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산책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499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랜 세월 수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던 아름다운 집 '쌍계별장'. 지리산 나그네에게 품격 높은 사랑방으로 자리하던 이 별장은 근년에 원래의 암자(挑園庵)로 되돌아갔다.
....................................................................................  
아마도 1974년 12월18일 것이다. 어쩌면 1975년 12월18일(또는 17일)인지도 모르겠다. 35년쯤 전이다. 강산이 세 번씩이나 바뀐 오랜 세월이 흘러가버렸으니, 기억조차 선명하지 못하다.
어쨌든 필자는 그날 해가 뉘엿뉘엿 떨어질 무렵 난생 처음으로 눈으로 하얗게 덮인 지리산 천왕봉에 올랐다.
그것도 혼자였다.

천왕봉에 처음으로 오른 소감?
그대로 얼어 죽을 것만 같았다.
비탈을 오를 때는 잘 몰랐던 강풍이 어떻게나 거센지, 순식간에 온몸이 동태처럼 얼어붙는 듯했다.
눈밭을 헤치며 내려오다 일몰에 걸렸고, 넘어지고 엎어지고 하며 캄캄한 법계사 초막에 되돌아왔다. 죽지 않고 살아남은 것이 기적이다.

그런데 그날 천왕봉에는 웬일로?
등산? 산행장비도 없이 무슨! 천만의 말씀이다.
회사에서 취재 출장명령을 받았다. <산>을 새해 특집기획 시리즈로 한다며 필자와 사진기자를 느닷없이 지리산으로 내몬 것.
부산을 출발한 우리는 진주에서 1박, 이틀째 날에야 법계사 초막에 도착했다. 단화(短靴)를 신은 사진기자가 초막에 주저앉는 바람에 필자 혼자 천왕봉에 다녀온 것이다.  
        
‘한국전쟁 직후인 1955년 창립된 삼천리탐승회는 부산에서 15박16일의 일정으로 지리산 천왕봉을 다녀왔다.
당시 부산에서 진주까지는 기차를 탔고, 진주에서 천왕봉에 가려면 하루 1편뿐인 버스를 타고 덕산(德山)에 닿은 뒤 40~50㎏의 짐을 메고 걸어갔는데, 중산리까지 2~3일 걸렸다.
또한 전란 직후여서 등산로가 제대로 나있지 않아 짐을 두고 1~2㎞ 전진, 등산로를 확인한 다음 짐을 올리는 식으로 등정을 했다.’(이종길의 <지리영봉>요약)

1976년 2월7일.
필자가 두 번째 지리산을 찾게 됐다.
등산복 차림으로 신혼여행에 나섰다.
이번에도 차편 때문에 첫날은 진주에서 묵고, 다음날에야 화개동천 쌍계별장에 닿았다.
직업 없이 놀고 있던 한 대학 선배가 부조금을 내는 대신 신혼여행지를 소개해 주었다.
쌍계사~연곡사~화엄사를 알려주면서 쌍계별장에서 묵고 불일폭포도 가보라고 한 것.
삼천리탐승회가 처음으로 지리산 탐승에 나선 때로부터 20년이 더 흘렀지만 지리산은 여전히 먼 거리였다.


  • ?
    선경 2009.01.23 10:55
    여산선생님
    신혼여행을 참 멋지게 다녀오셨군요
    지리와 함께 시작하신 청년기~~그리고 신혼여행~~그리고
    훌쩍 세월이 흘러간 지금까지도 지리의 역사와 함께하시는 여산선생님를
    만나뵐수있어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명절 가족분들과 행복하신 시간되세요~~~
  • ?
    최화수 2009.01.23 12:07
    "세월은 화살보다 더 빠르다!"
    누군가 이런 말을 한 것으로 압니다.
    지금 돌아보니 정말 세월이 빠릅니다.
    1976년, 그로부터 10년 세월이 세번씩이나 바뀌고, 그러고도 세 해가 더 흘러갔으니...
    선경님, 설명절 행복하십시오. 카나다는 축복이 가득할 것으로 믿습니다.
  • ?
    북창 2009.01.23 20:58
    최선생님과 지리산의 인연은 숙명이 아닌가 싶습니다.
    잊혀져가는 지리산의 문화, 인물, 역사 그리고 민초들의 삶의 흔적이 최선생님의 노고를 통해 실증기록으로 남겨지는 것이니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습니다. 이미 지리산 관련 많은 책자를 발간하신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그 것들을 새로이 집대성한 책을 발간하실 계획은 없으시나요? ㅎㅎ
    행복과 즐거움이 가득한 설 명절 갖으시기 바랍니다.
  • ?
    최화수 2009.01.24 14:26
    북창님, 늘 격려의 말씀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처음에는 지리산이 멀고 먼 곳에 자리하는
    듯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부터 너무 가까이 자리하더군요...
    요즘은 시도 때도 없이 지리산을 들락거립니다.
    지리산 책, 글쎄요, 앞으로 지리산 책을 쓰게 되면
    아마 소설 쪽이 될 듯합니다.
    북창님도 즐거운 설명절이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 선국, 마고성, 삼성궁(三聖宮)(2) file 최화수 2009.07.23 4994
251 선국, 마고성, 삼성궁(三聖宮)(1) 2 file 최화수 2009.07.05 5740
250 청학(靑鶴)이 금세 날아오를 듯(2) file 최화수 2009.06.21 4952
249 청학(靑鶴)이 금세 날아오를 듯(1) 4 file 최화수 2009.06.10 4554
248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3) 3 file 최화수 2009.05.15 4877
247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2) 8 file 최화수 2009.04.30 4523
246 '영원한 지리산 사람'의 하산(1) 5 file 최화수 2009.04.19 4523
245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7) 9 file 최화수 2009.04.02 4870
244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6) 16 file 최화수 2009.03.14 5246
243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5) 8 file 최화수 2009.02.23 4740
242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4) 2 file 최화수 2009.02.14 4728
241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3) 11 file 최화수 2009.02.04 4751
»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2) 4 file 최화수 2009.01.22 4990
239 머나먼 길, 지리산 가는 길(1) 10 file 최화수 2009.01.06 5486
238 '지리산권 개발' 어디까지인가? file 최화수 2008.11.30 5169
237 HD 화면에 담아낸 <지리산> file 최화수 2008.10.31 4930
236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3) 1 file 최화수 2008.09.26 5522
235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2) 3 file 최화수 2008.09.13 5605
234 아름다운 집 '느티나무산장'(1) 5 file 최화수 2008.08.28 6493
233 불어라, '그린 투어리즘' 바람(3) 3 file 최화수 2008.08.18 468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