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지리산산행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2장 한 치의 방심도 허락하지 않는 길의 텃세

제2절 묘지 옆에 쪼그려 앉아 먹는 화려한 오찬

 

모전 마을에 도착해서부터는 임천을 따라 뻗은 아스팔트 포장도로를 걷

는다. 양지바른 곳에는 매화나 산생강, 산수유가 소녀의 첫 화장처럼 수

줍은 색조를 띠는 곳도 있다. 중앙선도 없고 그렇다고 일방통행도 아닌

길을 걷는데 하천방향 안전벽 아래 개구리들의 사체가 적잖이 눈에 띈

다. 성급한 놈들은 꼭 있게 마련이다. 누가 그러지 않았던가 복 중의 복

은 시복(時福)이라고. 때를 잘 타고나야 한다. 우리도 철 모르고 땅을 박

차고 나온 저 개구리 신세 되지 않으려면 조심해야 한다.

 

고갯마루를 바로 넘어서니 구시락재. 뭐라고 잔뜩 주석을 단 간판이 서

있는데 눈에 들어오지는 않는다. 정자가 있고 수도꼭지도 있는데 물은

나오지 않지만 여름에는 제법 한 몫하지 싶다. 오늘은 연습이다. 발생 가

능한 모든 상황을 가급적 초기에 미리 경험해 보는 것이 좋다. 아침에 식

당 앞 가게에서 준비한 라면을 끓이기 시작한다. 아침밥을 먹은 돼지국

밥 집에서 웃돈 2천원을 주고 얻어(?) 온 밥과 김치. 오늘의 점심 메뉴다.

기온은 낮고, 바람은 세차고 물은 도대체 끓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딱

히 바람을 피할 장소도 보이지 않고. 배낭 세 개와 작지 않은 덩치 셋이

쪼그려 앉아 바람막이 역할을 한다. 생각보다 코펠이 크다. 짜게 먹지 않

으려고 스프는 두 개만 넣었는데 화력이 부족하니 면은 불어 터지고 싱겁

기까지 하니 영 아니다. 집에서 이렇게 끓였으면 난리가 났을 거다. 보통

남이 만든 음식은 왠만하면 안 먹고, 내가 만든 음식은 왠만하면 군말 없

이 먹는다. 철칙이다. L한테 양지바르고 바람 없는 곳을 찾으라니 길 건

너 묘지가 제격이란다. 50대 초반의 남자 셋이서 묘지 옆에 쭈그리고 앉

아 라면을 먹는 모습을 지금 상상해 보면 천생 상거지 꼴이었지 싶다.

 

길을 재촉해 오늘 시작한 제 4구간의 종점인 동강을 지나 6.25 당시 국

방군의 손에 학살된 산청 함양 지역의 양민 희생자 추모공원까지 간다.

피아(彼我)의 구분이 어려웠던 아니 구분하기 싫었거나 아니면 그런 세

심함이 무시되었던 상황이 빚은 한국 근대사의 큰 흉터다. 예의 이곳에

도 유홍준이 “뽈대”라 묘사한 웅장한 조형물이 있고 경내는 비교적 잘 관

리되어 엄숙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모두 같은 모양, 크기의 평장묘다.

그런데 오른쪽 중턱에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큰 봉분이 하나 보인다. ‘이런

곳에서도 차별이 있단 말이야. 도대체 어떤 고관대작이 누워 있길래…’

흥분된 걸음으로 도착하니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분들의 유골을 한곳에

다 모셨단다. 훌륭한 발상이다. 이런 노력과 배려가 이 땅에 건전한 시

민을 만들어 낸다.

 

예약한 민박에 전화를 건다. 이후 계속 반복되는 행동이다. 전날 밤 또

는 당일 점심 전까지 당일 숙소를 예약하고 마을에 들어서면 전화를 걸

어 위치를 확인한다. 총 12박 중 친구 부모님께서 기거하시던 곳과 친구

외삼촌댁을 이용한 이틀을 빼더라도 열 곳의 민박은 확연히 다른 모습

이다. 신기할 정도로 다르다. 규모, 분위기, 시설 등등. 이곳은 상당히

넓은 부지에 세 채의 독립된 펜션과 5~6개의 방과 공동 화장실, 샤워장

이 있는 민박동 그리고 별도의 식당 건물이 있다.

