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지리산산행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2장 한 치의 방심도 허락하지 않는 길의 텃세
제5절 끝이 보이지 않는 가파른 산길의 중력

 

3월 12일(목, 3일 차) 성심원 - 운리
「숲길」 홈페이지에는 지리산 둘레길 22개 구간을 난이도에 따라 상, 중,
하로 구분하고 있다. 몇 개 구간은 동과 서, 방향에 따라 난이도가 다른
경우까지 있다. 그만큼 세심하게 평가했다는 뜻인데. 각 구간의 표고 차
나 등고, 거리, 소요 시간만을 기준으로 상상하면 쉽게 납득하기 어려운
구간도 있지만 다녀 보면 왜 그 등급을 부여했는지 충분히 납득하게 된
다. 그러니 존중하시라. 절대 무시하지 마시라. 그런데 마음 같아서는 3
단계가 아니라 국립공원 탐방로처럼 5단계 정도로 세분한다면 좋겠다.
지나온 수철 - 성심원구간의 난이도가 「하」이고 그 이전 두 구간은 난이
도 「중」이니 오늘은 처음 경험하는 난이도 「상」구간이다. 13km, 예상 소
요 시간 5시간, 표고 차 700m, 등고는 1,004m이다. 산술적으로 평균
속도 2.5km/h면 이건 그리 난이도가 높은 등산 코스가 아니다. 그래서
어제 숙소 근무자에게 그 거만을 떨었던 거다. 허나 실상은 분명히 「상」
이었고 5단계로 분류하더라도 최고 등급에 전혀 손색이 없다. 다만, 수
치상 아니 기억을 더듬어도 이후 걷게 되는 대축 - 원부춘 - 가탄 – 송
정 구간, 특히 형제봉을 넘어가는 대축 - 원부춘 구간도 못지 않게 힘들
었지만 비단 이 구간에 대한 인상이 강한 것은 처음 경험하는 아니 예상
을 벗어나는 의외성이 크게 작용했다는 것만은 부인할 수 없다.

 

근무자가 신신당부한 대로 아침 식사 시간을 정확히 지켜 식사를 한 후
지원센터 근무자의 손을 빌려 출발 사진을 찍고 나선다. - 우리의 루틴
(routine)은 출발 사진, 도착 사진, 도착지 마을에 들어서면 민박집에
전화하기 정도였다. 전 일정 중 다른 이의 손을 빌려 찍은 사진은 이 사
진을 포함하여 몇 장 되지 않는다. 대부분 셀카봉을 이용하거나 그것도
힘든 경우에는 번갈아 가며 찍었다. - 곰곰이 생각하니 근무자가 아침
식사 시간을 꼭 지키라고 그렇게 당부한 이유는 아마 이곳의 주인들인
한센병 환자들이 자신들의 모습을 외부 사람들에게 드러내고 싶지 않은
탓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괴로운 현실이다.

 

행장을 챙겨 아마 이 곳에서 숨을 거두신 분들을 위한 장소로 보이는 화
려하지 않지만 정갈한 모습의 납골묘를 지나 성심원 정문 방향으로 향
하는데 외부에서 일을 하러 오신 듯한 인부 한 분이 어디로 가느냐고 묻
는다. 산청 방향으로 둘레길 걷는다 하니 돌아가라 하신다. 그때까지만
해도 둘레길의 루트가 성심원을 가로지를 것이라고는 전혀 상상하지 못
했다. 고정관념! 이런 모습은 몇몇 곳, 특히 마지막 금계로 들어서는 구
간에서 농장주가 길을 막아 아주 먼 길을 우회해야 하는 것과 좋은 대조
를 보인다. 멀리 타인의 나라에 와 한센병 환자들을 돌보는 스페인 신부
님의 마음 씀씀이에 비하면 누구든 내 앞마당을 가로질러 가도 좋다는
아량 정도는 배워 좀 더 너그러운 세상을 만들어 가면 좋겠다. 바로 뒷
산으로 간다. 이름하여 웅석산(熊石山)! 완만한 언덕길을 한 시간 남짓
걷다가 콸콸 흐르는 개울을 건너는 순간 행복은 끝났다. 826m 고지를
통과해야 한다. 하도 경사가 심해 잠시 쉴 때는 배낭의 무게 때문에 뒤
로 넘어질까 봐 산등성이 쪽으로 돌아서서 허리를 펴야 할 정도였다. J
가 중얼거린다.

 

“네 발로 걷는 짐승이 부럽네.”– 그렇지 오프로드(off road)는 4륜 구
동으로 가야지! 지네는 직벽도 오른다.

 

1년에 50회 이상 산을 가고, 우리나라의 국립공원 산은 모두 섭렵했고
본격적으로 산을 다닌 지 10년이 넘지만 이런 길은 처음이다. 중산리에
서 시작해 지리산 천왕봉을 오르는 마지막 구간이 얼추 이 수준인데 그
래 봤자 고작 100m를 넘지 않는다. 보통 오르막길을 오를 때는 산등성
이와 하늘이 만나는 지점을 보고 대충 얼마나 남았는지를 가늠하는데
도대체 이 산은 오르고 또 올라도 하늘은 항상 머리 위에만 있었다.

 

이 산을 넘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몇몇 지역 등산 마니아들의 한결같은
반응,
“미쳤다. 그 산을 돌아간 것이 아니라 넘어 갔다고? 둘레길이 아니야!”
지리산 둘레길은 ‘둘러 보면서 가는 길’이 아니다.

