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산책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8165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48년 5월 지리산 정상 천왕봉에서 최초의 무장봉기를 했던 남도부는 그 이후 지리산 빨치산 전사들의 지휘관으로 용맹을 떨치게 됩니다.
앞서도 말했지만, 이 남도부는 함양군이 배출한 엘리트 지식인이었어요.
남도부의 특별한 이력과 투쟁 역정은 이병주의 대하소설 <지리산>에 실려 있기도 합니다.

소설 <지리산>에 등장하는 20여명은 실존인물들이지요.
이규, 박태영, 하준수, 이현상, 이태, 하영근, 김숙자...이들 가운데 하준수가 곧 빨치산 부사령관 남도부로 활약하게 되는 것이지요.

빨치산 남도부, 곧 하준수는 작가 이병주의 친구였답니다.
1921년 지리산 기슭 하동에서 태어난 이병주는 이른바 '학병(學兵) 세대'입니다.
소설 <지리산>은 남한 내의 빨치산과 남로당 활동을 최초로 작품에 담은 것이지요.
일제 강점기인 1938년부터 휴전 뒤인 1956년 사이에 있던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소설은 징병을 피해 지리산 등에 입산한 청년 학생들이 어떻게 빨치산 전사로 변신하여 투쟁을 벌이는지를 그리고 있습니다.
칠선계곡 입구에 자리한 벽송사가 주요 무대로 등장하기도 하는데, 남도부의 칠선계곡 은거와 무관하지 않겠네요.

소설 <지리산>은 1972년 9월 '월간 세대'에 연재를 시작하여 1977년까지 70회에 걸쳐 실리다가 일시 중단된 뒤, 1985년에야 대단원의 피리어드를 찍었지요.
"태양이 바래면 역사가 되고, 월광(月光)이 바래면 신화가 된다"는 것이 작가의 말이기도 합니다.
소설 <지리산>은 좌우 이념의 대립과 갈등 속에서 방황하는 지식인들의 고뇌와 파란만장한 인생유전을 그린 작품이지요.

소설 <지리산>을 읽으면 일제시대나 해방 직후 왜 많은 젊은 지성인들이 칠선계곡과 같은 원시수림 속에 은신했는지를 짐작해볼 수가 있습니다.
또 이 소설은 이병주가 아니면 쓸 수 없는 것이라고 일부 인사들이 말하기도 하지요.
작가 이병주의 생애도 남도부 못지 않게  파란만장했기 때문이에요.

그렇지만 소설 <지리산>의 상당 부분은 이태의 <남부군>과 그 내용이 거의 일치합니다.
이태가 자신이 쓴 자서전 형식의 넌픽션 원고를 작가 이병주에게 봐달라고 넘겼는데, 많은 부분이 소설화 되어 <지리산>에 실렸다는 거에요.
...그건 좀 그렇네요.

지난 4월7, 8일 경남 하동에선 '이병주 문학제'가 대대적으로 열렸습니다.
전국에서 300여명의 유명 인사들이 몰려왔을 만큼 성황을 이뤘어요.
나림 이병주 서거 14년만에 작가를 위한 기념사업이 본격화 됐는데, 진보 보수진영 구분없이 많은 인사들이 함께 참가하여 눈길을 끌었답니다.

이 문학제와 별도로 이병주 문학전집 전 30권이 도서출판 한길사에 의해 20일쯤 한꺼번에 출간된다고 합니다.
이병주 선생은 부산 국제신문 논설위원과 편집국장, 주필 등을 역임했어요.
필자는 고등학생일 때 국어교사가 국제신문 객원논설위원이어서 사설 원고를 들고 가서 이병주 선생에게 전해주고는 했지요.

이병주 선생은 국제신문 주필로 있을 때 '중립통일론'을 주장한 저서를 공동으로 펴냈다가 징역을 살기도 했지요.
4.19혁명 직후 그는 이렇게 말했답니다.
"우리에겐 조국이 없다. 다만 산하만 있을 뿐이다."
소설 <지리산>에서 사회주의자 하준규가 바로 그렇게 물끄러미 은빛 강물을 바라본답니다.
        
[칠선계곡 은둔자들의 발자취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까하여 이병주의 대하소설 <지리산>과 '이병주 문학제' 관련 얘기를 잠깐 언급했습니다. 해량을 바랍니다.]
  • ?
    야생마 2006.04.17 04:41
    "우리에겐 조국이 없다. 다만 산하만 있을 뿐이다."
    이보다 더 처절한 절규는 없을듯 하네요.
    이병주님이 국제신문에서 논설위원을 하셨고
    제자인 최화수 선생님께서 그 뒤를 이으셨으니 참 영광 스럽겠습니다.

