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8.12.19 20:23

난초의 미덕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80318_171104.jpg

 

 

 

 

난초 ㅡ이병기


빼어난 가는잎새 굳은듯 보드랍고
자줏빛 굵은 대공 하얀 꽃이 벌고
이슬은 구슬이 되어 마디마디 달렸다.




resized_20180809_061451_513688357[1].jpg

 

 

 

 

 

                                                                                 본디 그 마음은 깨끗함을 즐겨하여

정한 모래 틈에 뿌리를 서려두고
미진(微塵)도 가까이 않고 우로(雨露)받아 사느니라.



resized_20180809_061643_-1337872273[1].jpg

 

 

 

 

 

 

 


그윽한 향기 풍기는 난초의 맑고. 고결한 성품을 닮고자
하나 속세에 찌든 몸과 마음이 그또한 쉽지 않습니다.

 

 

 

 

20150130_121210.jpg

양란의 일종인 덴드로칠륨

 

꽃은 그냥 그대로 꽃으로 보면 되겠는데 속세에 찌든 눈으로 보니

뇌물로 보이는 모양입니다.

씁씁한 세태에 괜스리 난초에게 살짝 미안한 마음이,,,

영란씨 꽃은 뇌물이 아닙니다^^

 

 

 

 

 

  • ?
    하해 2018.12.20 00:56
    네 그렇지요 슬기난님^^
    최근에 난초 석부작을 만들어보았는데 돌에 고정하는게 쉽지 않더군요.
    자리잡을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데 자꾸 만져보게 되고.. 저 같은 사람은 난초와 친한 척 하면 안되는가 봅니다 ㅎㅎ
  • ?
    슬기난 2018.12.20 07:58
    예전에 석부작, 목부작이 꽤 성행했었는데 요즘은 거의
    찾아 보기. 힘들정도입니다.
    자꾸 관심을 가지고 하시다보면 자리잡고 그윽한 난향을 선사할겁니다^^
    한쪽 구석에 밀려 다른 녀석들 돌보느라 찬밥신세인 풍란(소엽) 분갈이 해주어야겠습니다.
  • ?
    오해봉 2018.12.20 23:39
    참 오래간만에 보는 아름다운 난꽃이네
    이런 사진을 가끔 올려주시면 좋겠네.
  • ?
    청솔지기 2018.12.24 19:53
    겨울에 보는 난이
    더욱 정겹고 그윽하게 보입니다.
  • ?
    연하 2018.12.28 20:56
    난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평온해지네요
    꽃을 피워내려면 무심한듯 지극한 정성이 있어야겠어요
    모두 모두 건강하시고 일마다 잘되시길 바랍니다ㅇ~~
  • ?
    선경 2019.01.24 18:21
    그윽한 난향기속에 새해 인사드립니다
    하해님 슬기난님 오해봉님 청솔지기님 연하님 모두 건강하시고요
    새해에도 모두 더욱 좋은일들로 가득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69 오랫만에 1 newfile 자유부인 2019.07.22
6268 오랜만이네요~~ 2 백봉기 2019.05.29
6267 푸르른 하늘 1 file 청솔지기 2019.05.07
6266 호남철도가 1 file 청솔지기 2019.04.04
6265 오브넷 대문, 1 청솔지기 2019.03.04
6264 송구영신 4 file 청솔지기 2019.02.02
» 난초의 미덕 6 file 슬기난 2018.12.19
6262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1 슬기난 2018.12.17
6261 덕유산 상고대 2 file 슬기난 2018.12.08
6260 내팔 세르파 2 오해봉 2018.10.19
6259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6258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7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6256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6255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254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6253 치밭목대피소의 최근 모습 5 file 김수훈 2018.05.17
6252 청매 3 file 청솔지기 2018.03.28
6251 봄날 2 청솔지기 2018.03.21
6250 5 file 청솔지기 2018.03.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