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일기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2003.12.28 17:44

'지리산 일기'(56)

조회 수 1553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지막 회입니다>

<37> 문수암 도봉 스님의 새 토굴(3)
                        (12월28일)

"자성(自省)을 못 깨치고 죽으면 죽음이다.
그런 생각에 통곡하기도 여러 번이었다.
공부의 진척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은 죽음보다 더한 고통이다."

"죽을 사람이니 얼굴을 씻고 말고 할 것이 없었습니다.
방은 냉기만 가시는 정도로 불은 조금만 때었습니다.
더우면 게으른 생각을 내기 때문입니다."

조계종 종정 법전 스님이 자기 다짐을 했던 대목이 법문집에 실려 있다.

"공부는 분심(忿心)이 있어야 한다.
산을 뽑아버릴 듯한 분심을 일으켜야 한다."

그렇다. 산을 뽑아버릴 듯한 그 분심이 없었다면,
어찌 찬바람이 끊임없이 뿜어져나오는 곳을 토굴로 삼았으며,
그 토굴서 홀로 20여년을 하루같이 정진할 수 있었겠는가.

지리산, 삼정산 정상 바로 아래, 해발 1,000미터의 문수암 토굴,
그 오랜 기간 홀로 정진을 해온 도봉 스님.
이제 당신의 입으로 '따뜻한 산아래'로 옮기겠다고 하지 않겠는가.
'산아래' 라고는 하지만, 청암골, 청암저수지로 한 계류를 흘러내리는 골짜기,
저수지에서 무려 12㎞나 더 깊이 들어간다니, 이 또한 얼마나 깊은 '산중'인가.

아, 그 곳인가보다!
지난해 삼신산 기슭 '다오실'의 성락건님을 만났을 때 그이가 들려준 말이 있었다.
"내가 찾아들 수 있는 '마지막 산중'이 청암저수지 옆에 오직 하나 남아 있을 뿐인데...!"
그러지 않아도 도봉스님과 일행인 박 처사는 '다오실'을 찾았으나 성락건님은 만나지 못했다고 했다.

도봉 스님은 함께 찾아온 박 처사를 나에게 자신의 '도반'이라고 소개했다.
그이는 도봉 스님과 함께 혜암 종정을 모시며 공부하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환속했었다고 한다.
남해에서 그럭저럭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는 박 처사, 하지만 그이는 자신의 길이 '산'임을 한시도 잊지 못 했다는 것.
그는 가산의 일부를 정리, 청암골에 절을 지어 도봉 스님과 노후를 함께 하기로 했다고 한다.

하지만 박처사는 절터를 구했을 뿐, 법당 등 불사를 하는 데는 재정적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 다음 이야기는 무슨 뜻인지 더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었다.
당장에는 어쩔 수 없어도, 불사를 도울 수 있는 힘을 달라고 기도라도 해야 하겠다.

2003년은 가을, 겨울로 기울면서 이상하게 큰스님들이 잇달아 입적했다.
'최고 행정승'인 정대 큰스님, 대선사 청화 큰스님, 우리 시대 최고 선지식 서옹 큰스님, 그리고 대종사 월하 큰스님...!
큰스님 한 분의 입적도 그렇거늘, 이렇게 여러 분이 잇달아 떠나시다니...!

'올 때도 죽음의 관문에 들어오지 않았고
갈 때도 죽음의 관문을 벗어나지 않았도다,
천지는 꿈꾸는 집이어니
우리 모두 꿈속의 사람임을 깨달으라.'

정대 큰스님의 임종게가 귓가에 메아리진다.

내일 모레면 2004년 새해이다.
내년 여름까지 문수암 도봉 스님이 청암골로 거처를 옮긴단다.
'초파일 문수암 가기'도 마침내 내년으로 끝날 모양이다.
삼정산 대신 새로 찾게 될 청암골이 눈앞에 환하게 그려진다.

..................................

