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산책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5284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리산 화개동은 / 항아리 속의 별천지라네 / 신선이 옥베개를 밀어 일어나니 / 순식간에 천년이 지났네’
신라의 대문장가 최치원(崔致遠)이 세상을 피해 지리산에 은둔할 때 쓴 시입니다.
화개동천 신흥동에는 그이가 바위에 새긴 ‘三神洞’이란 글귀가 있거니와, 이 삼신동의 뜻이 청학동(靑鶴洞)과 비슷하지요.

중국에서 문명을 떨쳤던 최치원의 명문명필은 화개동 중심의 쌍계사에서 1000년의 세월을 하루같이 찬란한 빛을 내고 있습니다.
쌍계사 대웅전 앞의 진감선사 대공탑비(국보 제47호)가 그것이지요. 쌍계사를 세운 혜소, 곧 진감선사를 기리는 비인데, 최치원이 비명을 짓고 글씨까지 쓴 유일한 비입니다.

왜 갑자기 쌍계사며, 진감선사대공탑비를 떠올리는 것일까요?
지난 며칠 사이 쌍계사 일대가 환영처럼 아른거리고 있습니다.
쌍계사를 세운 혜소, 그이의 비를 세운 최치원도 함께 생각하게 됩니다.
쌍계사와 특별한 인연을 지닌 두 ‘지리산인’이 아주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일폭포(평전) 불일오두막의 변규화님. 지난해 11월 이래 병원에서 아주 힘든 싸움을 하고 있답니다. 서울 대학병원에서 이번 주초 하동의 한 병원으로 옮겼습니다만...아주 어려운 상황입니다. 참나무 가스가 원인이라는데...
신흥동 법화선원의 법공스님 또한 지난해 서울의 병원에서 병마와 맞서느라 어렵고 힘든 날들을 보냈었지요. 지금은 김해지방 한 사찰에서 요양하고 있습니다.

변규화님과 법공스님이 꽤 오랜 시일 병원 등에서 투병생활을 하고 있으니, 필자 개인적으로는 화개동천이 텅 비어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두 분은 특히 쌍계사와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지요.
필자에게도 특별한 정을 베풀어준 두 분이기에 현재의 이 힘든 상황이 참으로 안타깝기만 합니다.

필자가 지리산을 좋아하게 된 것도 변규화님과 법공스님과 같은 분이 사는 곳이기 때문이었을 거에요.
변규화님과 법공스님 모두 지리산이 아니면 살 수 없는 분들입니다. 지금부터 할 일이 더 많은 분들인데, 불의의 시련이 찾아들 줄이야….
이런 저런 일에 쫓겨 전화만 통하고 상당 기간 찾지 않았던 것이 후회가 됩니다.

지금은 그저 두 분이 일찍 귀의한 쌍계사, 그 도량을 일으켜 세운 혜소의 발자취를 더듬어보고 기려보고 할 따름입니다.
혜소, 진감선사께서 두 분의 건강을 보살펴주시기를 빌어봅니다.
속성이 최씨인 혜소는 집이 매우 가난하여 생선을 팔아 부모를 봉양했다고 하지요.
부모를 여의게 되자 당나라로 건너가 출가를 했습니다.

혜소는 810년 달마조사가 9년을 면벽했던 숭산 소림사에서 계를 받고, 830년 신라로 돌아오기까지 수도정진, 선의 이치를 깨우쳤습니다.
산에서 내려와서는 짚신을 삼아 3년 동안 오가는 사람에게 나누어 주었다고 하는군요.
지리산으로 온 그이는 삼법화상이 세운 옛 절터에 옥천사(쌍계사)를 짓고 많은 제자를 가르치고, 백성들을 제도했어요.

