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산의 추억

조회 수 3609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지금순박한 사람들은 자기네들의 보금자리로 돌아가고

하늘에 하나 둘 별들이 얼굴을 내어미는 저녁시간에

정다운 남녘 논밭에서 소근소근 보리싹들이 마실가는 소리가

바람결에 들려와서 귀가에 머물고

별빛에 미소짓는 매화꽃에서는

그에게 주어진 언어로는 표현할수없는

아름다운 내음새 홍수되어 온 구비구비에 가득한 시간에

자신이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그는

세상에 한 사람뿐인 샬엘이라는 이름의 아내와

호수아와 아론이라는 아들들과 함께

그를 태어날때부터 메뚜기 잡고 산나물 뜯으며

자란 그를 가만히 지켜본 어머니의 품속같은 그곳을

마치 어린아이 마냥

막차도 휴식속으로 사라진 그 시골길을

서로의 손을 붙잡고 사슴마냥 산토끼마냥

그렇게 넷은 하나가되고 하나는 넷이되어

풀벌레의 노래와 합창하며 흘러가고 있었읍니다

점점 어두워진 하늘에서는 은가루 금가루가 뿌려지고

북에서 남으로 흐르는 은빛 시냇물이 은하수를 만들때

우리는 그 새냇가에서 물장구를치며 고무신으로

통통배를 만들어서 우리의 사랑을, 우리들의 기쁨을

담아보냈습니다.

피곤한 몸을 안식에 내어준 산허리위에 형제봉이 있고

정다운 형제바위 위에 낮잠을 너무자서 저녁에 기지개를 켠 달님이

눈꼽을 떼면 산 허리 따라 달려 내려가 고소성을 만나고

한참을 동정호를 내려다본 눈길은 산기슭에 머물러

평사리를 지나서 토지에 잠기고, 얼룩배기 황소를 만나고

누구의 마음일까!~

옥빛일까! 비취빛일까! 푸른물 뚝뚝 떨어지는 가을하늘빛일까!

님을 향한 그리움에 눈시울이 촉촉한 감사함일까!

그렇게 맑고 순결한 섬진강은 흘러 그의 가슴에 휘돌고

강물따라 흘러가다 만나는 모래사장은 너무도 곱고 하얀 얼굴 때문에

백사장이라 불리우고, 그 위에 한 조각 구름이라도 머무는 날에는...

그는 마음에 간직하고 있읍니다.

강가에 아름드리 소나무가 있어서 송림이라 불리우고

그의 아들들이 아주 어렸던 어느날 송림곁 물가에서 모래집 짓고

재첩조개잡고 뒤뚱 뒤뚱 달음질하던 그 날을

상당한 길을 마치 구름위를 노닐듯 걸어온 그들은

마침내 그의 옛집에 도착해서 약수로 먼지를 옷벗고

그렇게 그들은 푸른 학이 알을 품은것 같다는 청학골을

곁에 두고 취나물 내음이 가득한 옛집에서

은하수를 따라 흘러가는 별똥별을 헤아리며

그의 미소가 가을날 잘 익어서 벌어진 알밤송이 같다고 하시던

하늘나라에 계신 육신의 아버지를 마음에 새기며

크신 님이주신 안식에 잠겨봅니다.

^^ 그는 오래전에 매화꽃이 피어서 아름다운 그곳에서 소중함을 만들었읍니다  


  • ?
    오 해 봉 2007.07.03 23:40
    가슴속 어딘가가 찡하네요,
    여선생님의 순수하고 솔직한 마음 같습니다,
    글로라도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올여름에도 지리산 어느곳에서 만나기도 하고요,
    여태영님 항상 건강 하세요.
  • ?
    섬호정 2007.07.05 03:19
    하동이란 곳 화심리(악양과 하동읍 사이의 마을)엔 여씨성의 고을이었습니다 여태영님의 존함도 많이 불리어지던 그 고을 속의 한 분이시기도 합니다 아마 동명 2인쯤 되시겠지요...아름다운 고장 악양에서 하동까지 섬류따라 백사장 송림을 이야기 해주신 글 너무 반갑게 읽습니다
  • ?
    이안 2007.07.05 06:14
    오랫만에 글을 주셔서 반갑게 읽었습니다.
    그림 같이 연상되는 글이라 몇 번이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 ?
    쉴만한 물가 2007.07.05 18:45
    오해봉선배님, 작은 글에 답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섬호정님, 참 정이 많이 가는 님의 닉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안님, 요즘 삼각산 향로봉에서 바라보는 일몰이 운치가 있습니다. 지리산에서는 아니라도 삼각산에서 지나치는 일이 있겠지요. 감사합니다.
  • ?
    섬호정 2007.07.30 02:41
    쉴만한 물가님! 본문을 하동송림의 그곳애 가고싶다방에 좀 모셔갑니다 그 곳.. 사랑하는 님들과 공유하고 싶은 글입니다 양해를 바라며 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리산의 추억 4 file 운영자 2001.09.15 8444
148 63년도 지리산 등반 11 김현거사 2005.10.11 7278
147 고마운 분 찾습니다.(9월27일 아침 지갑찾아주신분) 5 억새 2004.10.04 7215
146 13년전에 저를 구해주었던 세 분을 찾습니다 3 정 두 2005.09.02 6277
145 33년만에 가본 산정호수 7 오 해 봉 2003.04.28 6127
144 다시찾은 지리산 12 회색 2006.08.18 6104
143 벽소령에서 너를 보낸다 7 막사발 2005.02.17 5992
142 90년대 초 세석대피소에서 찍은 사진이랍니다. 5 file 권갑상 2006.11.01 5924
141 생각나는 스님들 6 김현거사 2005.07.31 5857
140 오지마을 찾아요 1 하사이사 2006.06.07 5723
139 연하천의 하룻밤 연하천 2002.01.08 5554
138 가슴이 저밀듯 그리운...... 1 2005.11.07 5268
137 너를 다시 사랑하리라~ 4 뫼뿌리 2006.01.27 5158
136 물(人)좋은 지리산(2) - 생선회 5 疊疊山中 2004.06.02 4994
135 제 목숨을 구해주신.... 김희득 2001.12.14 4820
134 딸아, 지리산에서 사랑을 보았노라 말하자 5 막사발 2005.02.12 4577
133 지금도 지리 체질일까? 10 2005.07.27 4394
132 오래된 산행기(스물일곱번째) 7 file 우인 2007.03.14 4289
131 그 산, 지리산 3 내 마음의 동경 2004.12.18 3975
130 오래된 산행기(세번째) 10 file 우인 2007.01.22 39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