    저도 산이라고는 정말 싫어했었는데 '태백산맥' 책 읽고나서 무작정
    지리산으로 향한게 첫 지리 발걸음이었는데...
    문학의 힘은 정말 위대하다는걸 다시금 느껴봅니다.
  • ?
    오 해 봉 2006.04.18 23:15
    여산선생님과 이병주님간에 그런깊은 인연이 있었군요,
    이병주의 지리산 조정래의 태백산맥 이태의 남부군은 몇번을 읽어도
    싫치가않은 책들이지요,
    이태는 자기의 빨치산 신분을 속이고 최상의아부로 김영삼 대통령이
    야당할때 전국구 국회의원을 했는데 당시 중앙정보부 에서는 그사실을
    몰랐다고 하드군요,
    김영삼총재를 건드려봤자 골치가아프니 그가 추천하는 인사니 그져 골수
    야당 이겠지하며 대충넘어 갔다고 하드군요,
    그시절 그무섭던 중앙정보부도 김영삼총재 한테는 맥을 못추었던것 같기도
    하드군요,
    이태가 국회의원 다해먹고 난후에 그사실을알고 김영삼총재도 중앙정보부도 대통령도 웃고 말았다고 하드군요.
  • ?
    섬호정 2006.04.19 07:16
    여산 선생님! 오늘의 본문에서 나림 이병주선생님과 하준수의 이야기는 밤을 새고 들어도 , 읽어도 새록 새록 실감나고 흥미있어집니다
    생전에 제 선친과 나림선생님과의 친분도 정감이 새롭게 떠오르고, 80년대
    미국행에서 돌아오셨을때 그 연세에 염색하신 두발에 테굵은 안경, 특유의 담배 파이프 모습, 대소를 하던 일들이...여산선생님의 글속으로 파노라마
    처럼 흐릅니다 올려주신글 고맙습니다 하동송림에 좀 모시고 가고 싶습니다 양해바라오며 합장
  • ?
    如山 2006.04.19 11:47
    섬호정 선생님!
    섬진강에서, 내원골에서 선생님 일행 여러분들과
    즐겁게 대화를 나누던 일이 엊그제 같습니다.
    언제나 아름다운 기억으로 되살아나고 있지요.
    나림 선생을 기리는 문학상 공모 등 많은 행사들이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하더군요.
    늘 건강하세요.
  • ?
    섬호정 2006.05.08 22:23
    如山 선생님 오늘 DAUM 홈에서 나림 이병주문학제를 검색하전 중, 반갑게도 이 본문이 올려져 있어 하동송림카페'마음의 강'[나림 이병주 문학제] 실로 옮깁니다 늘 지리산을 흠모하며 역사적인 지리의 넋을 길이 빛내려시는 선생님의 의지를 존경합니다 지리의 기상이 중생을 어우림하여오듯이...
    오영희 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 들불처럼 번져나간 농민항쟁(1) 3 최화수 2007.03.05 5124
191 '지리산 정신' 산실 단성향교 6 최화수 2007.02.15 7763
190 '한 번 청산에 들면 다시는...' 5 최화수 2007.01.30 5285
189 반달가슴곰 복원사업 딜레마(2) 8 최화수 2007.01.09 5834
188 반달가슴곰 복원사업 딜레마(1) 6 최화수 2006.12.30 5489
187 운조루의 '타인능해(他人能解)' 5 최화수 2006.12.13 5785
186 만추의 회남재를 걸어가면... 4 최화수 2006.11.22 6272
185 사성암에서 행복을 얻었네요 5 최화수 2006.10.26 6249
184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4) 5 최화수 2006.09.17 6470
183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3) 4 최화수 2006.09.02 6765
182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2) 3 최화수 2006.08.15 6335
181 '옹녀 묘'에서 '춘향 묘'까지(1) 3 최화수 2006.07.30 6935
180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7) 3 최화수 2006.07.14 6849
179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6) 4 최화수 2006.07.05 6415
178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5) 2 최화수 2006.06.25 6470
177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4) 4 최화수 2006.06.12 8212
176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3) 5 최화수 2006.05.27 6826
175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2) 4 최화수 2006.05.10 7480
174 '지리산 산신령' 우천 허만수(1) 2 최화수 2006.05.01 7583
» 칠선계곡 은둔자들의 발자취(3) 5 최화수 2006.04.16 81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