 

전체 기록을 위해 사용한 앱은 상당히 유용한 정보를 꼼꼼히 남긴다. 수
일 동안 앱의 화면을 그대로 밴드나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동행들의 책
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제 조작도 거짓말도 못하고 난리 났다.”
고도선, 총 소요 시간, 거리, 휴식 시간, 경유지 지도까지 다 드러나는데
데이터는 절대 조작할 수 없다. 이 앱의 기능 중 하나는 전체 구간을
500m부터 1km, 2km, 5km까지로 나누어 각 구간의 소요 시간과 평균
속도, 경사도를 나누어 보여주는 데 구간의 기록 중 2km지점에서
3km지점 사이의 경사도(이동 거리 대비 고도 상승분, 즉 1km를 걸어
고도가 500m 높아지면 500/1,000=50퍼센트이다.)는 물경 59%, 각도
로 환산하면 30도가 조금 넘는다. 이 정도면 인간이 보조장치 없이 오를
수 있는 거의 한계치다.

 

그런데 이 구간에 대한 홈페이지의 표현은 “이 구간은 웅석봉 턱밑인
800m고지까지 올라가야 하는 다소 힘든 오르막과…”정도다. 공식적으
로 제안한다. 당신 언제 나랑 같이 한 번 걸어 올라갑시다. 그러고도 이
‘다소 힘든’이라는 표현 바꿀 생각이 없으면 평생 형으로 모시겠소. 혹시
독자들 대전통영간 고속 도로를 달릴 기회가 있으면 상행 기준 단성 IC
를 지나 좌측 언덕바지에 있는 수 개의 흰 건물이 보이는 성심원과 그 뒤
에 맞붙어 있는 이 산, 웅석산을 한 번씩 꼭 쳐다봐 주시라! 그리고 2015
년 3월 초 50대 초반의 세 남자가 저 산을 죽을 고생을 하며 올랐다는 사
실을 기억해 달라. 다녀와서 이 산에 대해 조사해 보니 “산세가 하도 가
팔라 곰이 떨어져 죽었다 해서…”라는 설명이 있다. 곰은 분명 네 발 짐
승이다.

 

죽을 고생을 하고 겨우 정상부에 오르니 황망하다. 급경사를 마다하지
않고 정상에 오른 보상은 뭐니 뭐니 해도 밑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탁
트인 조망이다. 그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가는 별개의 문제다. 그런데
이 웅석산 정상(엄밀하게 이야기하면 833m 높이의 헬기장이지만)이
건네는 선물은 고작 막힌 시야와 시멘트로 포장된 임도! 이 구간 못지
않게 힘들었던 하동 형제봉 구간을 비롯해 수 개의 등성이가 모두 비슷
하다. 숨이 턱까지 차도록 올라 거의 절명할 순간에 등성이에 도달하면
아주 잘 포장된 임도가 마치 화장이 다 지워진 삐에로처럼 버티고 서 있
다. 참 황망하기 짝이 없다. 미국 동부 애팔래치아 트레일 종주자들은
이런 구간을 일러 PUD(Pointless Up and Down)라 한단다. 우리 말로
하면 ‘쓸데없이 오르락 내리락 하는 길’ 정도?

 

https://www.facebook.com/baggsu/posts/1883509415210278에 접속하면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 ?
    청솔지기 2016.12.13 18:13
    쉽게 생각하고 그 오르막을 치고 오르는데 ...
    저도 고생 좀 했습니다.
  • profile
    나그네 2016.12.14 08:46
    현재까지 만난 최고수준이었습니다. 뒤집어 생각하면 내려오는 건 얼마나 어려울까? 특히 조금이라도 바닥이 언 겨울이면 걸어 내려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지 싶네요.ㅋㅋㅋ

  1. 지리산 산행기, 느낌글, 답사글을 올려주세요.

    Date2002.05.22 By운영자 Reply0 Views8198
    read more
  2. 한신계곡

    Date2018.05.27 By청솔지기 Reply2 Views52 file
    Read More
  3. 천왕봉

    Date2018.02.02 By오해봉 Reply2 Views249 updatefile
    Read More
  4.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10구간 ) (위태마을~하동호수 ) (11.2km/3시간 20분 )

    Date2017.07.03 By청솔지기 Reply0 Views233
    Read More
  5.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9절_마지막2

    Date2017.03.31 By나그네 Reply0 Views166
    Read More
  6.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8절_마지막

    Date2017.03.21 By나그네 Reply1 Views168
    Read More
  7.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7절

    Date2017.03.13 By나그네 Reply0 Views150
    Read More
  8.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종주기)_제3장 제6절

    Date2017.03.03 By나그네 Reply0 Views120
    Read More
  9.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종주기)_제3장 제5절

    Date2017.02.16 By나그네 Reply0 Views92
    Read More
  10.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4절

    Date2017.02.10 By나그네 Reply0 Views86
    Read More
  11.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3절

    Date2017.02.06 By나그네 Reply0 Views70
    Read More
  12.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1절

    Date2017.01.19 By나그네 Reply0 Views72
    Read More
  13.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2절

    Date2017.01.15 By나그네 Reply1 Views70 file
    Read More
  14.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 _ 백수5계명

    Date2016.12.31 By나그네 Reply0 Views62
    Read More
  15.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6절

    Date2016.12.22 By나그네 Reply0 Views74
    Read More
  16.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5절

    Date2016.12.13 By나그네 Reply2 Views125
    Read More
  17.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4절

    Date2016.12.08 By나그네 Reply0 Views98
    Read More
  18.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9구간 ) ( 덕산~위태마을 ) (10.3km/3시간 )

    Date2016.11.30 By청솔지기 Reply0 Views113
    Read More
  19.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8구간 ) (운리~덕산 ) (13.3km/5시간30분 )

    Date2016.11.28 By청솔지기 Reply2 Views151
    Read More
  20.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 제2장 제3절

    Date2016.11.24 By나그네 Reply0 Views94
    Read More
  21.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 제2장 제2절

    Date2016.11.18 By나그네 Reply0 Views10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