'지리산 일기'는 일단 여기서 끝납니다.
두루두루 나눌 화제도 못 되는 것을...!
내용도 없이 그냥 독백하듯 읊었습니다.
읽어주신 분에게 거듭 머리를 숙입니다.
또 '지리산 일기'를 쓸는지도 모르지요.
감사합니다.
    
  • ?
    솔메 2003.12.29 10:48
    2년여를 때로는 천둥처럼 깊은 감동으로 여산선생님의 '지리산일기'를 대하여 왔습니다.
    오늘은, 여러 큰스님들의 입적과 도봉스님의 청암골로의 移居를 '마지막 일기'로 보내주신데서도 깊은 의미를 찾을것 같습니다.
    그동안 公私간에 多忙하시어도 좋은 글을 읽게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오며 새해에는 소망하시는 것 , 모두 이루시는 禧年이 되시기를 빕니다.
  • ?
    산유화 2003.12.31 10:18
    바쁘신 중에도 좋은 글 올려주시느라 그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
    최화수선생님의 글을 통해 보는 산만이 아닌 지리를 더 깊이 이해하고 배웠습니다.
    자성(自省)을 깨침. 산을 뽑아버릴 듯한 분심. 천지는 꿈꾸는 집이라는 말씀들을
    겸허히 생각해보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새 해 더욱 건강하시고 평안을 이루시고 하시는 일마다 만복이 깃들기를 기원합니다.
  • ?
    허허바다 2003.12.31 14:31
    글을 쓴다는 것은 자신을 거기에다 다 뱉어 놓는 고행, 그리곤 또 뒤돌아 매만져지는... 그런 것이라 누가 그러더군요. 감히 답글을 달기가 어려워 마음의 표시를 다 못한 점 이제사 후회가 됩니다. 있을 땐 영원한 것 같았는데... 정말 뭐라 감사의 말씀을 올려야 할지...
  • ?
    김현거사 2004.01.02 08:15
    가만 있자?최화수님 지리산 오두막 준공에 차나무를 꼭 기념식수 해야한다고 작정했는데...
  • ?
    최화수 2004.01.02 10:54
    좋은 말씀 들려주신 김현거사님과 솔메거사님, 허허바다님과 산유화님, 그밖에 관심을 베풀어주신 많은 분에게 감사의 인사 올립니다. 지리산 오두막은 처음 계획과는 달리 상당히 지체가 될 듯합니다. 조그만 일도 생각처럼 쉬운 것이 아니로군요. 아주아주 늦어지더라도 오두막이 세워지면, 잊지 않고 한번 모시도록 하겠습니다. 지리산처럼 넉넉한 마음으로 언제나 강건하실 것으로 믿고 있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지리산 일기'(56) 5 최화수 2003.12.28 1553
55 '지리산 일기'(55) 1 최화수 2003.12.12 1284
54 '지리산 일기'(54) 2 최화수 2003.11.27 1189
53 '지리산 일기'(53) 3 최화수 2003.11.14 1152
52 '지리산 일기'(52) 4 최화수 2003.11.06 1115
51 '지리산 일기'(51) 5 최화수 2003.10.29 1230
50 '지리산 일기'(50) 2 최화수 2003.10.07 1221
49 '지리산 일기'(49) 2 최화수 2003.09.26 1182
48 '지리산 일기'(48) 2 최화수 2003.09.09 2637
47 '지리산 일기'(47) 3 최화수 2003.08.24 1040
46 '지리산 일기'(46) 6 최화수 2003.08.20 887
45 '지리산 일기'(45) 1 최화수 2003.08.18 973
44 '지리산 일기'(44) 최화수 2003.08.11 1095
43 '지리산 일기'(43) 3 최화수 2003.08.06 1003
42 '지리산 일기'(42) 최화수 2003.08.01 972
41 '지리산 일기'(41) 최화수 2003.07.23 858
40 '지리산 일기'(40) 최화수 2003.07.16 794
39 '지리산 일기'(39) 2 최화수 2003.07.11 1065
38 '지리산 일기'(38) 1 최화수 2003.07.07 861
37 '지리산 일기'(37) 2 최화수 2003.07.02 9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