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일기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2003.09.26 17:27

'지리산 일기'(49)

조회 수 118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2> 오두막집 안쪽의 토담집(2)
                       (8월29일)

"나는 밤이 되면 홀랑 알몸이 되어 이 산중을 거닙니다. 달빛이 숲에 부서져 내리면 더욱 좋지. 거추장스런 옷가지를 벗어던진 알몸, 완전한 자유, 그것은 자연과의 교감으로 이어지는 길이기도 하지요!"

변규화 옹은 달빛이 너무 밝아 혼자 있는 자신을 '못살게 굴 때'는 옷을 홀랑 벗어던진다고 한다.
완전한 알몸이 되어 불일평전을 거닌단다! 아, 얼마나 아름다운 숲속 자연의 삶인가.

"자연과 어울리다 보니 독사와 마주쳐도 한 가족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자연에서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의식, 그런 감정이 앞서니까 두려움도 미움도 없어지더라구요."

그이는 만인이 그 아름다움을 찬탄하던 부인이 저 세상으로 먼저 떠나간 이후에도 변함없이 이 불일평전 오두막을 지키고 있다.
'불일평전 2세'로 아버지에 이어 이곳을 지키겠다고 약속했던 하나뿐인 아들, 그 아들이 가족들과 함께 서울로 떠나간 뒤에도 그이는 변함없이 이 불일 오두막을 지켜오고 있다.

무엇이 그이를 이처럼 불일평전에 붙들어 두게 하는 것일까?
지리산의 자연이다.
그이는 불일오두막에 정착하기 이전에 불일폭포 상류인 상불(上佛)에서 토굴생활을 했고, 스님이 되어 탈속을 하기도 했었다. 그 또한 자연에의 귀의였다.

변규화 옹은 불일 오두막을 25년째 지켜오고 있다. 그 사이 불일폭포가 내려다보이는 불일암(佛日庵) 스님은 화재 소동을 일으키고 사라졌지만, 그이만은 도대체 달라지는 것이 없다.
다른 산중사람들처럼 술고래가 되거나 담배를 피거나 하지도 않는다.
오로지 순수한 '봉명선인(鳳鳴仙人)'이다.

변규화 옹은 그 옛날 토굴생활을 할 때 득도를 했거나, 그와 유사한 경지에 이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사실을 나는 벌써 십수년 전 <지리산 365일>(전 4권, 신문연재 225회)을 쓸 때 알 수 있었고, '예언자' 등의 얘기에서 언급한 바 있다.

새삼스럽게 이 말을 왜 또 꺼집어내는가? 지금 불일평전 오두막 뒤편에 또하나의 토담집을 짓고 있는 진정한 뜻을 이해하려면 변규화 옹의 지난 내력을 제대로 알고 있어야 하는 때문이다.

"이 토담집에는 어떤 가구도 집기도 들여놓지 않을 거요. 오직 나 한 몸 들어와서 명상도 하고 시간도 보내고..."

그렇다. 새로 짓는 이 토담집은 변규화 옹의 마지막 토굴이다.
시공간을 초월하는 그이만의 순수 자연의 세계!
변규화 옹이 지리산 생활 30수년, 아니 자신의 한평생 전부를 결산하고 마무리하는 공간이 되는 셈이다.
그러니까 어떤 문명의 도구도, 문화의 이기(利器)도 들여놓지 않겠다고 하지 않는가.

황토 토담과 자연의 숲, 공기와 물, 그이의 맑은 영혼이 서로 어울려 노니는 공간, 아, 얼마나 맑고 깨끗하고 신성한 곳인가!
시공을 초월하여 현세와 내세를 넘나드는 문(門)과 같은 곳이 아닐까!

불일오두막 안쪽의 토담집, 변규화 옹이 그 큰 바위를 혼자 힘으로 치워내고 손수 한뼘한뼘 토담을 쌓아 거의 마무리를 했다.
구조라면 황토방 하나에 덧문이 달린 것이 전부이다.
더구나 방안에는 아무런 가구나 집기도 들여놓지 않는다고 했다.

하지만 이 작은 흙방에는 '지리산의 자연'으로 가득 채워지리라.
그 무엇보다 변규화 옹의 맑은 영혼이 시공을 초월하여 영생(永生)할 것이 분명하다.


  • ?
    moveon 2003.09.27 09:01
    음~~~ 새로지은 토담집에 비하면 불일평전의 오두막 조차 사바세게에 속하겠군요. 현세와 내세를 넘는 문. . . . 이해 됩니다.
  • ?
    솔메 2003.09.27 09:28
    '봉명선인'이 은거하는 '봉이 우는 산방'에 또다른 토굴이 마련되어지니 그곳은 禪俗이 서로 교통하는 곳이되는군요..
    자연과 合一이 되어가는 그 분은 바로 仙人이 틀림없는가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 '지리산 일기'(56) 5 최화수 2003.12.28 1553
55 '지리산 일기'(55) 1 최화수 2003.12.12 1285
54 '지리산 일기'(54) 2 최화수 2003.11.27 1189
53 '지리산 일기'(53) 3 최화수 2003.11.14 1152
52 '지리산 일기'(52) 4 최화수 2003.11.06 1115
51 '지리산 일기'(51) 5 최화수 2003.10.29 1230
50 '지리산 일기'(50) 2 최화수 2003.10.07 1221
» '지리산 일기'(49) 2 최화수 2003.09.26 1182
48 '지리산 일기'(48) 2 최화수 2003.09.09 2637
47 '지리산 일기'(47) 3 최화수 2003.08.24 1040
46 '지리산 일기'(46) 6 최화수 2003.08.20 888
45 '지리산 일기'(45) 1 최화수 2003.08.18 973
44 '지리산 일기'(44) 최화수 2003.08.11 1095
43 '지리산 일기'(43) 3 최화수 2003.08.06 1003
42 '지리산 일기'(42) 최화수 2003.08.01 972
41 '지리산 일기'(41) 최화수 2003.07.23 858
40 '지리산 일기'(40) 최화수 2003.07.16 799
39 '지리산 일기'(39) 2 최화수 2003.07.11 1070
38 '지리산 일기'(38) 1 최화수 2003.07.07 863
37 '지리산 일기'(37) 2 최화수 2003.07.02 9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