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산책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4749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진 위는 국보 제47호인 쌍계사 대웅전 앞의 진감선사 대공탑비. 사진 아래는 최치원이 짓고 쓴 비문의 일부 모습이다.]
......................................................................................
13세 때 당나라로 유학을 떠난 고운 최치원은 28세 때 귀국한다.
귀국 다음 해인 886년 여름, 그이는 왕명을 받들어 경주에서 지리산 화개골에 발길을 들여놓는다. 신라 50대 정강왕(定康王) 원년이다.
정강왕은 선왕의 유지를 받들어 삼법화상(三法和尙)에 이어 도를 크게 깨친 혜조(慧照)에게 ‘진감선사(眞鑑禪師)’라 시호하고, ‘대공령(大空靈)’이란 탑호(塔號)를 내려 비를 세우도록 하면서 고운 최치원에게 비문을 짓고 글씨도 쓰게 하였다.

정강왕은 절 앞에 두 개의 시내가 합쳐서 흐른다는 말을 듣고 ‘두 시내가 흐르는 곳’이라는 지형을 따서 옥천사(玉泉寺)로 불리던 절 이름을 ‘雙磎’라고 고쳐지었다.
최치원이 절 입구의 두 자연석에 ‘雙磎’ ‘石門’이라고 새긴 것도 왕명을 기념하기 위해서였다.

‘에오라지 도(道)는 사람에게 떨어져 멀리 있지 않고, 사람은 그 나라가 서로 다름에 매여 있지 않는다.’
“최 고운이 지은 ‘진감선사 대공탑비문’은 한 고승의 행적비이기에 앞서, 차라리 시비(詩碑)로, 또는 문학비로서 우리나라 금석문(金石文) 가운데 으뜸가는 위치에 있다.” - 김경렬 <다큐멘터리 르포 지리산 2>

무염국사 백월보광탑비, 지증대사 적조탑비, 초월산 승복사비, 진감선사 대공탑비는 이른바 우리나라의 ‘사산비명(四山碑銘)’이다. 이들 비문은 모두 고운 최치원이 지었다. 그 가운데서도 고운이 짓고 쓴 쌍계사의 진감선사 대공탑비가 뛰어난 글씨를 거의 완벽하게 남겨서 전해오고 있다.
훗날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가 쌍계사의 진감선사 대공탑비문을 탁본(拓本)하여 중국에 보냈는데, 출중한 고운의 서체를 중국에서 글씨 교본으로 삼았다는 것.

쌍계사 대웅전 앞에 진감선사 대공탑비가 1000년의 세월을 지켜오고 있다.
국보 제47호로 지정되어 이 사찰을 찾는 모든 이들의 특별한 관심을 모으게 한다.
그렇지만 이 탑비는 노천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 또한 전란의 총상 흔적까지 안고 있기까지 하다.
세월의 흐름 앞에 글씨의 마모 현상도 두드러져 보인다.
국보를 이런 식으로 관리해도 되는 것인지, 안타까운 마음이 따르기도 한다.

화개동천의 심장부인 대찰 쌍계사.
그 출입문이나 다름없는 자연 석문에서 우리는 고운 선생의 ‘쌍계’ ‘석문’ 문향과 접한다.
그리고 대웅전 앞뜰에서 우리는 그이의 1000년 문향(文香)과 마주치게 된다.
돌이 아니라 마치 살아서 움직이는 생명체와도 같다.
고운 최치원의 숨결이 1000년 시공을 넘어 생생하게 들리는 듯하다.
쌍계사를 찾는 기쁨이 넘쳐나는 것도 이 때문이리라.
    

  • ?
    선경 2008.03.27 12:46
    천년세월을 지켜온 대공탑비가 노천에 그대로 노출되어
    글씨의 마모현상도 두드러져 보인다니 참으로 안타깝군요
    후손들에게도 천년문향과 만나는 기쁨을 안겨주는 문화관리가
    더욱 철저하게 이루워졌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 ?
    야생마 2008.03.31 15:57
    쌍계사 여러번 들렀지만 진감선사 대공탑비 고운선생의
    작품이 있는줄은 전혀 몰랐었는데 쌍계사에 가면
    잘 찾아볼 수 있겠네요. 사진이 곁들여지니 좋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 불어라, '그린 투어리즘' 바람(2) file 최화수 2008.08.06 5167
231 불어라, '그린 투어리즘' 바람(1) 5 file 최화수 2008.07.27 4956
230 '홍류동 섬등'을 아시나요?(2) 2 file 최화수 2008.07.17 4607
229 '홍류동 섬등'을 아시나요?(1) 6 file 최화수 2008.07.07 4613
228 '지리산의 비밀' 이제 풀린다 4 file 최화수 2008.06.19 4708
227 '지금도 지리산과 연애중' 펴내 1 file 최화수 2008.06.03 4798
226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7) 4 file 최화수 2008.05.19 4573
225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6) 1 file 최화수 2008.05.04 4758
224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5) 3 file 최화수 2008.04.23 4838
223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4) 2 file 최화수 2008.04.14 4622
222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3) 3 file 최화수 2008.04.04 4749
»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2) 2 file 최화수 2008.03.25 4749
220 '1000년 신선(神仙)'의 족적(1) 3 file 최화수 2008.03.16 4618
219 매천(梅泉) 황현의 나라사랑(2) 1 최화수 2008.02.29 4582
218 매천(梅泉) 황현의 나라사랑(1) 4 최화수 2008.02.20 4578
217 지리산 선비의 표상 면우 선생 3 최화수 2008.02.11 4545
216 "조개골에 왜 조개가 없나요?" 3 최화수 2008.02.01 4768
215 '민박촌 탈바꿈' 빛과 그림자 3 최화수 2008.01.23 4795
214 화전민 가옥 방화와 '독가촌' 3 최화수 2008.01.14 4861
213 불일협곡 명당 옥천대(玉泉臺) 1 최화수 2008.01.05 46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