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산책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4976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진은 지역 특산물인 삼나무를 이용하여 독특한 모양으로 만든 '유 스테이션(교통센터)'과 산림에 둘러싸여 있는 오구니 마치의 촌락
.................................................................................

화개동천 문덕산 구폭동에 달빛초당(茶仙草堂)을 지어놓고 한나절은 차를 따고 한나절은 시를 쓰는 碧沙 김필곤 시인.
그는 화개동천에서 태어나고 화개천과 함께 성장했고 대처에서의 황량한 생활을 접고 다시 고향의 품 화개동천에 안겨 차 꽃처럼 살고 있다.

김 시인의 화개동천에 대한 생각은 참으로 마치 피붙이를 연상케 하듯 각별하다.
“화개동천은 영산인 지리산과 장강인 섬진강이 음양의 조화로 만들어낸 한 송이 차 꽃과도 같은 아름다운 작품이다.”
“지리산은 화개동천의 아버지이고, 화개천은 화개동천의 어머니이다.”

‘화개 오미(五味)’라는 것이 있다.
은어, 작설차, 고로쇠 수액, 죽순, 다슬기가 그것이다.
김 시인은 그래서 화개천의 정취를 이렇게 들려준다.
“차밭과 어울린 대숲, 복사꽃과 들찔레꽃, 돌담길과 논두렁 곡선이 화개천의 정취를 대표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어떠한가?
그 아름다운 자연의 정취가 형편없이 망가지거나 사라지고 있다.
화개천을 따라 모텔과 음식점 등의 시설물들이 경쟁적으로 들어서고, 도로 확장과 직강공사 등으로 하천 주변의 생태환경이 급변했다.
요즘은 하천변의 들찔레꽃을 구경하기도 어렵고, 돌담길과 논두렁 곡선도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지리산과 섬진강이 음양의 조화로 만들어낸 한 송이 차 꽃과도 같은 아름다운 화개동천’이 왜 이처럼 피폐해진 것일까?
관광과 상업화 바람에 따른 마구잡이식 개발 바람 때문이다.
한 동의 모텔이 들어서기 위해  들찔레꽃 군락도 파헤치고, 돌담길과 논두렁 곡선도 뭉개버리는 것이다.

참으로 땅을 치고 통탄할 일이다.
화개동천, 아니 지리산에는 왜 좀 더 일찍 그린 투어리즘(green tourism) 곧 에코 투어리즘(eco-toruism)을 도입하지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이 따른다.
좀 더 일찍 눈을 떴다면 화개동천을 비롯한 지리산도 자연경관을 훼손하지 않고 지속가능한 관광(sustainable tourism)이 얼마든지 가능했을 터이다.

지리산은 등산 활동만 하는 곳이 아니다.
지리산 자락들은 경상남도와 전라남북도의 5개 시군에 걸쳐 있고 수많은 취락들이 형성돼 있다. 수백만 주민들의 삶의 터전이다.
지리산은 또한 아름다운 숲과 맑은 공기, 넉넉한 물과 각종 농작물 등이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 최대의 쾌적한 휴식, 휴양처이자 관광의 명소이다.

지리산은 우리나라 그린 투어리즘의 심장과 같아야 옳을 일이다.
우리나라와 가까운 일본의 경우 그린 투어리즘의 활성화가 완전히 자리를 잡은 느낌이다.
큐슈의 산간오지 오구니(小國) 마치의 경우 지천으로 많은 삼나무를 이용한 개성적인 목조 건축물들이 먼저 눈길을 끌게 만든다.