혜소, 곧 진감선사는 성품에 꾸밈이 없고, 지위의 고하를 따지지 않고 모든 사람들을 똑같이 대하였다고 합니다.
그이는 거친 삼베옷이라도 따뜻하게 생각했으며, 도토리와 콩을 섞은 밥에 채소 반찬 한 가지로 식사를 했다는 군요. 소박하고 조촐한 삶을 몸소 실천한 것이지요.


혜소는 특히 불교음악인 범패음곡을 이용하여 중생들을 제도하였답니다.
그이는 또 중국으로부터 차나무를 들여와 지리산 일대에 재배하였으며, 의술에도 깊은 조예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이의 특별한 삶의 자취에서 변규화님과 법공스님 두 분이 병마를 떨치고 일어설 수 있는 힘과 용기를 얻기를 간절하게 기원해봅니다.

최치원이 어느 산 스님에게 준 시 한 편이 지리산의 산울림처럼 들립니다.
‘스님이여, 청산이 좋다고 말하지 마오 / 산이 좋다면 무슨 일로 다시 산을 나오는가 / 이 다음에 내 자취 한번 보구려 / 한 번 청산에 들면 다시는 나오지 않으려니’
‘청산맹약시(靑山盟約詩)'라고 불리는 것이기도 합니다.      

  • ?
    moveon 2007.01.30 18:27
    안타깝습니다. 빠른 쾌유를 빕니다. .건강하게 오래오래 지리산과 함께 하시면 좋겠습니다.
  • ?
    오 해 봉 2007.01.30 21:51
    변규화님과 법공스님의 쾌유를 기원 드립니다,
    참나무 숯을넣은 화롯불 때문 이었을까요?,
    여산 선생님 얼굴 잊을까 걱정 됩니다.
  • ?
    선경 2007.02.01 13:11
    법공스님과 변규화님~~빨리 쾌차하시기를 바랍니다
    여산선생님께서도 넘넘 바쁘신 가운데 항상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 ?
    섬호정 2007.02.03 19:55
    여산선생님! 정해년에도 건안하시길 축원합니다
    지리산인 화개동천 지킴목이신 변규화님과 법공스님의 빠른 쾌유를 빕니다 부처님 가피 내리시길 기원하며 합장
    엘리콧 시티 에서 .
  • ?
    2007.02.25 09:15
    쌍계사를 세운 진감선사를 기리는 최치원의 비명을 꼭 찾아봐야겠습니다.
    쌍계사에 들를때면 멋모르고 지나치기만 하였는데요

    변규화님과 법공스님의 쾌유를 빕니다,
    하동쌍계사의 봄비날릴 벚꽃백리길을 그리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 들불처럼 번져나간 농민항쟁(1) 3 최화수 2007.03.05 5120
191 '지리산 정신' 산실 단성향교 6 최화수 2007.02.15 7759
» '한 번 청산에 들면 다시는...' 5 최화수 2007.01.30 5284
189 반달가슴곰 복원사업 딜레마(2) 8 최화수 2007.01.09 5832
188 반달가슴곰 복원사업 딜레마(1) 6 최화수 2006.12.30 5489
187 운조루의 '타인능해(他人能解)' 5 최화수 2006.12.13 5784
186 만추의 회남재를 걸어가면... 4 최화수 2006.11.22 6257
185 사성암에서 행복을 얻었네요 5 최화수 2006.10.26 6249
184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4) 5 최화수 2006.09.17 6470
183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3) 4 최화수 2006.09.02 6760
182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2) 3 최화수 2006.08.15 6332
181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1) 3 최화수 2006.07.30 6928
180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7) 3 최화수 2006.07.14 6849
179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6) 4 최화수 2006.07.05 6413
178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5) 2 최화수 2006.06.25 6458
177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4) 4 최화수 2006.06.12 8206
176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3) 5 최화수 2006.05.27 6825
175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2) 4 최화수 2006.05.10 7476
174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1) 2 최화수 2006.05.01 7582
173 칠선계곡 은둔자들의 발자취(3) 5 최화수 2006.04.16 81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