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산책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4537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사진 위는 함태식 님이 16년 동안 지켜온 피아골대피소. 함태식님이 떠난 하루 다음날(4월18일)의 썰렁함 모습이다. 사진 아래는 함태식님이 하루 앞날(4월17일) 옮겨온 새 보금자리 피아골탐방지원센터 앞에 서 있는 모습이다. 같은 날짜의 사진인데 나무잎새들이 두 곳의 기온 차이를 설명해준다.
...............................................................................
2009년 4월17일 ‘영원한 지리산 사람’ 함태식 님이 38년만의 지리산중 생활을 끝내고 하산을 했다. ‘대한민국 산장지기 1호’의 하산이다.
해발 800m, 피아골 삼거리의 피아골대피소를 떠나 4K 아래 직전마을 입구의 피아골 탐방지원센터 새 보금자리로 옮겨왔다.
탐방지원센터는 연곡사 바로 아래에 있는 ‘피정의 집’ 남쪽에 자리잡고 있는데, 야영장, 화장실, 주차장과 함께 단층의 아담한 건물이다.

피아골 탐방지원센터는 국립공단 지리산 남부관리소 소속 직원들이 사무실로 이용하면서 피아골 탐방객들을 위해 여러 가지 편의를 제공하는 곳이다.
지리산관리사무소는 이 건물 가운데 직원 숙소로 사용했던 공간 33평방미터(10평)를 할애, 방 2칸과 수세식 화장실, 부엌 등을 마련하여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산 아래 보금자리’로 제공한 것이다.
이렇게라도 거처할 집이 마련됐으니 참으로 다행이다.

“‘오마이뉴스’를 비롯하여 여러 신문과 방송의 보도, 그리고 ‘지리산지킴이를 지리산에서 내쫓는 처사’를 비난하는 여론이 비등하자 국립공단에서 급히 2천만 원을 들여 내가 거처할 수 있는 곳을 꾸며주었다오.”
바로 직전까지 하산을 하더라도 살 집이 없어 걱정했던 것에 견주면 다행한 일이었다.
“평생 무지렁이 건달로 살다 보니 남은 것은 통장에 10만 원밖에 없다”고 한 그의 말이 신문에 보도되기도 했었다.

“저기 피정 집(천주교 광주대교구 기도하는 집) 신부님이 어제 잠시 다녀갔는데, 아침에 장롱이며 집기들이 배달됐어요. 신부님이 2백만 원어치나 선물을 하셨구만.”
함태식 님 따님은 수녀로 현재 로마에서 활동 중이다.
‘피정 집’ 신부님이 피아골대피소에 들렀다가 함 선생의 따님 이야기 등을 나누며 금세 친해졌다고 한다.
함 선생은 이렇다할 세간 한 가지도 없었는데, 뜻밖에도 신부님이 그 어려움을 해결해준 것이다.    

‘영원한 지리산 사람’, 필자에게는 ‘노고단 호랑이’로 더 깊이 각인 돼 있는 함태식 님이 하산한 바로 다음날인 4월18일 만사를 젖혀두고 피아골로 달려갔다.
이 날 열리기로 했던 함태식 님의 하산행사가 22일로 연기된 것을 알았지만, 토요일이 아니면 시간을 낼 수가 없어 그냥 나 혼자 차를 몰고 갔다.
피아골 탐방지원센터 앞에는 그 누구의 모습도 보이지 않고 썰렁했다. 그런데 건물로 다가가자 바른쪽 끝에서 사람들의 이야기 소리가 들렸다.

문은 열려 있었다. 그 안으로 들여다보다 함태식 님과 눈이 마주쳤다.
“선생님, 최화수입니다.”
“아이구, 최화수 선생. 이거 얼마 만이오?”
그이가 반갑게 달려 나왔다. 그 언제였던가, 함 선생이 왕시루봉 왕증장에 머무르고 있을 때 부엌에서 취나물을 묻히고 있다 나를 반겨주던 모습을 떠올리게 해주었다.
“안녕하세요, 함천주입니다.”
함 선생의 아들도 반겨준다. 피아골에서의 야외결혼식을 지켜본 것이 떠올랐다. 인천에서 어젯밤에 도착한 그는 방에 불이 꺼져 있어 야영장에 텐트를 치고 잠을 잤다고 했다.        
  • ?
    선경 2009.04.20 09:45
    영원한지리산사람 노고단호랑이신 함태식님의
    최근모습을 뵈오니 참 반갑고 고국을 떠나오기전
    멀리서 뵈옵던 추억이 떠오릅니다
    늘 건강하심을 기도드립니다
    여산선생님 덕분에 저도 마치 그자리에 있는듯합니다
    요즈음 친히 사진도 올려주시는 정성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지리에도 이젠 완연한봄날이군요~~다음편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여산선생님께서도 늘 건강하세요~~
  • ?
    북창 2009.04.21 14:54
    관리공단의 배려로 편안한 거처를 마련하실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이제 지리산 걱정은 후진들의 몫으로 넘기시고, 산 바깥쪽 세상사 속에서
    인생의 축복을 찾아 누리시길 바라오며 부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빕니다.
  • ?
    최화수 2009.04.21 16:50
    선경님, 함태식님이 아주 건강한 모습이었습니다.
    새 보금자리에서 마음의 평정을 얻었으면 합니다.
  • ?
    최화수 2009.04.21 16:51
    북창님, 좋은 말씀입니다.
    지리산 걱정도 후진에게 맡겨야 하겠지요.
  • ?
    우보 2009.06.02 13:36
    오마이뉴스에 크게 나왔던 함선생님의 근황을 듣게 되니 반갑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 선국, 마고성, 삼성궁(三聖宮)(2) file 최화수 2009.07.23 5019
251 선국, 마고성, 삼성궁(三聖宮)(1) 2 file 최화수 2009.07.05 5804
250 청학(靑鶴)이 금세 날아오를 듯(2) file 최화수 2009.06.21 4958
249 청학(靑鶴)이 금세 날아오를 듯(1) 4 file 최화수 2009.06.10 4561
248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3) 3 file 최화수 2009.05.15 4884
247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2) 8 file 최화수 2009.04.30 4526
»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1) 5 file 최화수 2009.04.19 4537
245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7) 9 file 최화수 2009.04.02 4877
244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6) 16 file 최화수 2009.03.14 5249
243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5) 8 file 최화수 2009.02.23 4742
242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4) 2 file 최화수 2009.02.14 4733
241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3) 11 file 최화수 2009.02.04 4767
240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2) 4 file 최화수 2009.01.22 4997
239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1) 10 file 최화수 2009.01.06 5494
238 '지리산권 개발' 어디까지인가? file 최화수 2008.11.30 5176
237 HD 화면에 담아낸 <지리산> file 최화수 2008.10.31 4934
236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3) 1 file 최화수 2008.09.26 5535
235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2) 3 file 최화수 2008.09.13 5618
234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1) 5 file 최화수 2008.08.28 6517
233 불어라, '그린 투어리즘' 바람(3) 3 file 최화수 2008.08.18 46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