삼나무로 지은 ‘유 스테이션’(교통센터)‘은 오구니마치의 창구로 마을을 방문한 사람들을 안내할 수 있도록 한 컨셉으로 건립됐다.
폐지된 국철역 철거지에 세워 교통센터로서의 역할은 물론, 1층은 특산물 판매소, 2층은 갤러리로 휴게 기능과 정보 교류 기능을 함께 하여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다.
외벽은 유리인데, 특이한 형태로 하여 건물 자체가 명물이다.        
  • ?
    samchi92 2008.08.01 15:43
    여산님!!
    글 잘 읽었습니다.
    이 글을 제 블러그로 퍼가고 싶은데
    가능할까요?
  • ?
    최화수 2008.08.01 21:55
    samchi92님!
    안녕하세요. 7월28~8월1일 '조선통신사 옛길을 따라서' 답사를 하느라 일본 시즈오카~하코네~도쿄~닛꼬를 다녀왔습니다.
    블로그로 글 옮기는 것은 자유입니다. 마음대로 하셔도 됩니다.
    좋은 8월 되세요.
  • ?
    섬호정 2008.08.02 18:54
    여산선생님! 올해도 ' 조선통신사 옛길따라 답사길' 이행, 한 더위에 수고하셨습니다 여름이면 그 소식 접하는 반가움에 우리 역사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늘 그 길 속에서, 당당하던 우리 조상의 외교 통상 흔적을 새롭게 비추이는 역사문화 업적에 강남주 총장님과 최화수 선생님 두분이 자랑스럽습니다
    화개동천 대숲 바람소리 가까이 들리는 듯하여 벽사 시인님의 문덕산 구곡폭포 아래 달빛초당 들띨레꽃 수줍은 그 하얀 춤사위 향기가 그리워집니다
    어느 5월 한 낮, 낮달을 보며 동다송문화원 의 달빛차 한 잔 맛이 다시 그립고 시인의 동요한 자락 '섬집아기' 순수한 가락이 은은히 추억으로 닥아옵니다. 여산선생님의 지리산 섬진강 벨트의 그리투어리즘 주창에 동감하며 산하에 대한 깊은 애정으로 더 원대한 시공을 바라보는 꿈이 이루어지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엘리콧시티에서 합장

  • ?
    섬호정 2008.08.02 19:32
    7월이 오면 현해탄 선상 역사 문학 투어가 소녀처럼 소박한 꿈아었는데,
    드이어 대서양 안나폴피스 해변에서 선상 '워싱톤 윤동주 '서시'낭송회 문학강좌'로 이루어졌습니다.북녁 땅 용정 출생의 윤동주 민족 시인을 대서양 위에서 새롭게 되새겨 보는 초청교수(임헌영, 유성호)님의 강연 자리도 이국 생활 속에 쌓여진 향수를 풀게 되어 7월의 한 꿈을 이룬 소식으로 전해 드립니다. 안나폴리스 항구는 미 해군사관학교도 있지만 미국 최초의 수도이어서 영국풍의 도시 분위기에, 소설 뿌리의 '알렉스 헤이'의 조형들과 킨타쿤테의 스토리가 해변에 기념되어 있어 수평선을 바라보는 해변 거리로 저 또한 즐겨 찾는 쉼터이기도 합니다 이 바다에 종이배를 띄우면 물결타고 현해탄으로도, 남해로도 흐러 갈 수 있으려니...하얀 유람선 상의 갈매기 소리에 문답하기도 합니다 하하...Annapolis 에서
  • ?
    최화수 2008.08.03 16:48
    섬호정 선생님, 안나폴리스 해변에서 선상 서시 낭송회 문학강좌 가지셨다니 축하드립니다.
    안나폴리스의 아름다운 항구 모습과 문학의 향기가 마음속에 그려집니다.
    늘 행복하고 아름다운 시간 가지시며 건강한 나날이시기를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 불어라, '그린 투어리즘' 바람(2) file 최화수 2008.08.06 5184
» 불어라, '그린 투어리즘' 바람(1) 5 file 최화수 2008.07.27 4976
230 '홍류동 섬등'을 아시나요?(2) 2 file 최화수 2008.07.17 4628
229 '홍류동 섬등'을 아시나요?(1) 6 file 최화수 2008.07.07 4649
228 '지리산의 비밀' 이제 풀린다 4 file 최화수 2008.06.19 4757
227 '지금도 지리산과 연애중' 펴내 1 file 최화수 2008.06.03 4842
226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7) 4 file 최화수 2008.05.19 4582
225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6) 1 file 최화수 2008.05.04 4765
224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5) 3 file 최화수 2008.04.23 4918
223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4) 2 file 최화수 2008.04.14 4635
222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3) 3 file 최화수 2008.04.04 4769
221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2) 2 file 최화수 2008.03.25 4792
220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1) 3 file 최화수 2008.03.16 4636
219 매천(梅泉) 황현의 나라사랑(2) 1 최화수 2008.02.29 4624
218 매천(梅泉) 황현의 나라사랑(1) 4 최화수 2008.02.20 4611
217 지리산 선비의 표상 면우 선생 3 최화수 2008.02.11 4594
216 "조개골에 왜 조개가 없나요?" 3 최화수 2008.02.01 4866
215 '민박촌 탈바꿈' 빛과 그림자 3 최화수 2008.01.23 4840
214 화전민 가옥 방화와 '독가촌' 3 최화수 2008.01.14 4992
213 불일협곡 명당 옥천대(玉泉臺) 1 최화수 2008.01.05 47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