 

약간의 안주와 막걸리를 청하니 따로 안줏거리는 준비된 게 없고 저녁

을 빨리 준비하시겠단다. 방에 들어가니 바닥이 얼음장이다. 아마 우리

가 금년 첫 손님이 아닌가 싶다. 여행 전 정보 수집 차 이곳저곳에 문의

했을 때 한 이틀은 불을 때야 하니 난방비로 7만원을 추가로 달라고 하

는 집도 있었다. 돼지고기를 잔뜩 넣은 김치찌개와 손수 만드셨다는 도

토리묵 그리고 산채 나물들로 차린 저녁 밥상에서 막걸리 서너 통을 비

우고 등은 뜨겁고 얼굴은 시린 방 - 피리 부는 사나이 - 에서 지리산 둘

레길 도보 여행 첫날 밤을 보냈다.

 

얼떨결에 후다닥 나선 길. 매서운 날씨에 숙취마저 남은 상태로 몰아 붙

여 그것도 긴 우회로를 자처하는 바람에 비록 길을 잃은 맹인처럼 안내

견 - 지원 센터 -의 도움을 받았지만 그럭저럭 대과 없이 하루를 마쳤

다. 첫날은 가볍지도 그렇다고 그리 무겁지도 않은 적당한 경험을 했다.

필요한 수준의 긴장과 이완. 첫날의 이런 경험이 결국 이 여행을 무사히

마칠 수 있는 큰 기초가 되었으니 지금 생각하니 큰 행운이었다.

 

피리 부는 사나이

이 일을 도모했을 때 몇몇 친구들이 그런 농담을 했다. 동행하는 두 친

구는 완전히 낚였다고. 이 추운 날씨에 별 준비도 없이 나한테 넘어가

얼떨결에 끌려가니 고생바가지라고. 그 때 나의 답. “그래 나는 피리 부

는 사나이다. 쥐가 따라오는지 아이들이 따라오는지 나는 모른다. 그냥

피리만 분다.”

 

그림형제의 동화에 나오는 쥐 떼를 몰고 간 피리 부는 사나이에 빗대서

한 말이다. 그런데 첫 날을 보낸 방의 이름이 묘하게도 ‘피리 부는 사나

이’다. 대단한 우연이다. 다른 방 이름 중에는 ‘긴 머리 소녀’도 있었다.

이 책은 유명 온라인, 오프라인 서점에서 판매 중입니다.  
사진이 포함된 원고는 페이스 북 '백수라서 다행이다(
<iframe src="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baggsu%2Fposts%2F1872895782938308&width=500" width="500" height="225" style="border:none;overflow:hidden" scrolling="no" frameborder="0" allowTransparency="true"></iframe>)' 에서 볼 수 있습니다.

 


  1. 지리산 산행기, 느낌글, 답사글을 올려주세요.

    Date2002.05.22 By운영자 Reply0 Views8201
    read more
  2. 한신계곡

    Date2018.05.27 By청솔지기 Reply3 Views129 updatefile
    Read More
  3. 천왕봉

    Date2018.02.02 By오해봉 Reply2 Views322 file
    Read More
  4.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10구간 ) (위태마을~하동호수 ) (11.2km/3시간 20분 )

    Date2017.07.03 By청솔지기 Reply0 Views281
    Read More
  5.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9절_마지막2

    Date2017.03.31 By나그네 Reply0 Views198
    Read More
  6.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8절_마지막

    Date2017.03.21 By나그네 Reply1 Views194
    Read More
  7.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7절

    Date2017.03.13 By나그네 Reply0 Views165
    Read More
  8.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종주기)_제3장 제6절

    Date2017.03.03 By나그네 Reply0 Views131
    Read More
  9.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종주기)_제3장 제5절

    Date2017.02.16 By나그네 Reply0 Views98
    Read More
  10.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4절

    Date2017.02.10 By나그네 Reply0 Views93
    Read More
  11.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3절

    Date2017.02.06 By나그네 Reply0 Views74
    Read More
  12.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1절

    Date2017.01.19 By나그네 Reply0 Views82
    Read More
  13.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2절

    Date2017.01.15 By나그네 Reply1 Views75 file
    Read More
  14.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 _ 백수5계명

    Date2016.12.31 By나그네 Reply0 Views66
    Read More
  15.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6절

    Date2016.12.22 By나그네 Reply0 Views84
    Read More
  16.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5절

    Date2016.12.13 By나그네 Reply2 Views131
    Read More
  17.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4절

    Date2016.12.08 By나그네 Reply0 Views106
    Read More
  18.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9구간 ) ( 덕산~위태마을 ) (10.3km/3시간 )

    Date2016.11.30 By청솔지기 Reply0 Views115
    Read More
  19.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8구간 ) (운리~덕산 ) (13.3km/5시간30분 )

    Date2016.11.28 By청솔지기 Reply2 Views171
    Read More
  20.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 제2장 제3절

    Date2016.11.24 By나그네 Reply0 Views99
    Read More
  21.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 제2장 제2절

    Date2016.11.18 By나그네 Reply0 Views113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