리며 도명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제석봉'에 올립니다(추모시) 도명 2004.10.09 1297
159 님의 영전에 2 시골역 2004.10.10 1556
158 가을비 내리는 산록 도명 2004.10.12 1352
157 벽소령 별 하나 5 도명 2004.10.28 1451
156 지리산 夜話 4 박희상 2004.11.02 1503
155 처음부터 다시 하기엔 7 file 허허바다 2004.11.05 1644
154 귀거래사 4 김현거사 2004.11.08 1689
153 기다림 6 file 허허바다 2004.11.08 1656
152 마음 속의 산 4 김현거사 2004.11.11 1539
151 전원으로 돌아와 4 김현거사 2004.11.18 1580
150 막사발 (안수동)시인을 맞으며 8 도명 2004.11.23 1462
149 구름위의 여자 : 막사발 안수동 시인글 1 섬호정 2004.11.26 1395
148 불놀이 : 막사발님 장터목에서 본 반야의 석양 2 섬호정 2004.11.26 1400
147 동면 3 시골역 2004.11.27 1546
146 스스로 쓴 제문(도연명) 4 김현거사 2004.12.02 2022
145 문학산 3 부용 2004.12.22 1320
144 [re] 그리운 지리산(주옥같은 답글님들도 따라~) 섬호정 2004.12.24 1525
143 그리운 지리산(옮김) 4 부용 2004.12.24 1397
142 새해에는 4 산에 미친 사람 2004.12.27 1571
141 故 하성목님 새해에도~지리와 함께(섬진강) 5 도명 2005.01.26 15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