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갤러리>박해경,박미혜 갤러리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박해경,박미혜 프로필]
2007.08.01 18:17

보고자퍼죽껏다씨펄

조회 수 145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을 바닷가에
   누가 써 놓고 간 말
   썰물 진 모래밭에 한 줄로 쓴 말
   글자가 모두 대문짝만씩해서
   하늘에서 읽기가 더 수월할 것 같다
  
   정순아 보고자퍼서 주껏다씨펄

   씨펄 근처에 도장 찍힌 발자국이 어지럽다
   하늘더러 읽어달라고 이렇게 크게 썼는가
   무슨 막말이 이렇게 대책도 없이 아름다운가
   손등에 얼음조각을 녹이며 견디던
   시리디시린 통증이 문득 몸에 감긴다
  
   둘러보아도 아무도 없는 가을 바다
   저만치서 무식한 밀물이 번득이며 온다
   바다는 춥고 토막말이 몸에 저리다
   얼음조각처럼 사라질 토막말을
   저녁놀이 진저리치며 새겨 읽는다
      
                '토막말' 정양.

    ...얼마나 그리우면 욕이 나올까....
    

        
  • ?
    부도옹 2007.08.02 11:55
    막말이 아름다울 때는 참 많기도 하지요. ^^*
  • ?
    아낙네 2007.08.02 12:08
    거친 말들이 때론 답답한 속을 후련하게 만들기도 하지요. ^^*
    낮은 어조로 따라만 읽으려니 그맛이 안나는디요? ㅎㅎ

  1. 하늘 말나리꽃

    By들꽃 Reply3 Views1710 file
    Read More
  2. 보고자퍼죽껏다씨펄

    By들꽃 Reply2 Views1450 file
    Read More
  3. 산수국

    By들꽃 Reply4 Views1455 file
    Read More
  4. 삼신봉에서...

    By들꽃 Reply5 Views1502 file
    Read More
  5. 술 한잔 하세.

    By들꽃 Reply7 Views1605 file
    Read More
  6. 홀로 산행은....

    By들꽃 Reply5 Views1326 file
    Read More
  7. 제석봉에 던져버린...

    By들꽃 Reply3 Views1694 file
    Read More
  8. 막걸리 처럼...

    By들꽃 Reply3 Views1285 file
    Read More
  9. 건망증 때문에 겪은 추억하나...

    By들꽃 Reply2 Views100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6 Next
/ 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