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일기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2003.04.14 13:44

'지리산 일기'(22)

조회 수 946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7> 송하문동자(松下問童子)
                      (4월6일)

예부터 일컬어오던 이름들, 그것이 함부로 붙여진 것은 아닐 터이다.
송하문동자(松下問童子)!
신선(神仙)이 사는 곳을 동자에게 묻는다는 뜻이다.
그것이 지명으로 남아 있다.

산청군 시천(矢川, 덕산)은 산, 내, 들이 3위1체로 명당을 이루고 있다.
지리산의 물을 화살처럼 흘러보내는 시천천,
그 북쪽은 연화부수(蓮花浮水)가 있다 하고,
그 남쪽은 금환낙지(金環落地)가 있다 했다.

시천천변 국동(菊洞)마을은 갈마음수(渴馬飮水)의 명당이라 하여
지명이 음수모퉁이,
그 위쪽을 '물위'라 하고,
그 아래는 '물아래'라 불러왔다.

'갈마음수' 건너편 '물아래' 첫마을이 상지(上芝)이다.
옛날에는 '나락금'이라고도 불렀다.
'장진보'라는 물을 끌어들이는 보(洑)가 있고, 애틋한 전설도 따른다.

상지마을에서 '물위' 쪽으로 과수(果樹)나무들이 제법 많다.
사과나무 배나무 포도나무 살구나무 대추나무 감나무 밤나무...
봄빛이 이들 나무 가지들에서 너무나 따사롭다.
햇살이 간지러워 꽃망울이 킥킥거리고, 새 순이 몸을 비틀기도 한다.
그 나무 아래 흰민들레가 이쁜 꽃을 내밀고 있기도 하다.

"안녕하세요. 민들레 좀 얻어가려고요!"
"아, 또 오셨네요. 어쩌지요. 별로 남아있지 않아서..."

상냥하고 친절한 젊은 부인이 웃음으로 우리 일행을 맞이한다.
지난해 민들레를 얻어러 왔던 우리를 그녀는 잊지 않고 있었다.
그 때와 똑같이 밝고 친절하게, 환한 미소를 꿈결처럼 안겨준다.

그녀는 남편과 시아버지, 어린 딸과 함께 전지작업을 하고 있었다.
"흰민들레가 좋다면서 찾는 사람들이 많아요."
"이사람, 저 사람 캐가고 남은 것이라고 조금..."
그녀의 남편과 시아버지도 웃음으로 우리 일행을 반겨주었다.

"3대가 함께 일하는 모습이 보기에 좋네요."
"그렇기는 하지만, 정성 들인 만큼 소득은 없어요."
3대가 행복한 삶을 함께 누린다면 소득이 많고 적음이 무슨 대수랴!

송하문동자!
신선이 사는 곳을 동자에게 묻는다고 했다.
신선(神仙)이라고 특별히 다를 것은 없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일하는 이들 가족이 바로 신선이나 같지 않겠는가.

이 곳에서 태어나 도회지로 떠난 이들도 많다.
하지만 고향을 지키며 부지런하게 일하는 젊은 부부,
그들의 아버지와 이쁜 딸도 함께 그림을 그리고 있는 듯하다.
송하문동자, 신선이 사는 곳을 물을 필요가 없지 않은가!

(4월6일의 일을 필자 사정으로 뒤늦게 글을 올렸습니다.)
  • ?
    솔메 2003.04.14 18:16
    흰민들레를 취하러 가셨군요...
    작년9월의 내원사답사가 생각이 나서 후기 일부를
    다시 들춰봅니다.
    ---------------------------------
    우리일행 답사갈때 이광전 선생님은
    새벽부터 내린비에 베바지가 다젖는디
    사모님과 두분이서 주성호님 따라나서
    흰민들레 뜯어다가 돌매이님 휘동하여
    콩나물에 참기름에 정구지에 마늘다짐
    갖은양념 무친연후 더운밥에 올리고서
    힘을넣은 숟가락에 손끝으로 비벼내니
    맛보기도 전이지만 입안에는 한입가득
    진한침이 고이더라

    최화수님 주장키는 민들래면 다이더냐
    노란것은 외래종이고 흰민들레 身土不二
    고황之疾 죽음死神 걷어내는 신통력이
    흰민들레 아니더냐
    특별이름 명명하길 그이름도 재미있는
    [돌매이표 흰 민들레비빔밥]! ^^


  • ?
    돌매이 2003.04.15 11:32
    솔메거사님! 요사이 가내 평온 하신지요? 그전처럼 자미난 모임가져보길 기대합니다.
  • ?
    솔메거사 2003.04.15 12:43
    반갑습니다..돌매이님! 염려덕으로 무고하게 잘있습니다. 5월 중순경에 두레네집에서 최선생님이랑 모임의 시간을 가지려하오니,이곳 '사랑방'의 公知글을 참고하시어 가능한 들르시지요..
  • ?
    돌매이 2003.04.18 18:38
    시간내어 꼭 들르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개인 메일로도 연락 주시면 착오가 없겠습니다.
  • ?
    섬호정 2007.08.02 05:40
    솔메거사님의 구수한 시노래에 자미롭던 덕산 지리산 이야기 모임이 떠오릅니다 먼길 달려오신 그 열정도 감격했고요~ 지금도 건안하시옵길 멀리서 늘 축원합니다 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지리산 일기'(21) 1 최화수 2003.04.07 736
» '지리산 일기'(22) 5 최화수 2003.04.14 946
34 '지리산 일기'(23) 3 최화수 2003.04.21 921
33 '지리산 일기'(24) 4 최화수 2003.04.28 1063
32 '지리산 일기'(25) 2 최화수 2003.05.02 735
31 '지리산 일기'(26) 최화수 2003.05.06 781
30 '지리산 일기'(27) 2 최화수 2003.05.12 880
29 '지리산 일기'(28) 1 최화수 2003.05.18 771
28 '지리산 일기'(29) 1 최화수 2003.05.23 875
27 '지리산 일기'(30) 3 최화수 2003.05.28 853
26 '지리산 일기'(31) 최화수 2003.06.02 750
25 '지리산 일기'(32) 2 최화수 2003.06.09 859
24 '지리산 일기'(33) 1 최화수 2003.06.12 775
23 '지리산 일기'(34) 최화수 2003.06.18 626
22 '지리산 일기'(35) 6 최화수 2003.06.22 884
21 '지리산 일기'(36) 최화수 2003.06.27 822
20 '지리산 일기'(37) 2 최화수 2003.07.02 946
19 '지리산 일기'(38) 1 최화수 2003.07.07 874
18 '지리산 일기'(39) 2 최화수 2003.07.11 1098
17 '지리산 일기'(40) 최화수 2003.07.16 8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